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티브 레이시의 투명한 자기 고백

스티브 레이시(Steve Lacy) <Gemini Rights>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Gemini Rights>는 자기중심적이기에 더욱 순수한 한 편의 수필이다. (2022.10.05)


MBTI와 혈액형 이전에도 사람들은 성격과 운명을 풀이해줄 해설서를 갈구했다. 동양권에 십이간지 띠와 사주팔자가 있다면 서양에서 그 역할은 타로 카드, 그리고 밤하늘 별자리의 몫이다. 5월 23일생 스티브 레이시는 변덕스럽고 이기적인 만남과 이별의 일대기를 쌍둥이자리의 속성인 자유와 방랑 정신의 탓으로 돌린다. <Gemini Rights>는 자기중심적이기에 더욱 순수한 한 편의 수필이다.

사랑에 물드는 속도만큼 빠르게 물러나는 남자는 그리워할 대상이 되고자 하면서도 상대가 매달리는 것은 원치 않는다. 그는 마음에 단단한 헬멧을 두르고 이별을 고하나, 정작 추억에서 발버둥친다. 키스를 나눈 이후 만남을 거부하는 'Amber'와 헤어진 후에도 여전히 함께 있고 싶다 외치는 'Sunshine'에 걸쳐 드러나는 모순적인 감정, 이를 자신도 알고 있기에 뮤지션의 목소리에는 쓸쓸함이 새어 나온다.

언어의 장벽이라는 거름망에 가사를 남겨두고 추출된 소리의 매력이 <Gemini Rights>를 속 깊은 일기장 이상의 '음반'이 되게 한다. 이국적인 보사노바 리듬이 넘실대는 'Mercury'와 대중의 선택을 받아 빌보드 싱글 차트 상위권까지 올라간 'Bad habit'의 선명한 선율이 킬링 트랙 자리를 놓고 대립 구도를 펼치고 있다. 따스한 햇살로 낭만 가득한 해변가 술집의 풍경을 제시하는 'Helmet'과 근사하고 값비싼 재즈 바의 한가운데로 위치하는 'Amber'의 차이도 흥미롭다.

예사롭지 않은 음색과 몽환적인 무드 등 소위 말해 '힙'한 요소를 갖추고 있음에도, 명료한 선율과 구태여 배배 꼬지 않은 전개를 통해 앨범은 청취의 어려움을 낮추고 친절하게 다가간다. 근래 위켄드의 음악이 지닌 접근성과 프랭크 오션의 <Blonde>가 지닌 섬세한 난해함 사이 적절하게 무게추를 맞췄다. 네오 소울의 재부흥을 일궈낸 밴드 인터넷(The Internet)의 멤버이자 켄드릭 라마, 솔란지, 뱀파이어 위켄드 등 굵직한 뮤지션들의 곡에 참여한 전적에서부터 그의 감각은 이미 보증된 결과였다.

투명한 자기 고백과 폭넓은 공감대, 고상한 품격과 쉬운 난이도라는 양면성을 하나의 그릇에 너무나도 가뿐히 담아낸 작품이다. 문자를 차근차근 음미하며 듣든, 들려오는 소리에 편히 몸을 맡긴 채 감상하든 동일한 맛을 보증한다. 조금 더 실용적인 쓰임새를 원한다면 샤데이의 <Diamond Life>와 더불어 유혹하고 싶은 상대를 위한 사랑의 묘약으로도 써먹을 수 있겠다. 유일한 진입장벽이라면 빨간 도깨비처럼 생긴 앨범 커버 뿐.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박노해 시인의 첫 자전 에세이

좋은 어른은 어떤 유년시절을 보냈을까? 어두운 시대를 밝힌 박노해 시인의 소년시절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가 출간됐다. 지금의 박노해 시인을 만들어 준 남도의 작은 마을 동강에서의 추억과 유소년 “평이”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33편의 산문과 연필그림으로 담았다.

도도새 그림 속 숨겨져 있던 화가의 삶

도도새 화가, 김선우의 첫 에세이. 지금은 멸종된 도도새를 소재로 현대인의 꿈, 자유 등을 10여 년 동안 표현해 온 김선우. 이번에는 무명 시절에서부터 ‘MZ 세대에게 인기 높은 작가’로 꼽히기까지 펼쳐 온 노력, 예술에 관한 간절함, 여행 등을 글로 펼쳐 보인다.

왜 수학을 배워야 할까?

계산기는 물론 AI가 거의 모든 질문에 답하는 세상에서 왜 수학을 배워야 할까? 질문 안에 답이 있다. 수학의 본질은 복잡한 문제를 쉽게 해결하는 것이다. 미래 예측부터 OTT의 추천 알고리즘까지, 모든 곳에 수학은 존재하고 핵심 원리로 작동한다. 급변하는 세상, 수학은 언제나 올바른 도구다.

기회가 오고 있다!

2009년 최초의 비트코인 채굴 후 4년 주기로 도래한 반감기가 다시 돌아오고 있다. 과거 세 차례의 반감기를 거치며 상승했던 가격은 곧 도래할 4차 반감기를 맞아 어떤 움직임을 보일 것인가? 비트코인 사이클의 비밀을 밝혀내고 성공적인 투자를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