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지애의 그림책 읽는 시간] 『앙코르』

<월간 채널예스> 2022년 10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무엇 하나 쉽지 않은 일이었지만 그는 능숙했고 그 능숙함은 오랜 세월과 반복된 노동에서 이뤄진 것임을 어렵지 않게 느낄 수 있었다. 육수를 대하는 그의 마음을 알고는 그의 음식을 먹을 때 고마운 마음마저 든다. (2022.09.30)


서울 강남구청역 인근 상가 건물 코너에 위치한 평양냉면 전문집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식당이다. 평양냉면과 곰탕을 전문으로 하는 곳인데, 점심때면 동네 엄마들의 발길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저녁에는 인근 직장인들의 회식 장소로 북적인다. 과장된 홍보도, 화려한 음식도, 힙하다는 인테리어도 없는 곳이지만 이 집만의 고유한 '맛'에 반해, 찾는 이들이 알음알음으로 늘어 어엿한 동네 맛집으로 자리 잡은 것이다. 경쟁이 치열한 배달 시장에서도 우리 가족은 늘 이 집의 음식을 선택한다. 맛있어 보이는 다른 가게의 음식 사진에 현혹될 때가 없지 않지만, 그럼에도 결국은 이 집의 음식을 선택한다.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고, 건강한 음식을 먹었다는 포만감을 주며, 반복해 먹어도 속이 편안해, 마치 집밥을 먹는 느낌을 주기 때문일 것이다. 그럴싸한 사진에 혹해 새로운 음식을 시켜 먹었다가 실망한 횟수가 늘어날수록 믿고 먹는 음식에 의지하게 되는 경향도 있는 것 같다.

대체 이 집 음식의 비결은 무엇일까 궁금하던 차에 셰프님과 길게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나는 이 대화를 통해 그가 어떤 마음으로 음식을 대하는지 어렴풋이 알 수 있었다. 그는 젊은 시절부터 요식업에 뛰어들었지만, 자신의 평양냉면이 시장의 주목을 받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노포만이 살아남던 시장에서 당연한 결과였는지도 모른다. 음식을 잘 만들고 싶어 최상급 투 플러스 한우를 사용했고, 새벽 일찍 나와 5시간 동안 정성을 다해 육수를 끓였지만 그것만으로 해결될 일은 아니었다고 한다. 심지어 어떤 손님은 "이렇게 좋은 재료를 사용해서 이 맛밖에 내지 못하는 것도 용하다"며 욕인지 칭찬인지 모를 말을 건네기도 했단다. 셰프는 낙담했다. 유명한 식당에서 음식을 배운 것도 아닌데, 냉면과 곰탕 시장에 뛰어든 게 무모한 도전이었나 후회한 적도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그는 하루도 거르지 않고 육수를 끓이고 음식을 만들었다. 그렇게 10년이 흘렀다. 이제 미식 전문가 여럿이 그의 음식을 대한민국 최고 수준의 평양냉면이라 평하고 있다.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그에게 물었다. 잠시 생각을 한 셰프는 자신이 10년 동안 지켜온 원칙에 대해 입을 열었다. 먼저, 그는 자신이 쓸 수 있는 가장 좋은 재료만을 쓴다고 말했다. 미국산 쇠고기를 이용해도 지금과 유사한 맛을 낼 수 있지만, 자신이 만들 수 있는 최고의 육수를 위해 투 플러스 한우만을 고집하고 모든 식재료를 자신이 아는 가장 좋은 걸 쓴다고 했다. 둘째, 모든 음식의 기본이 되는 육수는 어떤 일이 있어도 자신이 직접 만든다. 육수도 레시피가 있기 때문에 일 잘하는 후배가 만들면 비슷한 맛을 낼 수 있지만 여전히 자신이 만드는 걸 고집한다. 요리법에 따라 기계적으로 만드는 게 아니라, 그날의 기온과 습도와 재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그날 낼 수 있는 최고의 육수를 만들고 싶어서라고 했다. 육수를 만들기 위해서는 매일 새벽 5시까지 식당으로 나와야 한다. 술을 마시고 놀다 보면 건너뛰는 날이 생기기 마련일 테니, 그러지 않기 위해 10년 동안 저녁 약속 한 번 잡지 않고 육수에만 매달렸단다. 마지막으로 항상 귀를 열어 놓고 일을 한다고 셰프는 말했다. 식당을 오래 한 사람 중에 고집 없는 사람이 없고 고집이 없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고들 하지만, 자신의 고집이 아집이 되지 않도록 늘 신경을 쓴다. 맛있다는 식당을 가서 먹어보길 소홀히 하지 않고, 손님들의 평가에도 늘 예민하게 반응했다. 그 결과 자신의 육수는 손님들이 알아차리지 못할 만큼 조금씩 조금씩 발전됐다고 한다. 육수는 그의 삶이고, 그는 날마다 정진해 오늘의 맛에 이를 수 있었다.



