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티브 레이시의 투명한 자기 고백

스티브 레이시(Steve Lacy) <Gemini Rights>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Gemini Rights>는 자기중심적이기에 더욱 순수한 한 편의 수필이다. (2022.10.05)


MBTI와 혈액형 이전에도 사람들은 성격과 운명을 풀이해줄 해설서를 갈구했다. 동양권에 십이간지 띠와 사주팔자가 있다면 서양에서 그 역할은 타로 카드, 그리고 밤하늘 별자리의 몫이다. 5월 23일생 스티브 레이시는 변덕스럽고 이기적인 만남과 이별의 일대기를 쌍둥이자리의 속성인 자유와 방랑 정신의 탓으로 돌린다. <Gemini Rights>는 자기중심적이기에 더욱 순수한 한 편의 수필이다.

사랑에 물드는 속도만큼 빠르게 물러나는 남자는 그리워할 대상이 되고자 하면서도 상대가 매달리는 것은 원치 않는다. 그는 마음에 단단한 헬멧을 두르고 이별을 고하나, 정작 추억에서 발버둥친다. 키스를 나눈 이후 만남을 거부하는 'Amber'와 헤어진 후에도 여전히 함께 있고 싶다 외치는 'Sunshine'에 걸쳐 드러나는 모순적인 감정, 이를 자신도 알고 있기에 뮤지션의 목소리에는 쓸쓸함이 새어 나온다.

언어의 장벽이라는 거름망에 가사를 남겨두고 추출된 소리의 매력이 <Gemini Rights>를 속 깊은 일기장 이상의 '음반'이 되게 한다. 이국적인 보사노바 리듬이 넘실대는 'Mercury'와 대중의 선택을 받아 빌보드 싱글 차트 상위권까지 올라간 'Bad habit'의 선명한 선율이 킬링 트랙 자리를 놓고 대립 구도를 펼치고 있다. 따스한 햇살로 낭만 가득한 해변가 술집의 풍경을 제시하는 'Helmet'과 근사하고 값비싼 재즈 바의 한가운데로 위치하는 'Amber'의 차이도 흥미롭다.

예사롭지 않은 음색과 몽환적인 무드 등 소위 말해 '힙'한 요소를 갖추고 있음에도, 명료한 선율과 구태여 배배 꼬지 않은 전개를 통해 앨범은 청취의 어려움을 낮추고 친절하게 다가간다. 근래 위켄드의 음악이 지닌 접근성과 프랭크 오션의 <Blonde>가 지닌 섬세한 난해함 사이 적절하게 무게추를 맞췄다. 네오 소울의 재부흥을 일궈낸 밴드 인터넷(The Internet)의 멤버이자 켄드릭 라마, 솔란지, 뱀파이어 위켄드 등 굵직한 뮤지션들의 곡에 참여한 전적에서부터 그의 감각은 이미 보증된 결과였다.

투명한 자기 고백과 폭넓은 공감대, 고상한 품격과 쉬운 난이도라는 양면성을 하나의 그릇에 너무나도 가뿐히 담아낸 작품이다. 문자를 차근차근 음미하며 듣든, 들려오는 소리에 편히 몸을 맡긴 채 감상하든 동일한 맛을 보증한다. 조금 더 실용적인 쓰임새를 원한다면 샤데이의 <Diamond Life>와 더불어 유혹하고 싶은 상대를 위한 사랑의 묘약으로도 써먹을 수 있겠다. 유일한 진입장벽이라면 빨간 도깨비처럼 생긴 앨범 커버 뿐.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넘치는 시대, 새로운 트렌드

넷플릭스를 필두로 대중화된 OTT 서비스와 인터넷을 통해 언제든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지금 시대의 변화상을 다룬다. 시간 가성비를 중시하고 예습을 위한 감상 등 다양한 이유로 콘텐츠를 빠르게 소비하는 습관을 사회 전반의 트렌드 변화로 읽어내 날카롭게 분석한다.

아홉 작가의 시선이 통과한 한 단어

정세랑 기획, 아시아 9개 도시, 9명의 젊은 작가들의 소설집.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작가들이 ‘절연’이라는 한 단어로 모인 이 프로젝트는 아시아가 정체성을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결국 우리는 연결되어 있음을. 문학으로 새로운 연결을 맺어줄 한 단어, 아홉 개의 이야기.

일도 삶도 즐겁게!

회사 동료로 만나 친구가 된 김규림, 이승희 마케터가 일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일터와 일상에서 자주 쓰는 25개의 주제로 두 저자의 생각을 그림과 글로 표현했다. 하루에 깨어있는 많은 시간을 일터에서 일하며 보내는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책이다.

위화가 복원해낸 근대 대격변기의 중국

1900년대 중국을 배경으로, 23년에 걸쳐 집필한 위화의 신작 장편소설. 시대의 격변은 평범한 시민의 운명을 어디까지 뒤흔들까. 미지의 도시 ‘원청’을 찾아 헤매는 린샹푸처럼, 모두가 가슴 속 ‘원청’을 품고 산다면 수많은 다짐들이 현실이 될 것만 같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