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룸펜매뉴얼] 황정은의 코어 근육 단련하는 법

뉴스레터 룸펜 (1) - 황정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읽을 것도 쓸 것도 많아 오래 앉아 지낸다. 원고 마감 때문이기는 했지만, 어제는 열 두 시간 동안 앉아 있었고 그제는 열 시간을 앉아 있었다. (2022.09.19)


작가가 전수하는 일상의 기술 '룸펜매뉴얼'
작가와 함께 다양한 HOW TO를 발견해 보세요.



읽을 것도 쓸 것도 많아 오래 앉아 지낸다. 원고 마감 때문이기는 했지만, 어제는 열 두 시간 동안 앉아 있었고 그제는 열 시간을 앉아 있었다. 두 시간마다 울리도록 알람을 맞춰 놓지 않으면 얼마만큼 시간이 흘렀는지도 모르고 앉아 지낸다. 이런 생활을 하다 보면 운동이 왜 필요한지를, 대개는 비싼 대가를 치르고 알게 된다. 나는 그래서 책상 옆에 조립식 스포츠 매트와 바벨을 두었다. 물 마시러 일어나거나 화장실에 갈 때 잠깐씩, 피가 너무 고여 있다는 느낌이 들 때 한 번씩, 스포츠 매트에 올라간다. 요가 매트 한 장이나 두 장 넓이면 충분하다. 거기서 가급적 통증 없이 직립이나 앉은 자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등과 배와 엉덩이 근육을 단련한다. 데드 리프트와 바벨 스쾃과 런지와 플랭크가 여태 유용했다.

데드 리프트는 가벼운 무게부터 시작해 중량을 조금씩 보태다가 다시 줄인다. 오 킬로그램 열다섯 번, 십오 킬로그램 열다섯 번, 이십 킬로그램 열다섯 번, 짧게 쉬고, 이십 킬로그램 열다섯 번, 십오 킬로그램 열다섯 번, 오 킬로그램 열다섯 번. 이 방법으로 하면 데드 리프트 구십 회를 잡념 없이 채울 수 있다. 운동량이 부족하면 횟수를 늘리고, 바벨 스쾃과 클린 앤 저크를 보탠다.

런지를 하기는 하지만 하기가 싫다. 내 발폭이 좁은 탓인지 무게가 자꾸 무릎에 실려 부담스럽다. 그래서 나는 런지를 할 때 상체를 앞으로 기울인 채 앞쪽 무릎을 앞이나 뒤로 밀리지 않도록 고정하고 엉덩이를 뒤로 빼며 앉는다. 엉덩이를 더 강하게 자극하는 동작인데 오래 앉아 있느라 눌리고 굳은 둔근이 이때 시원하게 늘어난다.

너무 지치고 피곤해 짧게 운동을 끝내고 싶을 때에는 플랭크를 한다. 머리를 떨구지 않도록 목을 바로 하고 겨드랑이를 조이고 견갑골은 위로 터뜨린 채 고정하고 배를 밀어 올려 잠그고 엉덩이와 발도 잠근다. 팔꿈치를 바닥에 댄 채 긴 자물쇠처럼 몸을 잠그고 버티다 보면 땀도 나고 욕도 나오고 아주 지긋지긋한데 그때쯤 팔을 펴서 숄더 탭도 하고 사이드 플랭크로 넘어가기도 하면서 고통에 쏠린 주의를 분산시킨다. 그렇게 하면 3분을 버틸 수 있고 5분도 버틸 수 있다. 그리고 뭐가 더 있더라. 코어 근육을 단련하는 방법을 1000자(字)로 써야 한다니 지면은 좁은데 할말은 많아 초조하다. 여태 적은 것 중에 코어를 단련할 목적으로 딱 한 가지를 선택해야 한다면 플랭크. 가장 좋은 건 플랭크. 가장 싫은 것도 플랭크. 

왜냐하면 해 보면 압니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황정은(소설가)

오늘의 책

아직도 플라톤을 안 읽으셨다면

플라톤은 인류 사상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서양 철학은 플라톤에 대한 각주라고 평한 화이트헤드. 우리가 플라톤을 읽어야 하는 이유다. 아직 그의 사유를 접하지 않았다면 고전을 명쾌하게 해설해주는 장재형 저자가 쓴 『플라톤의 인생 수업』을 펼치자. 삶이 즐거워진다.

시의 말이 함께하는 ‘한국 시의 모험’ 속으로

1978년 황동규의 『나는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어진다』를 시작으로 46년간 한국 현대 시의 고유명사로 자리매김한 문학과지성 시인선. 이번 600호는 501부터 599호의 시집 뒤표지 글에 쓰이는 ‘시의 말’을 엮어 문지 시인선의 고유성과 시가 써 내려간 미지의 시간을 제안한다.

대나무 숲은 사라졌지만 마음에 남은 것은

햇빛초 아이들의 익명 SNS ‘대나무 숲’이 사라지고 평화로운 2학기의 어느 날. 유나의 아이돌 굿즈가 연달아 훼손된 채 발견되고,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소문과 의심 속 학교는 다시 혼란에 휩싸이게 된다. 온,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소문 속 세 아이의 진실 찾기가 지금 펼쳐진다.

성공을 이끄는 선택 기술

정보기관의 비밀 요원으로 활동하며 최선의 의사결정법을 고민해 온 저자가 연구하고 찾아낸 명확한 사고법을 담았다. 최고의 결정을 방해하는 4가지 장애물을 제거하고 현명한 선택으로 이끄는 방법을 알려준다. 매일 더 나은 결정을 위해 나를 바꿀 최고의 전략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