검색

동방신기, 호불호? 호!

동방신기 『New Chapter #1 : The Chance Of Lov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물론 거친 부분이 존재하긴 하지만 어떤 식으로든 변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타성에 젖지 않은 생명력을 보여주는 신보다. (2018. 04. 18)

1.jpg


 

2014년 7집 이후 4년 만의 정규앨범이다. 군대로 인해 2년 8개월 정도의 공백이 있었지만 들고나온 앨범은 우선 감을 놓치지 않았다. 미니멀한 구성으로 마림바의 맑은소리와 커팅한 스트링 사운드가 청량한 시작을 알리는 「평행선」, 깔끔한 곡의 구조와 주술적이리만큼 와 닿는 멜로디 라인의 타이틀 「운명」, 볼륨감 있는 신시사이저와 두 보컬의 하모니가 자연스레 맞아 드는 「다 지나간다...」까지. 초반부의 호흡은 기존 동방신기가 가지고 있던 하드코어한 이미지, SMP에서 많이 벗어나 보인다.

 

전자음을 중심으로 사운드를 만들고 과하지 않은 사랑 이야기를 품은 가사는 댄디한 두 멤버의 이미지와 좋은 궁합을 이룬다. 특히 「운명」에서 깔끔한 정장을 입고 스윙 댄스처럼 경쾌한 춤사위는 다시 돌아온 현재의 동방신기가 녹슬지 않았음을 증명한다. 다만 이를 완전한 새 출발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게으름뱅이」는 데뷔곡 「Hug」의 작곡가였던 박창현의 작품으로 여전히 과거 보이 그룹의 사랑 감성을 풀어내고, 「Sun & Rain」은 아카펠라 그룹이었던 시절을 또다시 좇고 있기 때문이다.

 

마찰은 이 지점에서 나타난다. 과거와 현재 사이에서 명확한 위치를 정하지 못한 탓에 음반의 구성이 흔들린다. 「Only for you」는 내내 이어지던 가볍고 시원한 이미지에 제동을 걸며 마치 데뷔 초 샤이니가 「누난 너무 예뻐」로 여심을 공략했듯 직설적이고, 나이에 맞지 않는 옷을 입은 듯 어긋난다. 연이은 유노윤호의 솔로 곡 「퍼즐「은 지난 <Catch Me>처럼 과도한 하우스에 기대 대중성을 놓치고 비음을 강조한 보컬 라인이 시계바늘을 거꾸로 돌린 양 매끄럽지 못하다.

 

이 같은 맹점은 퓨처베이스를 중심으로 농염한 매력을 가득 담은 최강창민의 솔로 곡 「Closer」나 신시사이저 기반의 팝 발라드 「새벽공기」의 단단함을 무마시킨다. 전자음을 중심으로 곡이 채워지다 펑키한 브라스로 호흡을 바꾸는 「Bounce」, 1980년대 배경의 영화 <싱 스트리트>의 OST 「Drive it like you stole it」의 베이스, 드럼 라인과 닮아 복고 지향적인 「Wake me up」까지. 보여주고 싶은 게 너무 많은 탓에 오히려 초반부 매력 포인트까지 흩뜨려 버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음반의 호불호가 호에 쏠릴 수 있는 이유는 데뷔 15년 차 그룹이 꾸준히 대중과의 접점을 맞춰간다는 데 있다. 다섯에서 둘로 멤버가 줄고 발표한 소포모어 <Catch Me>가 너무 앞서 나가 오히려 뒤처졌던 덥스텝 중심의 이디엠이었다면, <TVXQ! The 7th Album ‘TENSE’>는 리얼 악기 중심으로 펑키하고 재지한 면모를, 그리고 이번  <New Chapter #1 : The Chance Of Love> 에서는 미니멀한 구성으로 트렌디한 이미지를 드러낸다. 물론 거친 부분이 존재하긴 하지만 어떤 식으로든 변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타성에 젖지 않은 생명력을 보여주는 신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장재현 감독의 K-오컬트

2015년 〈검은 사제들〉, 2019년 〈사바하〉, 2024년 〈파묘〉를 통해 K-오컬트 세계관을 구축해온 장재현 감독의 각본집. 장재현 오컬트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여준다.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오리지날 각본은 영화를 문자로 다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독자를 오컬트 세계로 초대한다.

위기의 한국에 던지는 최재천의 일갈

출산율 꼴찌 대한민국, 우리사회는 재생산을 포기했다.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원인은 갈등이다. 대한민국의 대표 지성인 최재천 교수는 오랜 고민 끝에 이 책을 펴냈다. 갈등을 해결할 두 글자로 숙론을 제안한다. 잠시 다툼을 멈추고 함께 앉아 대화를 시작해보자.

어렵지 않아요, 함께 해요 채식 테이블!

비건 인플루언서 정고메의 첫 번째 레시피 책. 한식부터 중식,일식,양식,디저트까지 개성 있는 101가지 비건 레시피와 현실적인 4주 채식 식단 가이드등을 소개했다. 건강 뿐 아니라 맛까지 보장된 비건 메뉴들은 처음 채식을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안내서가 될 것이다.

할 말, 제대로 합시다.

할 말을 하면서도 호감을 얻는 사람이 있다. 일과 관계, 어른으로서의 성장을 다뤄온 작가 정문정은 이번 책에서 자기표현을 위한 의사소통 기술을 전한다. 편안함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대화법, 말과 글을 더 나은 곳으로 이끄는 방식을 상세히 담아낸 실전 가이드를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