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어거스트 디, 날카롭지만 할퀴진 않는

어거스트 디(Agust D) 'D-Day'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D-DAY>는 결코 가벼이 치부하기 어려운 랩 앨범이다. 그룹 활동이 잠정 중단된 그에게 솔로 행보의 청신호를 켜는, 두 장의 믹스테이프와 수련을 거쳐 탄생한 단단한 '오늘'이다. (2023.05.24)


팀 동료 알엠의 솔로 활동이 여러 인디 아티스트들과 협업해 특유의 지적인 면모를 강조했다면, 슈가의 또 다른 자아 어거스트 디의 그것에 온기는 없다. 그의 목소리는 언제나 날 서 있고, 세다. 래퍼로서의 인정에 목마른 듯 그간 두 장의 믹스테이프를 발매해 왔으며 <D-DAY>는 그의 첫 번째 정규작이다.

힙합에 대한 열띤 연구와 현대적인 감각이 더해진 구성이 알차다. 최신 유행의 드릴과 편안한 알앤비, 무게감 있는 붐뱁으로 이어지는 트랙들은 두루 일정 이상의 완성도를 보장하고 있다. 반복되는 가사와 멜로디가 어색한 이모 힙합 트랙 'Amygdala'처럼 겉도는 구간도 있지만 매끈한 훅의 'D-Day'나 견고한 선율 감각을 뽐내는 'Life goes on'처럼 귀에 또렷이 맴도는 곡이 다수를 차지한다.

가사에서도 고민의 흔적이 역력하다. '대취타'의 잔상을 잇는 '해금'은 국악기 해금을 활용해 자유와 방종에 대해 설파하며 대중을 묶어놓는 사회의 사슬과 억압을 해체하는 '해금(解禁)'의 곡이다. 깊게 가라앉는 붐뱁 트랙 '극야'의 날 선 질문처럼 그의 컨셔스함은 날카롭지만 누군가를 할퀴지 않는 친절함에서 비롯된다. 냉소적인 래퍼와 불특정 다수를 보듬는 아이돌로서의 면모 사이를 절묘하게 줄타기하는 것이다.

힙합 신의 쟁쟁한 경쟁 상대들과 비교해 호불호를 내포하던 특유의 긁는 톤도 한결 가라앉혀 자연스러워졌고 '사람 Pt.2'와 'Sdl'에서는 보컬도 무리 없이 소화해 낸다. 일본 영화 음악 거장 고(故) 류이치 사카모토와 협업해 고풍스러운 비트를 완성한 'Snooze'처럼 그이기에 가능한 시도와 결과물이 현 케이팝 신에서 그가 올라있는 독보적인 위치를 각인시킨다.

<D-DAY>는 결코 가벼이 치부하기 어려운 랩 앨범이다. 그룹 활동이 잠정 중단된 그에게 솔로 행보의 청신호를 켜는, 두 장의 믹스테이프와 수련을 거쳐 탄생한 단단한 '오늘'이다.



Agust D (어거스트 디) - D-DAY [버전 2종 중 1종 랜덤 발송]
Agust D (어거스트 디) - D-DAY [버전 2종 중 1종 랜덤 발송]
슈가,어거스트 디,방탄소년단,비티에스
YGPLUSBIGHIT MUSIC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