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상경 “영화 <몽타주>, <식스센스>를 넘는 엄청난 반전 있다”

<살인의 추억> 이후 처음으로 형사 연기 재도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지난해 영화 <타워>에서 부성애를 뽐냈던 김상경이 <몽타주>에서 미제사건을 풀기 위해 노력하는 형사 ‘청호’ 역을 맡았다. 김상경은 <살인의 추억> 이후 10년 만에 형사 연기에 재도전했으며 “<몽타주>를 통해 그동안 풀지 못했던 카타르시스를 비로소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살인의 추억> 이후 형사 역할만 40번 이상 제안이 들어왔는데 의도적으로 피했어요. <몽타주>를 통해 10년 만에 형사 역할을 다시 맡게 됐는데 <살인의 추억>에서 끝까지 잡지 못했던 범인을 잡을 수 있을 것 같았어요. <몽타주>의 청호는 지금까지의 형사 캐릭터들과는 분명 달라요. 그동안 풀지 못했던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었고 아동 유괴를 소재로 한 작품인 만큼, 아동 유괴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금 일깨우는 작품으로 기억되길 바랍니다. <몽타주>는 <식스센스>를 넘는 엄청난 반전이 있어서 관객들에게는 아주 새로운 스릴러로 다가갈 거예요.”

5월 7일, 서울 왕십리CGV에서 <몽타주>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배우들도 처음으로 완성본을 보는 자리라 긴장감이 고조됐다. 정근섭 감독의 장편 데뷔작인 <몽타주>는 15년 전 벌어진 미제 유괴사건의 공소시효가 단 5일 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하나뿐인 딸을 잃고 15년 동안 범인을 찾기 위해 경찰 못지 않은 노력을 하는 엄마 ‘하경’과 15년 동안 미제사건에만 매달려 온 형사 ‘청호’, 유괴사건으로 눈 앞에서 손녀를 잃은 ‘한철’을 중심으로 영화는 전개된다. 김상경은 ‘청호’ 역을 맡아 10년 만에 형사 연기에 재도전했다. <몽타주>의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출연을 결심한 김상경은 “실제로 네 살 아이의 아빠라서 그런지 더 몰입됐던 작품이다. 시사회에서 처음으로 완성된 영화를 보는데 눈물이 자꾸 나와서 혼났다. 내 영화 칭찬을 하게 돼서 쑥스럽지만 정말 좋은 영화, 잘 찍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며, “모성애 연기를 펼친 엄정화 선배의 연기도 대단하다. 올해 여우주연상은 엄정화가 타야 맞을 것 같다”고 밝혔다.

김상경은 이번 작품을 계기로 엄정화와 함께 ‘세계 실종아동의 날 명예대사’로 임명됐다. 김상경은 “한 해에 1만 명의 아동 실종 사건이 일어난다고 한다. 아동 유괴는 무척 심각한 범죄고, <몽타주>를 통해 공소시효와 벌, 용서에 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몽타주>의 메가폰을 잡은 정근섭 감독은 “3년 전쯤 우리 사회에서 공소시효 문제가 이슈가 된 적이 있는데 그 당시 피해자 가족의 심정을 다룬 인터뷰를 접했다. 그들의 아픔을 다룬 영화를 만들어보자는 고민이 이 영화의 시작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정근섭 감독은 “김상경 씨가 처음부터 ‘청호’를 하고 싶다고 말해줘서 제작진 쪽에서는 무척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반전, 또 반전을 담고 있는 <몽타주>는 15년 전 미제사건의 진실과 사건의 진범을 찾아내는 결정적 순간을 그린 작품. 엄정화, 김상경 외에도 송영창, 조희봉, 정해균, 박철민, 기주봉 등이 열연했으며 오는 5월 16일, 관객들을 찾아간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eumji01@naver.com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