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권의 뒷면] '이렇게까지'와 '이토록'의 차이 - 『이렇게까지 아름다운, 아이들을 위한 세계의 공간』

<월간 채널예스> 2023년 3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아이들을 위해 이토록' 아름다운 공간이 아니라 '이렇게까지' 아름다운 공간을 만든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게 저희가 해야 할 일이거든요. (2023.03.16)


우리의 이야기는 전화 한 통으로 시작한다. 지난해 회사 대표 번호로 걸려 온 전화를 전달받았을 때, 상대는 미메시스 편집부와 이야기하고 싶다고 했다. 그게 '도서문화재단 씨앗'과 인연을 시작한 순간이다. 나는 그때 처음 '씨앗'을 알았고, 또 이곳이 아이들을 위한 도서관, 어린이들에게 작업 공간 등을 제공하는 비영리사업을 한다는 것도 처음 알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엄윤미 이사였다. 그는 차분한 목소리로 "씨앗 재단의 김정민 실장이 출장길에 발견한, 정말 저희가 현재 하고 있고 또 앞으로 만들어갈 실험적인 공간을 앞서 소개한 책이 있는데 이 책을 꼭 미메시스와 함께 내고 싶다"고 말했다. 나는 그 얘기를 다 듣고 웃으면서 답했다.

"그러네요, 이 책은 미메시스가 만들어야 할 책이네요."



몇 번의 메일이 오간 후에 우리 세 사람, 엄윤미 이사와 김정민 실장 그리고 나는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만나기로 했고, 저마다 똑같은 책 한 권을 가슴에 품고 자리에 나왔다. 『이렇게까지 아름다운, 아이들을 위한 세계의 공간』 원서는 조금 과장해서 말하면 거의 A3 크기의 커다란 책이다. 김정민 실장은 포스트잇을 빼곡하게 붙인 그 커다란 책을 펼쳐 보이며 각 공간이 어떤 곳인지,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해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하는지 설명해 주었다. 『이렇게까지 아름다운, 아이들을 위한 세계의 공간』은 미국의 비영리 단체 826내셔널이 "모든 어린이와 청소년은 창의적이고 멋진 환경에서 자신만의 글을 써 내려갈 수 있어야 한다"는 신념으로 자신들이 설립하고 지지한 전 세계 글쓰기 센터들을 모은 책이다.

그들의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한다. 2002년 뜻 맞는 몇몇 친구가 모여 샌프란시스코에 청소년을 위한 글쓰기 및 교습 센터를 열기로 했다. 그런데 임대한 건물이 소매 상업 지역이라 반드시 건물 전면에서 무언가를 판매해야 한다는 조건이 따랐다. 그래서 이들은 '해적'을 위한 용품을 팔기로 했고, 현업 해적을 위한 진짜 상점처럼 꾸몄다. 물론 이곳은 해적용품을 파는 '글쓰기 센터'이다. 놀랍게도 보통의 비영리 단체가 여는 공간과 달리, 이곳에는 쇼핑객뿐 아니라 여행하는 사람, 학생과 선생님들 그리고 기부자들이 자연스레 드나들게 되었다. 일단 상점 안으로 들어서면, 방문객은 무언가에 몰두하고 있는 학생을 제일 처음 볼 수 있지만, 어쩌다 보면 해적용 안대나 의족 같은 걸 사게 될 공산이 크다. 공간이 재밌으니 아이들의 상상력에도 크나큰 영향을 미쳤다. 모든 아이는 이렇게 느슨하고 엉뚱하며 다정하고 자유로운 공간에서 환영받았다. 얼마 지나지 않아 세계 곳곳의 유사한 단체들이 826내셔널의 아이디어를 각자의 상황에 맞게 적용하여 다양한 센터를 열기 시작했다. 그런 상상력 넘치는 공간 34곳의 시작과 현재를 보여주는 책이 바로 『이렇게까지 아름다운, 아이들을 위한 세계의 공간』이다.

