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혼자서도 잘해요 : 에스파 'SPICY'

또 다른 세계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초월적 세계관은 <MY WORLD>에서는 오로지 글리치(glitch)로써만 존재한다. 이 독특한 정전기가 우습지만은 않게 보이는 건 앨범의 첫 곡 'Welcome To MY World (Feat. nævis)' 같은, 지금까지와는 다른 차원으로 가기 위한 가교 역할을 하는 잘 짜인 트랙의 공이 크다. (2023.05.25)

SM 엔터테인먼트 제공

2023년 상반기 케이팝 신을 가장 떠들썩하게 만든 이슈는 SM 엔터테인먼트를 둘러싸고 벌어진 카카오와 하이브의 경영권 분쟁이었다. 아직 한 달이 남았고 하루걸러 하루 사건 사고가 일어나는 케이팝 마을이지만, 아마 이보다 거센 폭풍을 몰고 올 사건은 좀처럼 일어나기 어려울 것이다. 얽히고설킨 세 기업의 주가와 케이팝의 미래, 이 모든 상황의 중심에 놓인 SM과 '케이팝의 아버지'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의 평판까지 하늘과 땅 사이를 여러 차례 오가게 만들었던 해프닝은 결국 진통 끝에 카카오가 경영권을, 하이브가 플랫폼을 취하는 결론으로 마무리되었다. 천문학적인 숫자와 눈에 보이지 않는 이권 다툼까지,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문제가 남아 있음에도 이 정도면 평화로운 마무리가 아닌가 한숨 돌리는 그곳에 여덟 명, 아니 네 명의 여자아이가 있었다. 그룹 에스파다.

그룹에서 솔로까지 양으로 보나 질로 보나 씬에서 손꼽히게 다채로운 카탈로그를 보유하고 있는 SM에서도 에스파는 유독 특별한 위치를 차지했다. 2020년 11월 데뷔로 SM 현역 그룹 가운데 가장 막내 자리를 차지하는 이들은 그러나 음악과 콘셉트에 있어서만은 SM의 분홍빛 피를 그대로 이어받은 순수 혈통의 위치를 누구보다 확실하게 꿰찬 이들이었다.

데뷔 당시부터 큰 화제였던 케이팝과 메타버스의 적극적인 결합은, 겉으로 보기에는 시대의 흐름에 적극적으로 호응하는 엔터테인먼트의 발 빠른 움직임으로 보였다. 그러나 에스파의 내부는 실은 지금까지 SM을 통해 데뷔한 그 어떤 그룹보다 치밀하게 레이블이 추구해 온 세계관을 이행하기 위한 스케줄 표로 꽉 채워져 있었다. 그동안 H.O.T, 동방신기, 엑소 등 보이 그룹이 이어오던 SM 특유의 심오하고 철학적인 SMP 형식은 '네오'로 거주지를 옮긴 NCT가 아닌 에스파로 전이되었다. 데뷔 싱글 'Black Mamba'에서 최근작 'Girls'까지 작사, 작곡, 편곡에 살아 있는 SM 음악의 역사 그 자체인 유영진의 이름이 빠지지 않았던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수십 년의 간극에도 불구하고 S.E.S.의 'Dreams Come True(1998)' 뮤직비디오나 H.O.T.의 '평화의 시대’(2000)'를 연상시키는 SM 특유의 SF와 포스트 아포칼립스 이미지는 에스파에 이르러 2020년대 버전으로 업그레이드되었다. 세기말을 의식한 레트로의 인기가 좀처럼 식을 줄 모르는 세상 속에서 에스파는 자신들이 뿌리를 둔 SM 레트로의 공식을 누구보다 충실하게 이행했다.


SM 엔터테인먼트 제공

<MY WORLD>는 그렇게 태생부터 이들을 둘러싸고 있던 레거시와 자기장이 갑작스레 사라진 자리에 자신들만의 색을 채워 넣어야 하는 얄궂은 운명을 타고난 앨범이었다. 여기에 앞서 서술한 소속 레이블 문제로 인해 꼬리표처럼 붙은 포스트 — 이수만, 포스트 — 유영진 시대에 대한 각종 호기심이 덤으로 얹혔다. 어떻게 봐도 머리가 지끈거릴 수밖에 없는 상황, 대답은 의외로 명쾌했다. 케이팝에서는 이미 닳고 닳은 이미지로 알려진 아메리칸 하이틴이 에스파의 (적어도 이번에는 사라진) '광야'를 대신 채웠다. 여기에 데뷔 후 2년 반 동안 그룹이 쌓아온 세계관과 성장한 실력이 에스파만의 엣지를 더했다. 아바타, 나비스, 블랙 맘바, 싱크 등 그게 대체 무슨 소리냐는 물음표 얼굴에 쉬지 않고 공격받았던 에스파의 초월적 세계관은 <MY WORLD>에서는 오로지 글리치(glitch)로써만 존재한다. 이 독특한 정전기가 우습지만은 않게 보이는 건 앨범의 첫 곡 'Welcome To MY World (Feat. nævis)' 같은, 지금까지와는 다른 차원으로 가기 위한 가교 역할을 하는 잘 짜인 트랙의 공이 크다. 타이틀 곡 'SPICY'는 어떤가. 많은 이들이 우려한 유영진의 난 자리는 SM 발매 곡에서 자주 만나오던 단골 작가들의 손 아래 레이블과 그룹 색깔을 잘 조합한 능숙한 결과물로 채워졌다. 아는 맛이지만 새로운 맛이 느껴지는 데 멤버들의 공이 크다는 점도 주목하고 싶다. 짧지 않은 시간 시공을 초월하는 콘셉트에 매몰되어 있던 멤버들은 후렴구 멜로디에서 물씬 풍기는 뜨거운 여름 공기와 함께 한 사람씩 자신만의 고유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비로소 에스파가 홀로 섰다. 이제야 문을 연 이들의 새로운 세계가 전보다 더 궁금해지는 이유다.



에스파 (aespa) - 미니앨범 3집 : MY WORLD [Intro ver.][띠지 커버 4종 중 1종 랜덤 발송]
에스파 (aespa) - 미니앨범 3집 : MY WORLD [Intro ver.][띠지 커버 4종 중 1종 랜덤 발송]
에스파
드림어스컴퍼니SM ENTERTAINMENT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