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이 배대스, 95년생 만만찮은 래퍼

조이 배대스(Joey Bada$$) 『All AmeriKKKan Bada$$』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동부 힙합을 이어가는 유망주이면서 시대와도 떨어지지 않고자 하는 조이 배대스의 욕심에 앞으로의 방향이 점차 중요해진다. (2018. 04. 04)

1.jpg

 


 1월 24일 내한 예정한 조이 배대스 공연은 힙합 팬들이 가장 기다리던 무대였다. 1995년생 래퍼가 나스나 우탱 클랜이 하던 붐뱁을 소화한다는 것은 그의 이름을 빠르게 전파했다. 또래들 모두 트랩과 퓨처 베이스를 들을 때 홀로 골든 에라 음악을 고집하는 특이한 위치랄까. 그 시절 전성기 비트를 매만진 DJ 프리미어의 지원을 받은 것과 「Paper trail$」 같은 곡은 조이 배대스를 만만치 않은 래퍼로 기억하게 했다.

 

젊은 붐뱁맨으로 주목 받은 그지만 시대에 뒤쳐졌다는 인상은 주지 않아야 했다. 붐뱁의 비중을 낮춘 음반은 그러한 고민이 담겨있다. 날 선 스크래치나 둔탁한 드럼은 가볍게 조절되었고 「Devastated」 「For my people」 같이 듣기 편한 곡들이 전반부를 채운다. 진지하고 힘이 들어갔던 그동안과 달리 세련되고 여유로운 분위기가 주도한다. 쏟아내는 뜨거운 래핑 대신 멜로디를 드러내기 위한 싱잉 랩도 넣었다. 「Devastated」가 얻은 좋은 반응을 시작으로 음반은 빌보드 앨범 차트 5위라는 결과를 안긴다.

 

정체성을 떼어냈기에 조이 배대스 특유의 열기와 멋은 줄어있다. 전작에서 선명한 훅이나 비트로 도장을 찍은 「No.99」 「Christ conscious」 같은 트랙도 적다. 다만 스쿨보이 큐와 갱스터 랩처럼 뱉어내는 「Rockabye baby」, 그가 속한 프리 에라 크루와 함께 한 「Ring the alarm」은 이번 내한 공연에서 온도를 더해줄 트랙들이다. 골든 에라 시절 음악을 소중히 여기는 정체성도 이어간다. 앨범 제목에서 아메리칸과 조합한 단어는 백인 우월집단(큐 클럭스 클랜 KKK)을 뜻하지만 동시에 1990년 아이스 큐브의 <AmeriKKKa’s Most Wanted>을 차용한 것이기도 하다.

 

노랫말은 격렬해지고 과감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 사람을 분노하게 했다. 에미넴을 비롯해 조이 배대스도 같은 메시지를 던진다. 「Y u don’t love me?」는 바닥 치는 흑인 인권의 현실과 사회적 문제들을 뜨겁게 소리친다. 붐뱁으로 전환되는 이 곡부터 후반부까지 조이의 랩과 비트는 점점 거세지고 촘촘해진다. 「Ring the alarm」이나 「Amerikkkan idol」은 구체적 대상을 향해 당돌하고 날카롭게 겨냥한다.

 

이름을 알린 <1999>와 그 기대를 이은 <B4.DA.$$>만큼 농도가 짙지 않다. 특히 조이 배대스의 당차고 강렬한 랩이 정제되어 있는 점에서 그렇다. 다만 「Devastated」는 그가 다양한 비트도 소화할 수 있음을 알려주고 붐뱁에만 머물지 않음을 예고한다. 동부 힙합을 이어가는 유망주이면서 시대와도 떨어지지 않고자 하는 조이 배대스의 욕심에 앞으로의 방향이 점차 중요해진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100년을 넘어 닿아오는 대답들

그림책으로 만나는 칼릴 지브란의 고전 『예언자』. 가상의 도시 오르팰리스에 머무르던 예언자가 주민들에게 작별을 고하고, 아쉬운 주민들은 그에게 가르침을 청한다. 사랑과 우정, 자유와 쾌락, 삶과 죽음 등 근원적인 질문에 대한 그의 답은 세월의 더께 없이 지금에도 청명하고 유효하다.

한국 경제를 전망하다

각종 경제 지표에 변화와 위기의 신호가 감지되는 오늘날, 선대인 소장이 2012년 『문제는 경제다』 이후 10년 만에 내놓은 경제 전망서다. 인플레이션부터 가계부채와 부동산 문제를 통해 대한민국 경제의 현실과 위기를 진단하고 생존을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내 안의 말들을 꺼내야 할 때

그 때 그 말을 하지 않았더라면, 하는 생각을 한 적이 많다. 그런 기억이 쌓이면 말을 아끼게 된다. 저자는 정말 필요한 말은 정면을 응시하며 해야한다고 말한다. 용기 내어 말하고, 수신자를 그러안는 말을. 서로의 용기를 불어줄 말을.

단단한 현재를 만드는 마음 근육의 힘

비슷하게 느끼기 쉽지만 증상, 메커니즘, 접근법 등 완전히 다른 우울과 불안에 관한 책. 우울은 돌이킬 수 없는 과거에서, 불안은 통제할 수 없는 미래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을 설명하며 흔들리지 않는 현재를 만들어야만 건강한 마음으로 살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