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젊은 작가 특집] 김화진 “힘나게 하는 말이 필요해요”

2024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독자분들이 읽기에 어떠실지 모르겠고 조금 떨리네요. 사실 많이… 그렇지만 올해도 소설 책을 낼 수 있어 좋아요. (2024.06.14)

예스24는 매년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를 찾습니다. 올해는 총 12명의 후보를 모아 6월 17일부터 7월 14일까지 투표를 진행합니다. 어떤 작가들이 있는지 만나볼까요?



젊은 작가로 선정된 소감

안녕하세요, 잘 지내셨나요?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작년에도 초대된 적이 있는데요… 덕분에 여러 번 젊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쑥스럽기도 하고요…

원고가 잘 풀리지 않을 때

원고에 대해 생각해요. 뭐 때문에 첫 장면이나 인물을 쓰고 싶었는지 종이에 적어 가며 다시 한번 떠올려보는 편이에요. 그러다보면 다음에 붙을 것들이 생각날 때가 있습니다.

퇴고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처음 쓸 땐 제 사고방식이나 말버릇, 습관 덕에 무척 자연스럽게 나온 문장인데, 다시 읽으면 거리가 생겨서 부자연스럽거나 혼란스럽게 읽힐 수 있을 것 같은 문장이 있어요. 그런 걸 고치려고 노력합니다. 쓸데없는 소리를 많이 했다고 느껴지면 그걸 빼는 편이에요.

글 쓸 때 사용하는 애착 기기

엄청나게 애착이 있는 물건은 별로 없습니다. 그냥, 노트북을 항상 들고 다니기 무거워 노트와 펜을 들고 다니는데요. 쓸 것이 떠올랐을 때 노트에 펜으로 필기했다가 나중에 노트북을 열고 한글파일에 옮겨 쓰는 걸 여전히 좋아해요. 제가 썼던 걸 옮기는 건데도 백지에서 시작하는 공포를 한결 줄여 줍니다.

자주 쓰는 단어

요즘 구어에서 자주 쓰는 말은 “참 나”입니다. “참 나~”하고 말하면 왠지 좋아요. 농담할 때도 좋고요. 누구 놀릴 때도 좋고… 좋아하는 말은 “고마워.” 고맙다는 말 안 아껴도 되는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단어 세 가지

단어는 아니고… 힘나게 하는 말이 필요한 것 같아요. 저를 기준으로 생각해 보면 “그래.” “좋아.” “재밌겠다!”입니다.

최근에 즐겁게 읽은 책

별일 없는 듯 이어지는데 지루하지 않고 주인공의 걸음을 따라가게 되었던 소설은 나쓰메 소세키의 『갱부』입니다. 그리고 친구가 재밌게 읽었다고 한 『초예술 토머슨』을 읽고 시간이 좀 지나 『노상관찰학 입문』도 읽었는데 재밌더라고요. 거리에서 뭔가를 묵묵히, 열심히 관찰하고는 이거 완전 쓸모없다, 절대 쓸모없지, 라고 말하는데 그러면서도 즐거워 보이는 노상관찰학파들의 대담이 좋았어요.

책을 고르는 기준

온라인 서점에서 신간 순으로 살펴봅니다. 재밌을 것 같은 제목을 보면 소개자료를 읽어 보아요. 그러다가 끌리면 사는 편인데요. 재밌을까? 하는 불안감보다는 뭘 읽어도 재밌는 부분 하나는 발견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책을 선택합니다. 발견 못할 때도 있지만 굴하지 않아요. 다음에 하면 되니까… 한국문학 해외문학 상관없이 소설을 가장 많이 사는 편이고, 전쟁 이야기를 좀 좋아하는 것 같긴 합니다.

요즘 가장 좋아하는 물건

한교동 피규어를 좋아하고 있어요. 그 친구가 문어랑 같이 다니는 것도 좋고 눈을 동그랗게 뜨고 있는 것도 좋습니다. 보고 있으면 무념무상이다가 웃음이 나요.

준비중인 작품

첫 장편소설 『동경』 출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쓴 걸 다시 보고 편집부와 의견 나누는 동안 마음이 오락가락했어요. 독자분들이 읽기에 어떠실지 모르겠고 조금 떨리네요. 사실 많이… 그렇지만 올해도 소설 책을 낼 수 있어 좋아요.


나주에 대하여
나주에 대하여
김화진 저
문학동네


젊은 작가 투표하러 가기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나주에 대하여

<김화진> 저13,500원(10% + 5%)

김화진 소설가의 첫 소설집이 문학동네에서 출간되었다. “한 사람을 세밀하게 묘사해내고 그에 따른 정서의 변화를 놓치지 않고 따라간 문장들은 정확하고 또 때론 날카로웠다”(구효서, 조경란, 이기호)는 심사평과 함께 2021년 문화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며 우리 앞에 등장한 김화진. “김화진 소설의 코어는 역시나 마음..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나주에 대하여

<김화진> 저10,500원(0% + 5%)

김화진 소설가의 첫 소설집이 문학동네에서 출간되었다. “한 사람을 세밀하게 묘사해내고 그에 따른 정서의 변화를 놓치지 않고 따라간 문장들은 정확하고 또 때론 날카로웠다”(구효서, 조경란, 이기호)는 심사평과 함께 2021년 문화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며 우리 앞에 등장한 김화진. “김화진 소설의 코어는 역시나 마음..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