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상의 턴테이블> 독자님들에게

연재 중단에 부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마지막으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음악을 띄웁니다. 부디 모두모두 하루에 백 번씩 즐거운 농담이 생각나길.

난데없이 칼럼을 중단하게 되어 죄송합니다. 매우 식상한 표현으로 ‘개인 사정으로 인해’ 더 이상 글을 쓸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어우 쓰면서도 식상하네. 
 
저는 지금 포르투갈에 있습니다. 있는 돈 탈탈 털어서 이번이 끝이다 치고 나왔습니다.

 

1.jpg

 

그렇다면 박상 요 녀석 노는 데 필사적으로 집중하려고 고정 수입원인 칼럼 집필을 포기하는 바보짓을 하는 거 아냐?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그게 맞을 수도 있고, 말 못할 사정이 있기도 합니다. 
 
그동안 돈도 없으면서 여행을 너무 다녀서 그 대가를 치를 때가 온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전문적으로 음악을 이해하고 잘 아는 인간이 아님에도 그동안 간당간당 말도 안 되는 칼럼을 써온 것에도 한계가 온 것 같습니다. 
 
그동안 꾹 참아주신(안 참으셨으려나) 독자님들의 깊은 인내심에 감사드립니다. 매회 소중한 댓글을 달아주신 시골아낙 님께도 특별한 감사를 드립니다. 다감했던 채널예스 관계자들에게도 감사드리고 식상한 표현으로 ‘예스24의 탄탄한 건재와 건승을’ 빕니다. 어우 쓰면서도 식상하네요.
 
마지막으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음악을 띄웁니다. 

부디 모두모두 하루에 백 번씩 즐거운 농담이 생각나길.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7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상 (소설가)

소설가. 장편소설 『15번 진짜 안 와』, 『말이 되냐』,『예테보리 쌍쌍바』와 소설집 『이원식 씨의 타격폼』을 냈다.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