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케이팝의 숨은 1인치

아는 만큼 들리는 케이팝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남들과 다른 음악, 더 좋은 음악을 향한 많은 이들의 노력이 케이팝의 크레딧을 그 어느 때보다 역동적으로 만들고 있다.


얼마 전 발표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세 번째 정규 앨범 <이름의 장: FREEFALL>을 보다 재미있는 참여진에 눈길이 갔다. 일곱 번째 트랙 ‘물수제비’의 작사와 작곡에 한국 음악신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꽤 눈에 익었을 만한 이름들이 적혀 있었기 때문이다. 하나는 지난해 어딜 가나 가장 돋보이는 신인으로 언급된 싱어송라이터 한로로, 다른 하나는 ‘지극히 주관적인 아름다움을 노래합니다’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활약한 밴드 데카당에서 보컬과 기타를 담당했던 진동욱이었다.

두 사람이 호흡을 맞춰 완성한 건 얼터너티브 록 넘버로, 한로로가 페스티벌 무대에서 신곡으로 선보이거나 진동욱의 솔로 앨범에 한 곡 슬쩍 끼어 놔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 법했다. 더 재미있는 건, 그렇다고 그 노래가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앨범에도 딱히 겉돌지 않았다는 점이다. 2021년 발표한 <혼돈의 장: FREEZE>의 타이틀곡 ‘0X1=LOVESONG (I Know I Love You)’을 기점으로 이들은 이미 이모코어, 록 힙합 등 록 음악을 활용한 다양한 장르와 스타일을 중심에 두고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앨범 역시 브리티시 펑크 룩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티져 이미지를 시작으로 강렬한 기타 리프가 돋보이는 하드 록 넘버 ‘Growing Pain’으로 문을 연다. 정작 뚜껑을 연 앨범은 그보다는 훨씬 영미권을 겨냥한 팝 색채를 띄고 있었지만, ‘물수제비’에 이어 쌉쌀한 뒷맛을 남기는 팬 송 ‘Blue Spring’까지 누가 뭐래도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답다 해도 좋을 자연스러움이 이어졌다.



사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케이팝 안에서도 크레딧을 찾아보는 재미가 있는 대표적인 그룹이다. 창작에 참여한 이들의 정보를 꼼꼼히 살펴볼 수 있는 앨범 크레딧은 이미 아는 사람은 아는 케이팝의 숨은 재미다. 그런 이들의 앨범에서 최근 몇 년간 꾸준히 보이는 이름 가운데 송재경과 스텔라장이 있다. 송재경은 한국에서 서정적인 모던록을 가장 완성도 높게 구사한다는 평을 듣는 밴드 ‘9와 숫자들’의 프론트 맨 9의 본명이다. 특유의 고아하면서도 사랑스러운 감성으로 사랑받는 싱어송라이터 스텔라장은 BTS와 투모로우바이투게더를 거쳐 최근 H1-KEY(하이키)의 두 번째 미니 앨범 <Seoul Dreaming>의 수록곡 ‘Magical Dream’의 작사도 공동으로 담당했다.

스텔라장과 함께 뉴트로 콘셉트 걸 그룹 치스비치로 활동 중인 프로듀서 박문치는 이제 케이팝 크레딧에 없으면 허전한 이름이 됐다. 그만의 위트와 세련 넘치는 감각적 프로듀싱은 태민과 정세운을 거쳐 강다니엘, 수호, 권은비에까지 닿았다. 수호하니 한 사람이 더 떠오른다. 모던록에 진심인 그의 의지가 빅뱅을 일으킨 두 번째 미니 앨범 <Grey Suit>에는 반가운 이름 Gila(길라)가 있었다. 밴드 바이바이배드맨의 멤버로 2011년 첫 미니 앨범 <Bye Bye Badman>을 발표하며 한국 언더 그라운드 신에 순식간에 ‘핫 루키’로 떠올랐던 인물이다. 한국에서 ‘영국 냄새 나는 록’을 들려주는 데 그보다 더한 적임자를 찾기 어려울 것이다. 앨범의 첫인상과도 같은 첫 곡 ’Morning Star’와 질주하는 리듬과 속도감 있는 현악의 조화가 시원시원한 ‘Hurdle’이 그의 손맛을 느낄 수 있는 곡이었다.

마치 꼬리물기 같은 이런 대화는 앞으로도 한없이, 몇 장에 걸쳐, 얼마든지 할 수 있다. 엑소 수호에게 Gila(길라)가 있다면, 슈퍼주니어 예성에게는 김다니엘이 있다. 밴드 웨이브 투 어스(wave to earth)의 멤버로, 최근 웬만한 아이돌 보다 높은 해외 인기를 기록하고 있는 한국의 젊은 밴드다. 그는 예성의 국내 첫 정규 앨범 <Sensory Flows>는 물론 이어 발매된 스페셜 앨범 <Floral Sense>의 타이틀곡도 함께 작업했고, 음악뿐만이 아닌 뮤직비디오에 멤버들과 함께 밴드 역할로 등장하기도 했다. 탄탄한 마니아층을 가진 검정치마나 신해경과 작업한 가수 청하나 하나음악과 어떤날로 기억되는 조동진과 조동익의 동생으로 장필순의 ‘나의 외로움이 널 부를 때’를 작사한 싱어송라이터 조동희가 노랫말을 쓴 샤이니 온유의 노래는 또 어떤가. 남들과 다른 음악, 더 좋은 음악을 향한 많은 이들의 노력이 케이팝의 크레딧을 그 어느 때보다 역동적으로 만들고 있다. 케이팝이 보는 음악이라는 정의는 변하지 않더라도, 듣는 음악으로서도 충분히 재미있다는 걸 앨범 크레딧 증명한다. 아는 만큼 보이는 것처럼 아는 만큼 들리기도 하는 음악, 케이팝이다.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오늘의 책

질병의 뿌리를 찾아라

의학의 발전에도 현대인의 만성질환 비율은 증가하고 있다. 저자 제프리 블랜드 박사는 질병의 증상을 넘어, 개개인 건강 문제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는 치료법을 제시한다. 질병의 뿌리를 찾아내어 만성병을 극복하는, 건강 관리의 새로운 접근법을 전하는 책.

무작정 사면 망합니다!

주식 전문투자자 김현준 대표가 초보 투자자가 궁금해하는 질문 40가지를 1대 1로 대화하듯 답한 내용을 담았다. 종목 선택 및 매수매도법부터 주식으로 돈 버는 방법까지 투자자라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담았다. 올바른 투자를 위한 초보 투자자의 길잡이가 될 것이다.

자화상을 통해 내 마음을 살펴보다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깊은 내면과 만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미술치료의 최고 권위자 김선현 교수의 신간. 프리다 칼로, 앤디 워홀, 구스타프 클림트 등 57명의 화가가 남긴 자화상에서 화가의 목소리와 그들이 남긴 감정을 읽어내며, 이를 통해 '진정한 나'를 찾는 방법을 소개한다.

푸바오, 널 만난 건 기적이야

대한민국 최초의 자연 번식으로 태어난 판다, 푸바오. 슈푸스타를 사랑으로 돌봐 온 강철원 사육사의 따스한 러브레터. 그간의 포토 에세이에서 다 전하지 못했던 자이언트판다의 첫 만남, 바오 가족의 탄생부터 37년간 동물과 교감해온 베테랑 사육사로서의 특별 칼럼까지 모두 담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