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는 왜 뉴스레터를 시작했나

개인 뉴스레터 운영 비하인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관심받고 싶은데 관심받기 싫은 상태에서 SNS는 너무 열려 있었다. 조금 더 닫혀 있는, 그러면서도 너무 닫혀 있지는 않은 애매한 방법을 쓰고 싶었다. (2022.09.30)

pixabay 

2020년 1월부터 '월간정의정'이라는 이름으로 개인 뉴스레터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제목처럼 한 달에 한 번 구독을 신청한 사람들에게 본명으로 메일을 보낸다. 이제까지 만들었던 창작곡이나 연주곡, 길거리에서 녹음한 소음, 재밌게 들었던 다른 사람의 음악 등 소리 콘텐츠가 주요소다. 가끔 소설이나 시, 산문을 보낼 때도 있다.

개인 뉴스레터를 시작한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었다. 제일 큰 이유로는 창작물을 계속해서 만들어내고 싶었는데, 아마추어로서 동기가 없었다. 스스로 마감을 만들고 남들에게 대대적으로 공표하면 동기가 생긴다. 또한, 여기저기 끼적였던 창작물을 한 곳에 모아놓고 싶다는 기록의 의미도 컸다.

인스타그램은 늘 사진, 그것도 감성적이고 잘 나온 이미지 위주로 콘텐츠가 구성된다. 트위터는 사람들을 빵빵 터지게 할 드립을 올려야 한다는 강박감이 생기는데다, 글이 아닌 형태의 콘텐츠와는 잘 맞지 않았다. 페이스북은 광고만 넘쳐나고 실제 사용자는 모두 갈아엎고 나간 황무지 같았다. 블로그는 검색을 통해 모르는 사람들이 유입될 수 있지만, 지인들에게는 접근성이 낮았다.

정해진 일부 사람들에게만 보여주면 새로운 구독자를 유입시키기가 힘들다. 전부 오픈해버리면 어느 순간 사람들이 몰려 와 사이버불링을 할까 봐 겁부터 난다. 관심받고 싶은데 관심받기 싫은 상태에서 SNS는 너무 열려 있었다. 조금 더 닫혀 있는, 그러면서도 너무 닫혀 있지는 않은 애매한 방법을 쓰고 싶었다.

가끔은 너무 많은 말이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들린다. 댓글과 의견은 자주 이상한 방향으로 흐른다. 나는 인터넷 뉴스와 웹소설 플랫폼에서 댓글이 보이는 게 싫다. 할 수 있다면 SNS에도 댓글 기능을 다 꺼놓고 싶다. 상호 작용, 좋지. 좋긴 한데. 이 정도까지 서로 의견을 주고받아야 할까? 이런 이유를 토대로 이메일 구독 서비스가 적당해 보였다. 신청 페이지에 이메일 주소만 남기면 내가 모르는 사람한테도 메일을 보낼 수 있다. 개인 이메일 서비스이다 보니 그렇게까지 오픈되어 있지도 않았다. 물론, 내가 출연하는 팟캐스트 <책읽아웃>에서 언급한 이후로 생각보다 많은 불특정 사람들이 메일을 신청하긴 했다. 이 정도로 열려있길 바라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사람들이 많이 구독하니까 좋은 것 같기도 하고...

요즘은 이메일 발송 서비스마다 원하는 방식으로 이메일을 디자인할 수 있도록 편리한 도구를 많이 제공한다. 메일 안에서 나는 글을 쓸 수도 있고, 영상을 삽입할 수도 있고, 소리를 넣을 수도 있다. 가끔 영상과 소리를 삽입한 이메일을 볼 때마다 해리포터 시리즈에 나오는 예언자 일보를 떠올린다. 고도로 발전된 인터넷은 마법과 구분할 수 없다.

뉴스레터의 장점은 곧 단점과 같다. 매월 스스로 주는 마감이 너무 벅차서, 말일이면 늘 반 울다시피 메일을 만든다. 이번에는 정말 할 말이 없는데 뭘 쓰지? 이렇게 엉망으로 만든 걸 남들에게, 그것도 많은 사람한테 보내줘도 될까? 정말? 앞에서 한참 상호 작용하고 싶지 않다고 말한 것과 무색하게, 독자·청자의 반응이 아무것도 없으면 더욱 동력이 깎여 나간다. 아무도 내 말을 듣지 않는다. 인터넷 세계의 지하상가를 떠돌아다니면서 뜻 모를 소리를 중얼거리는 광인이 된 것 같다. 이걸 계속 해야할까? 정말?

보임과 보이지 않음, 마감과 스트레스, 성취감과 위장 장애 사이를 뚫고 매월 어떻게든 지속한다. 이제까지 보낸 메일 리스트를 보면서 그래도 여기까지 왔구나 하고 뿌듯하다. 

이 글은 30일에 올라가고, 나는 또 내일 당장 보내야 할 이메일을 생각한다. 올해가 가기까지 3번의 메일 기회가 남아있다. 춤 영상도 한번 보내보고 싶었는데, 과연 올해 안에 영상을 보낼 수 있을 것인가. 구독자 외에는 누구도 알지 못하는 나와 나 사이의 싸움이다.



*'월간정의정' 구독하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오늘의 책

박노해 시인의 첫 자전 에세이

좋은 어른은 어떤 유년시절을 보냈을까? 어두운 시대를 밝힌 박노해 시인의 소년시절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가 출간됐다. 지금의 박노해 시인을 만들어 준 남도의 작은 마을 동강에서의 추억과 유소년 “평이”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33편의 산문과 연필그림으로 담았다.

도도새 그림 속 숨겨져 있던 화가의 삶

도도새 화가, 김선우의 첫 에세이. 지금은 멸종된 도도새를 소재로 현대인의 꿈, 자유 등을 10여 년 동안 표현해 온 김선우. 이번에는 무명 시절에서부터 ‘MZ 세대에게 인기 높은 작가’로 꼽히기까지 펼쳐 온 노력, 예술에 관한 간절함, 여행 등을 글로 펼쳐 보인다.

왜 수학을 배워야 할까?

계산기는 물론 AI가 거의 모든 질문에 답하는 세상에서 왜 수학을 배워야 할까? 질문 안에 답이 있다. 수학의 본질은 복잡한 문제를 쉽게 해결하는 것이다. 미래 예측부터 OTT의 추천 알고리즘까지, 모든 곳에 수학은 존재하고 핵심 원리로 작동한다. 급변하는 세상, 수학은 언제나 올바른 도구다.

기회가 오고 있다!

2009년 최초의 비트코인 채굴 후 4년 주기로 도래한 반감기가 다시 돌아오고 있다. 과거 세 차례의 반감기를 거치며 상승했던 가격은 곧 도래할 4차 반감기를 맞아 어떤 움직임을 보일 것인가? 비트코인 사이클의 비밀을 밝혀내고 성공적인 투자를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