유리 작가의 그림책 『앙코르』에는 이제는 낡아 소리도 잘 나지 않을 것 같은 바이올린을 수리하는 장인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오래된 가구들 틈에서 발견한 바이올린, 사람의 손길이 닿은 지 오래됐는지 상태가 좋지 않다. 하지만 장인의 손길을 거치며 악기는 새로운 생명을 얻어간다. 거칠어진 악기 표면을 정리해 주고, 현을 조여 소리를 조율하고, 소리통을 다듬어준다. 그가 사용하는 수많은 도구는 바이올린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그가 얼마나 많은 시간을 공부했는지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바이올린은 장인의 노동을 통해 새 생명을 얻게 된다. 그리고 어느 연주회에 모인 관객들에게 자신만의 소리를 들려주며 새로운 삶을 이어가게 된다. 그림책은 이 모든 게 평생을 악기에 헌신한 장인의 노동 덕분이라고 말해 주고 있었다. 그래서일까? 그림책은 바이올린을 보살피는 장인의 손길을 밝고 따뜻한 색으로 아름답게 묘사하고 있었다.

어느 날 육수를 만드는 셰프의 모습을 지켜볼 기회가 있었다. 그는 학창 시절에 자주 들었을 법한 오래된 노래들을 따라 부르며 새벽부터 나와 끓인 육수를 식히고, 그 식힌 육수에 어제 만든 차가운 육수를 섞어 '오늘의 육수'를 완성하고 있었다. 일을 다 끝내고는 육수를 뽑아내느라 기름기로 가득한 바닥을 세제 묻힌 솔로 박박 닦아냈다. 무엇 하나 쉽지 않은 일이었지만 그는 능숙했고 그 능숙함은 오랜 세월과 반복된 노동에서 이뤄진 것임을 어렵지 않게 느낄 수 있었다. 육수를 대하는 그의 마음을 알고는 그의 음식을 먹을 때 고마운 마음마저 든다. 저녁 약속 한 번 잡지 않고 매일 육수를 만들어가며 도달한 어느 경지의 음식을 먹는다는 생각 때문이다. 오늘도 나는 냉면의 육수를 한 입 크게 머금고, 맛에 집중하기 위해 눈을 감아본다. 장인의 하루가 온전히 담겨 있다.



앙코르
앙코르
유리 글그림
이야기꽃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문지애(작가, 방송인)

방송을 하고 글을 쓰며 애TV그림책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앙코르

<유리> 글그림22,500원(10% + 5%)

못다 이룬 꿈을 간직한 모든 사람들에게 건네는 그림책, 앙.코.르! 『돼지 이야기』, 『대추 한 알』, 『수박이 먹고 싶으면』... 집요한 관찰과 치열한 데생으로 생명과 자연의 이야기를 성실하게 그려온 유리 작가가, 이번에는 악기와 악기를 고치는 손과 거기 담긴 꿈과, 그 꿈을 응원하는 아름다운 마음을 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앙코르

<유리> 글그림12,000원(0% + 5%)

접어 둔 꿈을 응원하는 정성어린 손길, 따뜻한 목소리 낡은 바이올린 가방 하나, 누군가 이사를 떠나며 내다버린 가구 더미 한켠에 놓여 있습니다. 지나던 이 문득 멈추어 열어 보고는 자전거 짐받이에 싣고 갑니다. 그가 닿은 곳은 악기공방. 그는 현악기 제작자입니다. 작업대의 조명을 켜고, 망가진 바이올린을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