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즐거웠다 금세 우울해지는 내 마음, 왜 그럴까?

『마음의 집』 김희경 글,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 그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누구나 마음의 집을 갖고 있다. 『마음의 집』은 추상적인 마음을 집이라는 친숙한 공간에 빗대 말한다. 김희경 작가가 쓰고, 폴란드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가 그린 『마음의 집』은 세계인의 마음까지 매혹시켰다.


도서 상세보기
마음의 집
김희경 글/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 그림 | 창비

누구나 마음의 집을 갖고 있다. 『마음의 집』은 추상적인 마음을 집이라는 친숙한 공간에 빗대 말한다. 김희경 작가가 쓰고, 폴란드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가 그린 『마음의 집』은 세계인의 마음까지 매혹시켰다. 지난 달, 볼로냐 국제 아동 도서전에서 수상하는 라가치 상 논픽션 부분에서 대상을 수상한 것. 라가치 상은 ‘아동 출판계의 노벨문학상’으로 불리는 상이다. 심사위원들은 “한 편의 우아한 시”라는 격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음은 시선이 닿는 곳에서 생겨난다. 태연한 얼굴을 보면 안심됐다가, 꽉 쥐고 있는 주먹을 볼 때 슬며시 웃음이 나고, 얄미운 얼굴을 보고 돌아섰던 마음이, 모질게 상한 손끝을 보고 아련해지기도 한다. 『마음의 집』은 우리가 바쁘게 지내느라 놓쳤던 곳을 그려내 시선을 이끌고 마음을 이끈다. 폴란드 화가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 그림의 매력이다.

김희경의 문장은 시적이다. “어느 날 시계를 보면 기쁘다가도 / 어느 날 시계를 보면 화가 나/ 어느 날 고양이를 보면 슬프다가도 / 어느 날 고양이를 보면 즐거워/ 내 마음 나도 모르지” 그림과 더불어 풍부한 행간에 독자들은 많은 질문을 받게 된다. 마음이란 무엇일까? 책을 넘기다 보면 절로 사색하게 되고, 어느 새 마음에 집 한 채를 세우는 그림책이다. 어린이는 물론, 마음을 들여다볼 새 없는 바쁜 성인독자들에게 더욱 추천해주고 싶은 책.


김희경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철학을 전공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미술사를 공부했다. 현재 어린이를 위한 미술관 프로그램 기획자로 일하면서 맹학교 어린이들과 미술관에 가는 일을 하고 있다. 시각장애 어린이들이 읽을 수 있는 책을 만들 꿈을 가지고 있다. 쓴 책으로 『지도는 언제나 말을 해』, 『마음의 집』, 옮긴 책으로 『렘브란트』가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수영

summer2277@naver.com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중요한 거 하나만 생각하자,고 마음먹고 있습니다.

마음의 집

<김희경> 글/<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 그림12,600원(10% + 5%)

2011년, 세계 최대 규모인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수여하는, 라가찌 상 논픽션 부문 대상 수상! ‘마음’은 무엇일까요? ‘마음’이라는 단어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사람이 본래부터 지닌 성격이나 품성” “사물의 옳고 그름이나 좋고 나쁨을 판단하는 심리나 심성의 바탕” “어떤 일을 생각하는 힘” 등 여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