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어벤져스> 아이언 맨, 헐크, 블랙 위도우… 슈퍼히어로들을 총 지휘한 그는 누구?

어렸을 적 가장 좋아했던 슈퍼히어로는 ‘헐크’, 지금 가장 애착을 느끼는 히어로는… <어벤져스> 제작자 제레미 랫참 이메일 인터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벤져스>를 돋보이게 하는 것은 바로 관객들이 사랑하는 모든 슈퍼히어로들이 총출동 한다는 점인데요. 그래서 이 슈퍼히어로들이 모여서 서로 어떻게 상호작용을 할지가 굉장히 궁금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아이언맨과 캡틴 아메리카가 서로 잘 지낼 수 있을까? 여기에 헐크까지 낀다면?


- 제레미 랫참 필모그래프

<아이언맨>(associate producer) 협력 프로듀서
<아이언맨2>(co-producer) 공동제작
<어벤져스>(executive producer) 제작 총 지휘



04.jpg

질문

<어벤져스> 감독 “조스 웨던”은 한국 팬들에겐 낯선 감독인데, 이 감독의 어떤 재능을 보고 영화를 맡기게 되었나요?

답변

조스 웨던 감독은 정말 놀라운 스토리텔러입니다. 캐릭터를 정확하게 이해할 뿐 만 아니라, 모든 캐릭터에 애정을 갖고 있어서 각 캐릭터 간의 놀라운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냈죠. 또한 놀라운 상상력으로 이 영화의 거대한 스케일을 녹여냈으며, 무엇보다도 정말 재밌는 영화를 만들어냈다는 것입니다.

조스 웨던 감독과 함께 작업한 것은 정말 놀라웠습니다. 그는 이 영화를 작업하는 데 있어 필요한 유머와 캐릭터를 모두 갖고 있었죠. <어벤져스> 영화 작업을 진행하는 2년 동안 처음부터 끝까지 작업과정이 참 만족스러웠습니다. 또한 조스 웨던이 시나리오 작업도 했고 직접 연출을 맡았기 때문에, 시나리오상의 이야기들이 화면으로 구현되는 것을 직접 보는 것 자체가 너무 즐거운 작업이었구요. 시나리오 상의 글들을 어떻게 영상으로 표현해 내는 가가 항상 어려운 문제인데, 조스 웨던 감독은 두 작업을 모두 맡았기 때문에 시나리오에서 보여주고자 했던 모든 것들이 스크린에서 정말 만족스럽게 보여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03.jpg

질문

어릴 때부터 당신이 생각하는 최고의 슈퍼히어로와 영화에서 애착이 가는 히어로는 누구인가요?

답변

어렸을 적 제가 가장 좋아했던 슈퍼히어로는 아마도 헐크였던 것 같습니다. 모조리 깨부수는데, 어느 아이가 그걸 안 좋아했을까요? 지금 제가 가장 애착을 느끼는 히어로는 아이언맨인데, 지난해엔 <아이언맨>, <아이언맨2>, 그리고 지금 <어벤져스>까지 작업하면서 가장 시간과 노력을 많이 쏟은 캐릭터이기 때문인 것이 가장 큰 이유죠. 그 덕분에 저는 <아이언맨>이 어떤 캐릭터인지 정확히 알게 되었습니다.

질문

올 여름 대작 영화들이 많이 개봉하는 가운데, <어벤져스>만의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답변

<어벤져스>를 돋보이게 하는 것은 바로 관객들이 사랑하는 모든 슈퍼히어로들이 총출동 한다는 점인데요. 그래서 이 슈퍼히어로들이 모여서 서로 어떻게 상호작용을 할지가 굉장히 궁금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아이언맨과 캡틴 아메리카가 서로 잘 지낼 수 있을까? 여기에 헐크까지 낀다면? 이런 캐릭터간의 다이나믹을 보는 것이 매우 즐거울 것입니다. 그리고 매우 스펙터클한 장면이 많은데, 바로 이런 점이 <어벤져스>를 다른 경쟁작보다 돋보이게 만드는 것이죠. <어벤져스>에는 세계 모든 관객들이 정말 좋아할 만한 커다란 스케일의 놀라운 액션 씬들이 가득합니다.

질문

코믹스「어벤져스」와 영화 <어벤져스> 차이점과 각각이 가진 매력은 무엇인가요?

