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는 왜 뉴스레터를 시작했나

개인 뉴스레터 운영 비하인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관심받고 싶은데 관심받기 싫은 상태에서 SNS는 너무 열려 있었다. 조금 더 닫혀 있는, 그러면서도 너무 닫혀 있지는 않은 애매한 방법을 쓰고 싶었다. (2022.09.30)

pixabay 

2020년 1월부터 '월간정의정'이라는 이름으로 개인 뉴스레터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제목처럼 한 달에 한 번 구독을 신청한 사람들에게 본명으로 메일을 보낸다. 이제까지 만들었던 창작곡이나 연주곡, 길거리에서 녹음한 소음, 재밌게 들었던 다른 사람의 음악 등 소리 콘텐츠가 주요소다. 가끔 소설이나 시, 산문을 보낼 때도 있다.

개인 뉴스레터를 시작한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었다. 제일 큰 이유로는 창작물을 계속해서 만들어내고 싶었는데, 아마추어로서 동기가 없었다. 스스로 마감을 만들고 남들에게 대대적으로 공표하면 동기가 생긴다. 또한, 여기저기 끼적였던 창작물을 한 곳에 모아놓고 싶다는 기록의 의미도 컸다.

인스타그램은 늘 사진, 그것도 감성적이고 잘 나온 이미지 위주로 콘텐츠가 구성된다. 트위터는 사람들을 빵빵 터지게 할 드립을 올려야 한다는 강박감이 생기는데다, 글이 아닌 형태의 콘텐츠와는 잘 맞지 않았다. 페이스북은 광고만 넘쳐나고 실제 사용자는 모두 갈아엎고 나간 황무지 같았다. 블로그는 검색을 통해 모르는 사람들이 유입될 수 있지만, 지인들에게는 접근성이 낮았다.

정해진 일부 사람들에게만 보여주면 새로운 구독자를 유입시키기가 힘들다. 전부 오픈해버리면 어느 순간 사람들이 몰려 와 사이버불링을 할까 봐 겁부터 난다. 관심받고 싶은데 관심받기 싫은 상태에서 SNS는 너무 열려 있었다. 조금 더 닫혀 있는, 그러면서도 너무 닫혀 있지는 않은 애매한 방법을 쓰고 싶었다.

가끔은 너무 많은 말이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들린다. 댓글과 의견은 자주 이상한 방향으로 흐른다. 나는 인터넷 뉴스와 웹소설 플랫폼에서 댓글이 보이는 게 싫다. 할 수 있다면 SNS에도 댓글 기능을 다 꺼놓고 싶다. 상호 작용, 좋지. 좋긴 한데. 이 정도까지 서로 의견을 주고받아야 할까? 이런 이유를 토대로 이메일 구독 서비스가 적당해 보였다. 신청 페이지에 이메일 주소만 남기면 내가 모르는 사람한테도 메일을 보낼 수 있다. 개인 이메일 서비스이다 보니 그렇게까지 오픈되어 있지도 않았다. 물론, 내가 출연하는 팟캐스트 <책읽아웃>에서 언급한 이후로 생각보다 많은 불특정 사람들이 메일을 신청하긴 했다. 이 정도로 열려있길 바라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사람들이 많이 구독하니까 좋은 것 같기도 하고...

요즘은 이메일 발송 서비스마다 원하는 방식으로 이메일을 디자인할 수 있도록 편리한 도구를 많이 제공한다. 메일 안에서 나는 글을 쓸 수도 있고, 영상을 삽입할 수도 있고, 소리를 넣을 수도 있다. 가끔 영상과 소리를 삽입한 이메일을 볼 때마다 해리포터 시리즈에 나오는 예언자 일보를 떠올린다. 고도로 발전된 인터넷은 마법과 구분할 수 없다.

뉴스레터의 장점은 곧 단점과 같다. 매월 스스로 주는 마감이 너무 벅차서, 말일이면 늘 반 울다시피 메일을 만든다. 이번에는 정말 할 말이 없는데 뭘 쓰지? 이렇게 엉망으로 만든 걸 남들에게, 그것도 많은 사람한테 보내줘도 될까? 정말? 앞에서 한참 상호 작용하고 싶지 않다고 말한 것과 무색하게, 독자·청자의 반응이 아무것도 없으면 더욱 동력이 깎여 나간다. 아무도 내 말을 듣지 않는다. 인터넷 세계의 지하상가를 떠돌아다니면서 뜻 모를 소리를 중얼거리는 광인이 된 것 같다. 이걸 계속 해야할까? 정말?

보임과 보이지 않음, 마감과 스트레스, 성취감과 위장 장애 사이를 뚫고 매월 어떻게든 지속한다. 이제까지 보낸 메일 리스트를 보면서 그래도 여기까지 왔구나 하고 뿌듯하다. 

이 글은 30일에 올라가고, 나는 또 내일 당장 보내야 할 이메일을 생각한다. 올해가 가기까지 3번의 메일 기회가 남아있다. 춤 영상도 한번 보내보고 싶었는데, 과연 올해 안에 영상을 보낼 수 있을 것인가. 구독자 외에는 누구도 알지 못하는 나와 나 사이의 싸움이다.



*'월간정의정' 구독하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오늘의 책

사랑하면, 만지게 된다니까요

요조의 신작 산문집. 이번에는 ‘만짐’에 시선을 두었다. 거리를 두는 기간 동안 사랑하는 것들을 마음껏 만지지 못한 만큼 더 간절해진 ‘만짐’의 감각. 아름다운 것들을 보면 머물고 싶어지는 요조의 시선 속에 머물면 포근한 눈처럼 무언가 안고 싶게 만들고, 그것이 사랑이라 말하고 싶어진다.

올바른 인식을 위한 심리 수업

당신의 운전 실력은 어느 정도일까? 평균 이상이라고 답할 것이다. 99개의 긍정적인 평을 보고 구매하려다, 1개의 부정적인 의견을 읽고 포기한 적은 없는가? 이렇듯 인간의 인지는 때때로 부정확하다. 이 책은 흔히 저지르는 인지 오류를 분석하여 보다 나은 판단으로 이끈다.

사교육비 감당되십니까?

공교육만 시키기에는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고, 사교육을 시켜도 원하는 성적이 나오지 않는 것이 학습의 딜레마. 강남구청 인터넷 수능방송 강사이자 현직 고등학교 교사인 정승익 선생님이 말한다. 사교육비를 줄이는 해답은 바로 ‘교육의 본질’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최고 트레이더의 매매 전략

1987년 세계 선물 트레이딩 월드컵에서 1만 달러를 110만 달러로 만든 최고의 트레이더 래리 윌리엄스의 대표작이다. 단기 매매 비법과 이론은 물론 트레이더로 일하며 개발한 지표와 분석법 등을 상세히 담았다. 저자의 50년 매매 비법을 기초로 자신만의 매매법을 만들어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