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명사의 서재

책의 재미를 느낀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먹고 마실 것, 입고 신을 것, 보고 듣고 만질 것, 그리고 갈 곳, 여기저기 얼굴과 이름을 내밀 곳이 무수히 많은 지금!”과 달리 나 어릴 적은 뭐든 배가 고픈 시절이었습니다. “육의 배, 영과 정신과 마음의 배“가 늘 고팠고, 언제나 탈탈 비어 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초등학교 1학년 때 아버지가 사주시는 명작 전집과 월간 어린이 잡지는 말 그대로 빵이요, 밥이며, 요즘의 피자요 치킨이었습니다. 그때부터 나는 거의 책 중독자가 되었습니다. 너무 배가 고팠기에 재미를 훌쩍 넘어선 책을 먹고 마시고, 씹고 삼키고, 소처럼 낙타처럼 한없이 되새김질을 했습니다.


독서는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이 질문에 대한 답은 나 자신보다는 나의 독자들을 생각하며 말하고 싶습니다. 저는 말 그대로 북한만 제외하고 전국의 아이들과 엄마, 교사들을 만납니다. 나 어릴 적과는 너무도 다른 물질의 생태계가 이루어져 가난이 대물림되고 있는 것을 몸서리쳐지도록 보고 듣습니다. 현대 사회에서 ‘돈 가난’은 ‘인생 가난’이요, ‘존재 가난’처럼 되어가고 있는데, 특히 청소년들은 이 문제에 대해 민감합니다. 앞으로 120살 세대라는 데 겨우 15년 밖에 안 산 아이들이 자기 집의 가난, 배경 없음, 성적부진 등을 이유로 105년의 삶을 미련없이 포기하고 있습니다. 내가 아무리 생각해도 어찌 할 방도도 없습니다. 그런데 책을 꾸준히, 늘 읽는다면 역전의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이 짧은 지면에서 어찌 그 이유를 다 밝힐 수 있을까요?) 부자가 되는 역전이 아닙니다. 어떤 상황도 해석이 되고, 어느 경우에도 자존감을 잃지 않으며, 어떠한 형편에서도 세상을 부정하지 않는 힘, 뒤나미스를 자원으로 얻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지금 책을 읽는다면 그 아이는 내일, 모레, 다음 주, 다음 해, 그리고 마지막까지 제 힘으로 인생의 문을 열고 닫을 수 있습니다.

 

요즘 작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철들면서부터 평생 영혼의 문제에 관심이 집중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독자가 어린이든 성인이든 AI시대에 더 피폐해지고, 강퍅해지며 비정해지는 세상살이 속에서 눈물이 뭔지는, 마음은 어떻게 생겼는지, 빵처럼 소중한 게 또 무엇인지는 생각하고, 한 걸음 더 나아가 나도 살고, 남도 살리는 진정한 삶의 자원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최근작(『사는데 꼭 필요한만큼의 힘』 , 『천하대장군이 된 꼬마장승』)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아이러니하게도 독자 대상도 확연히 다르고 장르도 다르지만 결국은 “사는 힘, 함께 사는 힘”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그래서 돈과 학벌과 인맥, 심지어는 외모까지 꽉 찬 “스팩종합세트 한 박스” 없어도, 내가 나라는 게 부끄럽지 않고, 내가 지금 이 자리에 있는 것이 비굴하지 않은 사람의 힘이 무언지 이야기 나누고 싶습니다.

명사 소개

노경실 (1958 ~ )

  • 작가파일보기

국내작가 : 유아/어린이 작가

최신작 : 노경실 선생님이 들려주는..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습니다. 1982년 중앙일보 소년중앙문학상에 동화로 등단하였으며, 199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소설이 당선되었습니다. 지금까지 동화와 청소년을 위한 소설 창작에 애쓰면서, 독자에게 좋은 책을 소개하기 위해 번역한 외서들..

명사인물 정보보기

명사의 추천

스크루테이프의 편지

C. S. 루이스 저/김선형 역

인간은 악마 때문에 악마처럼 되어버리는가? 아니면 악마가 아니더라도 인간 자신이 악마의 본성을 넘치도록 품고 있는가? 작지만 거대한 책이다.

파리의 우울

샤를 피에르 보들레르 저/황현산 역

지금, 우리의 우울이다. 그러고보면 인간은 결코 진화하지 않는다. 인간은 지금도 에덴동산 근처를 떠돌며 형제를 죽이고 있다.

고백록

성 아우구스티누스 저/박문재 역

과장이든 자기학대이든, 절망이든 망상이든... “나”에 대해 집중한다면, 그래서 “나” 때문에 “나”가 힘들다면 읽기를 권한다.

왜 세계는 존재하지 않는가

마르쿠스 가브리엘 저/김희상 역

포스트모던 운운 할 때에, 이제 철학은 X쓰레기가 됐구나, 하고 침을 뱉았었다. 그런데 이 책을 통해 인간은 역시 개가 아니구나, 하고 기뻐했다.

가난한 사람들

표도르 도스또예프스끼 저/석영중 역

제목처럼 온통 가난하고 불쌍하고 천대받는 사람들이 등장하지만, 그 사람들의 영혼마저 가난하지 않음을 절절이 알려주어 우리의 양심을 깨뜨린다.

반 고흐, 영혼의 편지

빈센트 반 고흐 저/신성림 편

고흐는 화가 이전에 영혼의 광부다. 편지글을 통해 영혼의 울림을 풍부하게 들을 수 있다.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