답변

마블의 어떤 작품보다도 <어벤져스>는 코믹북「어벤져스」가 살아난 듯한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코믹북의 정수 - 캐릭터, 액션, 유머, 위트, 빠른 전개와 스펙타클 - 가 영화에 고스란히 담겨 있고, 그 결과로 영화의 액션씬들과 몇몇 장면들은 정말 만화책에서 방금 튀어나온 것처럼 보일 것이라는 거죠. 영화와 코믹북 버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영화가 코믹북보다 각각의 캐릭터에 대해 더 깊이 다룬다는 점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코믹북에서는 권당 단 22페이지 내에 이야기를 풀어내야 했지만, 영화는 2시간이기 때문에, 이 멋진 캐릭터들에 하나하나 생명을 불어 넣는 것에 시간을 더 할애할 수 있었죠.

00.jpg

질문

이번 <어벤져스>는 원작 팬들 또는 많은 관객들이 기대하는 작품 중 하나입니다. 프로듀서로서 이번 영화에 임하는 각오를 말씀해주시죠.

답변

영화를 만들 때마다 부담은 없을 수가 없고, 특히나 <어벤져스>처럼 풍부한 역사를 가지고 있는 캐릭터를 다루는 영화의 개봉을 앞두고 있으니 부담이 매우 큽니다. <어벤져스>의 팬들에게 그들이 정말 사랑하는 것을 만들어 보여줘야 한다는 큰 의무감을 내내 느꼈고, 혹시나 팬들의 기대치에 미치지 못할까 걱정되어 우리 모두 매일 밤을 지새우며 정말 최고의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죠. 또한 영화 후반 작업을 끝내면서 제작스케쥴을 맞추는 것도 굉장히 압박이 심했구요. 긴 촬영 스케쥴과 온갖 시각효과들을 비롯, 영화 스케일이 워낙 크다 보니 작업을 끝마치고 최고의 작품을 내놓는 것, 그래서 세계의 모든 관객들의 높은 기대치를 맞추는 것이 엄청난 부담이었습니다.

질문

혹시 다음 작품으로 기획하고 있는 게 있으면 말씀해 주시겠습니까?

답변

지금으로썬 다음 작품에 대해 말 할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모두 너무 기대하는, 정말 무지하게 재밌는 작품이라는 것만 말해드리죠.

질문

당신이 기획한다면 꼭 만들고 싶은 영화가 있나요?

답변

저에겐 <어벤져스>가 드림 프로젝트였습니다. 사실, 영화를 만드는 것을 직업으로 가지고 있다는 것 자체가 꿈같은 일이죠. 부디 앞으로도 오랫동안 영화를 만들게만 해주면 좋겠습니다.

질문

재미있게 혹은 인상 깊게 본 한국 영화가 있나요?

답변

<올드보이>와 <괴물>을 비롯, 여러편의 한국영화를 보았습니다. 처음 <올드보이>가 나왔을 때, 그걸 보고 정말 대단하구나 생각했구요. 어쩜 저렇게 쿨할 수가 있는지 까무러칠만한 장면들이 몇몇 있었죠. 정말 놀라운 작품이었습니다.

질문

이번 <어벤져스>를 기대하는 한국팬들에게 한마디만 해주세요.

답변

개봉일이 얼마 남지 않았네요! 여러분들이 이 작품을 본다니, 저희도 너무 흥분되고 기대됩니다. 영화를 보고 맘에 든다면, 친구들에게 소문을 내주세요. 그래야 후속작을 만들 수 있으니까요!

질문

관객들은 <어벤져스>에서 무엇을 기대해야 할까요?

답변

마블 영화사상 가장 큰 작품입니다. 규모나 스케일에서도 가장 큰 작품이고, 스토리나 캐릭터에서도 가장 큰 작품이죠. 무엇보다도 <어벤져스>는 마블의 가장 쿨한 멋진 캐릭터들을 사상 처음으로 스크린에 모두 모은 작품입니다!

02.jpg

질문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특별히 인상적이었던 씬이 있었나요?

답변

초반에 블랙 위도우가 나오는 모든 씬들이 정말 눈에 띄었습니다. 블랙 위도우가 나오는 초반 장면들은 우리가 구상했던 영화의 톤을 가장 완벽하게 잡아냈기 때문이죠.

질문

코믹북을 영화로 옮기면서 어려운 점은 없었습니까?

답변

코믹북을 영화로 옮기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오리지널 코믹북과 캐릭터에 충실하면서도, 새로운 시도를 거쳐 다양한 영화 팬들, 더 넓은 관객층에게 호소하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점 사이에서 균형을 잡는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아이언맨>과 <아이언맨2>를 제작하면서 그러한 균형을 맞추는 것이 어떤 것인지 이해할 수 있게 되었죠. 머릿속의 그 이해를 매일매일 실천으로 옮기는 것이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