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달의 문화 생활] 전시회 <앨리스 북아트전> - 현실과 초현실의 앨리스

2023.04.21 ~ 2023.07.30 / 소전서림 북아트갤러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 전시의 관람 포인트는 '두 시선'. 순수한 소녀의 모험담을 그린 동화 이면에 숨겨진 은근한 공포와 유희가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2023.06.14)


고전 문학과 미술의 교감을 만들어내는 '소전서림북아트갤러리'의 네 번째 전시 주제는 영국의 소설가 루이스 캐럴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거울나라의 앨리스』. 문학과 미술의 역사에서 유의미한 자리를 차지한 책들을 소개하는 이번 북아트전에서는 초현실주의 회화의 거장 살바도르 달리가 그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특별 한정판(1969년 출간) 포트폴리오 작품을 비롯해 1907년 런던에서 출간된 아서 래컴의 판본과 찰스 로빈슨의 판본, 1935년 파리에서 출간된 앙드레 페쿠의 판본 등 예술가 26인이 그린 33종의 앨리스 북아트를 만날 수 있다.



이번 전시의 관람 포인트는 '두 시선'. 순수한 소녀의 모험담을 그린 동화 이면에 숨겨진 은근한 공포와 유희가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전시는 총 14개 섹션으로 나뉘는데, 책을 집중해서 볼 수 있도록 칸막이를 설치해 마치 루이스 캐럴이 창조한 이상한 나라에 들어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북 디자인에 관심이 많은 독자들이 봐도 좋을 전시다.


전시회 <앨리스 북아트전> 전시 개요

공연명

전시회 <앨리스 북아트전>

공연장

소전서림 북아트갤러리

공연 기간

~ 7월 30일(일)까지

연 시간

▶ 화~토요일 : 오전 10시~오후 8시

▶ 일요일 : 오전 10시~오후 6시 

▶ 월요일 : 휴관

SNS

▶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예매

예스24 티켓 (예매 바로가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루이스 캐럴 저 | 살바도르 달리 그림 | 이순영 역
문예출판사
거울나라의 앨리스
거울나라의 앨리스
루이스 캐럴 저 | 손인혜 역
더클래식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eumji01@naver.com

ebook
거울나라의 앨리스 (한글판) 102

<루이스 캐럴> 저/<손인혜> 역900원(9% + 0%)

옥스퍼드대학교 수학 교수였던 작가 루이스 캐럴은 수줍음 많은 성격의 전형적인 학자였다. 그는 대학 학장이었던 리델의 집을 찾아갔다가 리델의 어린 세 딸을 만났고 그들에게 들려준 이야기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로 탄생했다. 단숨에 당대 최고의 아동문학가로 떠오른 루이스 캐럴은 1871년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