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젊은 작가 특집] 박상영 “낯선 책과 만나는 운명 같은 순간”

2024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원고가 잘 안 풀릴 때요? 글쎄요... 릴스도 보고... 숏츠도 보고... 넷플릭스도 보고...티비도 보고... 가끔은 책도 읽고... 청소도 하고... 빨래도 하고... (2024.06.14)

예스24는 매년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를 찾습니다. 올해는 총 12명의 후보를 모아 6월 17일부터 7월 14일까지 투표를 진행합니다. 어떤 작가들이 있는지 만나볼까요?



예스24 2024 젊은 작가 후보가 된 소감

이렇게 매 년 후보로 선정해주시다니 무척 감사하고 영광입니다! 젊은 작가라고 하니 (물리적 나이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겠지만서도) 왠지 안티 에이징에 신경 써야만 할 것 같은 기분입니다.

요새 좋아하는 물건

블랙윙 연필입니다. 큰 이야기를 구성할 때, 연습장에 연필로 큼지막하게 도표를 그려서 구조를 짜는 것이 도움이 될 때가 있습니다. 가까운 분에게 선물 받은 블랙윙 연필은 부드럽게 잘 미끄러져 구성 노트를 만들 때 제격입니다. (쓰다가 잘 안 풀리면 괜히 칼을 꺼내서 연필을 깎기도 하고요... 방망이 깎는 노인 체험판 같은 느낌도 들어서 좋아요.)

퇴고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이야기가 매끄럽고 구성이 적절한지, 캐릭터가 정합한지와 같은 거시적인 부분부터, 맞춤법이나 문장의 흐름과 같은 미시적 부분까지 모두 체크하려고 노력합니다.

원고가 잘 안 풀릴 때

원고가 잘 안 풀릴 때요? 글쎄요... 릴스도 보고... 숏츠도 보고... 넷플릭스도 보고...티비도 보고... 가끔은 책도 읽고... 청소도 하고... 빨래도 하고... 배달음식을 시켜 먹기도 하고요...

그러니까, 글 쓰기를 제외한 모든 일상을 산답니다. (사실 대부분의 경우 원고가 잘 풀리지 않습니다...)

최근 읽으면서 즐거웠던 책

『내가 뭘 했다고 번아웃일까요』 입니다.

그간 열심히 달리는 줄도 모르고 달리다가 조금 넘어진 것 같은 기분을 느끼곤 했었는데요. 제가 느꼈던 피로감의 실체가 '번아웃'일 수 있다는 깨달음을 준 책입니다.

책을 고르는 기준 

책은 저에게 있어서 직업이 된지 꽤 오래되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낯선 책과 만나는 운명 같은 순간을 기다립니다. 때문에 제목과 표지를 보고 직관적으로 구매하고는 합니다. 일종의 감성 소비(?)를 지향한달까요.

글에서 자주 쓰는 단어

말미암아, 인듯 합니다. 이건 사실 담당 편집자님께서 말씀해주신 건데요. 제가 뭘 말미암아 이야기를 하는 것을 워낙 즐기는 것 같아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단어 세 가지

사랑, 평화, 휴식

글쓸 때 사용하는 기기 및 프로그램 

맥북에어 13인치와 메모앱, 한컴오피스(가끔 스크리너)를 씁니다.

차기작 계획 

일단 제 소설 『대도시의 사랑법』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와 드라마가 각각 가을에 릴리즈 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리고요.

또한 예스24 크레마 오리지널로 연재했던 『지푸라기 왕관을 쓴 여자』에 살을 붙이고 다듬어 단행본으로 내놓을 예정입니다. 현대사를 관통하는 무시무시한 여성의 일대기를 다룰 예정이니 많이 기대해 주세요!!


대도시의 사랑법
대도시의 사랑법
박상영 저
창비


젊은 작가 투표하러 가기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ebook
대도시의 사랑법

<박상영> 저12,000원(0% + 5%)

“그러니까 사실 나, 네가 엄청 필요해” 이토록 활달하고 사랑스러운 소설을 만나는 반가움 「재희」에서 게이 남성인 주인공은 대학 동기인 재희라는 여성과 동거한다. “정조 관념이 희박”한 ‘나’와 재희는 만난 남자들에 대해 수다를 떨고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면서 가깝게 지내다가 재희가 스토커 남자에게 위협받은 사건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