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돌아온 거장, 조지마이클 Symphonica

수묵화 처럼 담백하고 풍부한 그의 음색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새로움을 대신한 안정성이 약간의 지루함으로 변색되었지만 섬세합니다. 단순히 웅장하기만한 오케스트라가 아닙니다. 기존 조지 마이클의 노래들과 다른 가수들의 곡들이 한 층 더 근사하고 우아하게 다가옵니다.

조지 마이클(George Michael) < Symphonica >

 

1990년부터 시작된 음반사와의 투쟁은 거대했지만 긴 방황을 감내해야 했다. 1990년에 발표한 < Listen Without Prejudice Vol. 1 > 이후, 1996년과 2004년에 공개한 정규앨범 < Older > < Patience >  의 발표 기간이 6년과 8년이 그것을 입증한다. 2000년대 이후에 공개한 조지 마이클의 음반들이 대부분 역시 히트곡 모음집이나 라이브였고 이번 앨범 < Symphonica > 역시 2011년부터 2012년까지 진행된 오케스트라와 협연한 공연실황이다. 그만큼 조지 마이클의 새로운 작업에 대한 집중력이 약해졌음을 파악할 수 있다.

 

 



과거의 영광을 재현하는 것은 자신에게 익숙함을 주는 장점이면서 팬들에겐 친숙함과 추억을 선사하는 이점이기도 하다. 조지 마이클은 이렇게 새로움 대신 안정성을 택해 자신의 강점을 최대한 증폭한다.

 

 < Symphonica >에서도 기존의 친숙한 노래와 다른 가수들의 곡들을 리메이크한 곡들을 수록했지만 이전의 정규앨범들보다 월등하다. 베테랑 프로듀서 필 라몬은 재즈와 알앤비 스타일의 노래와 클래식 악기를 우아하고 중후하게 조화시키며, 각 악기의 미세한 소리는 조지 마이클의 음색을 수묵화처럼 담백하지만 풍부하게 받쳐준다.

 

조지 마이클의 첫 번째 솔로 히트곡 「A different corner」와 로버타 플랙의 버전으로 유명한 로리 리버만의 오리지널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그리고 1988년에 「Wishing well」과 「Sign your name」으로 인기를 얻은 흑인 가수 테렌스 트렌트 다비의 「Let her down easy」의 커버에서 감지되는 섬세함과 고즈넉함은 < Symphonica >의 고결함을 상징한다.

 

격정적인 알앤비 넘버 「One more try」는 「Kissing a fool」처럼 여유로운 재즈 풍으로 편곡되어 새로운 감정을 이입하며 그동안의 역경을 통해 더 강한 자아를 갖게 되었다는 < Patience >의 수록곡 「Through」는 진솔한 고백이자 굳건한 자기 믿음이다.

 

Praying for time」과 「Feeling good」의 둔탁한 드럼은 < Symphonica >의 고전적인 분위기를 흐리지만 이것을 제외하면 각 소리에 대한 조율과 안배는 전체적으로 아름답고 부드럽다. 심지어 관객들의 박수와 환호성 소리도 마치 파스텔 톤을 머금은 새벽안개처럼 흩뿌려진다.

 

리듬이 부각된 흥겨운 노래는 철저히 배제하고 차분하고 조용한 알앤비와 재즈 스타일로 채운 < Symphonica >는 웅장하지만 1시간이 넘는 러닝타임 동안 비슷한 스타일로 계속되기에 지루하고 부담스럽다. 나이 50을 넘긴 조지 마이클의 새로운 모습은 과도한 무게 중심 잡기로 인해 오히려 지루해졌다. 조지 마이클은 많은 것을 희생시키면서 성장하고 있다.

 

글/ 소승근(gicsucks@hanmail.net)



[관련 기사]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 시대와 분야를 초월한 최고의 팝 컬쳐 아이콘
-선데이 서울, 매주 일요일 작당모의한 초음속 청춘들의 사운드!
-시대의 음악 지성 - 밥 딜런
-반전 음악의 표상이 된 작품 - 밥 딜런(Bob Dylan)
-칠순 앞둔 할아버지, 또 사고쳤다! - 닐 영(Neil Youn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George Michael (조지 마이클) - Symphonica

17,800원(19% + 1%)

통산 1억장의 판매고! 그래미 수상에 빛나는 영국의 전설 조지 마이클(George Michael) 심포니카 라이브 투어 현장을 담은 10년만에 발표되는 6번째 정규 솔로 앨범 SYMPHONICA 3월 18일 발매! 앨범의 첫 싱글 감미로운 피아노 선율이 돋보이는 발라드곡 ‘Let Her Down Easy..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