미메시스가 이 책을 번역하고 편집하여 누구나 쉽게 펼쳐 볼 수 있도록 제본 방식도 바꾸어 세상에 내놓았지만, 실제로 이 책은 씨앗 재단이 만든 것이나 다름없다. 그들은 오로지 이 책을 한국에서도 많은 사람이 영감받기를 원하는 마음으로 기획했고, 자신들 역시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환대하는 안전한 공간, 엉뚱하고 재밌으면서 무엇보다 아름다운 공간'을 만드는 826내셔널의 동지들이었다. 대중적으로 판매하기 어려울 듯하여 미메시스가 책 발간에 주춤거릴 때는 제작비를 지원해 주며 든든하게 뒤를 받쳐주었다.

처음 전화 통화를 했을 때, 엄윤미 이사는 이런 말을 덧붙였다.

"세상에는 '이렇게까지' 아이들을 위한 공간이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습니다."

그렇다. 책 제목이 첫 대화에서 이미 나온 셈이다. 그런데 나는 최종 제목을 선정할 때, 조금이라도 글자 수를 줄이고 싶은 마음에 '이토록'이라는 단어를 제시했다. 하지만 씨앗 재단의 설명에 감복할 수밖에 없었다.

"아이들을 위해 이토록' 아름다운 공간이 아니라 '이렇게까지' 아름다운 공간을 만든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게 저희가 해야 할 일이거든요."



이렇게까지 아름다운, 아이들을 위한 세계의 공간
이렇게까지 아름다운, 아이들을 위한 세계의 공간
국제 청소년 글쓰기 센터 연맹 저 | 김마림 역 | 도서문화재단 씨앗 감수
미메시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오연경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출판 기획·편집자. 잡지사 기자로 일하다가 일본 도쿄에서 그림을 배우고 돌아와 2014년 『일러스트레이터의 물건』을 냈다. 현재는 미메시스에서 편집자로 일하고 있다.

이렇게까지 아름다운, 아이들을 위한 세계의 공간

<국제 청소년 글쓰기 센터 연맹> 저/<김마림> 역/<도서문화재단 씨앗> 감수 33,250원(5% + 2%)

826 내셔널이 지은 유쾌한 공간 826 내셔널은 대담한 아이디어와 재치 있는 테마를 바탕으로 아이들을 위한 아름다운 공간을 만드는 비영리 단체이다. 그들은 모든 어린이와 청소년은 창의적이고 멋진 환경에서 자신만의 글을 써 내려갈 수 있어야 한다는 신념하에 유쾌한 글쓰기 센터를 설립하는 데 힘쓰고 있다. 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잘못된 세상에 맞선 위대한 순간들

지식 교양 구독 채널 '오터레터' 발행인 박상현이 쓴 책. 최근까지도 인류는 성별, 민족, 인종에 따른 차별이 당연한 세상에서 살았다. 차별과 혐오를 지탱한 건 무지였다. 편견에 맞서 세상을 바꾼 사람도 있었다. 『친애하는 슐츠 씨』는 그 위대한 장면을 소개한다.

서로의 목격자가 되어, 살아가는 나날들

안희연 시인의 4년 만의 신작 시집. 이 세계에 관한 애정과 사랑을 잃지 않고, 어둠에서 빛 쪽으로 계속 걸어가는 시인의 발걸음이 시 곳곳에서 돋보인다. 이별과 죽음을 겪을지라도 기어코 사랑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시들을 다 읽고 나면, “비로소 시작되는 긴 이야기”가 우리에게 도래할 것이다.

천선란 세계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

소설가 천선란의 첫 단독 에세이. 작가를 SF 세계로 이끌어준 만화 〈디지몬 어드벤처〉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디지몬'을 통해 모험에 설레고 용기에 위로받으며, 상상의 힘을 얻었던 어린 시절에 작별 인사를 건네는 작가. 지금의 천선란 세계를 만든 불씨가 되어준 아름다운 세계에 대한 책.

챗봇 시대 필수 가이드

마우스 클릭만으로 AI 서비스를 이용하는 본격 AI 시대. 일상부터 업무까지 폭넓게 사용되는 챗봇을 다룬다. GPT 챗봇의 최신 동향부터 내게 맞는 맞춤형 챗봇의 기획부터 활용까지. 다양한 사용법과 실습 예제를 통해 누구나 쉽게 활용하는 챗봇 네이티브 시대의 필수 가이드.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