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북클럽 리뉴얼 실시…기념 이벤트 9월 23일까지 진행

북클럽 회원 목소리를 한가득 담아 이용 편의성 향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독서 트렌드 키워드 추천부터 더 다채로워진 도서 큐레이션까지, 북클럽 회원 니즈 중심 개편, 출석 도장을 찍으면 푸짐한 경품 선물하는 리뉴얼 기념 이벤트도 진행 (2022.08.25)

예스24 전자책 구독 플랫폼 북클럽 리뉴얼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가 전자책 구독 플랫폼 북클럽을 전면 리뉴얼하고, 풍성한 경품이 준비된 기념 이벤트를 실시한다.

예스24는 북클럽 독자들이 더욱 편리하게 플랫폼을 이용하고 보다 풍성해진 전자책 서비스와 함께 독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회원들의 다양한 의견과 니즈를 반영하여 새롭게 개편을 진행했다.

리뉴얼된 북클럽에서는 신규 추가된 '추천' 탭을 통해 다채로운 큐레이션을 제공한다. '북클럽이 추천하는 핫한 #키워드' 코너를 통해 최근 인기 있는 독서 트렌드를 키워드로 추천하며, 분야별 도서를 세부 주제로 소개하는 '테마별 추천' 코너를 선보인다. 이외에도 '지금 많이 보고 있어요!' 코너를 신설해 연령대별 최다 이용 도서 순위를 실시간으로 공개한다. 

아울러 책 속의 좋은 문장들을 어울리는 이미지와 함께 저장하여 공유할 수 있는 '밑줄긋다'를 비롯해 여러 권의 책을 한 번에 빠르게 추가하는 '나의 북클럽에 모두 추가' 기능 등 독서의 질을 한층 높이는 여러 기능을 만나볼 수 있다.

예스24 북클럽에서는 이번 리뉴얼을 기념해 내달 23일까지 북클럽 출석 도장을 찍으면 풍성한 경품을 선물하는 '북클럽이랑 오늘부터 1일'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벤트 기간 동안 1회만 출석해도 '북클럽 한 달 이용권(30일)' 또는 '북클럽머니 1천 원'을 증정하며, 10회 출석하면 추첨을 통해 △삼성 비스포크 제트봇 로봇청소기(1명) △네스프레소 커피머신 에센자미니(1명) △발뮤다 더 토스터 화이트(1명) △신세계 상품권 5만 원권(10명)을 증정한다.

예스24는 리뉴얼과 함께 기존 북클럽에서 볼 수 있는 도서 외 보다 폭넓은 콘텐츠와 혜택을 제공하고자 회원 전용 프리미엄 'YES24 북클럽 라운지'도 오픈한다. 자세한 내용은 예스24 북클럽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진구 예스24 북클럽사업팀 팀장은 "이번 북클럽 리뉴얼은 회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독자들의 편의성과 도서 콘텐츠에 대한 흥미를 높일 수 있도록 진행됐다. 더 다채로워진 북클럽을 통해 독자분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한 전자책 독서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8년 11월 오픈한 예스24 북클럽은 베스트셀러부터 신간까지 1만 2천여 종에 이르는 전자책 콘텐츠와 개인 맞춤형 큐레이션 서비스 등을 기반으로 누적 가입자 수 50만 명을 돌파했으며, 최초 가입 시 첫 달 무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예스24는 삶의 동기를 제공하는 문화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공연, 전시 등을 통해 끊임없이 계속되는 모두의 스토리와 함께 합니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