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7주년 특집] 역대 명칼럼 - <한정현의 영화적인 순간>

<월간 채널예스> 2022년 7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영화적인 순간’. 칼럼의 제목 앞에서 잠시 나의 스무 살을 떠올렸다. 대학생 시절 영화학 개론 첫 시간에 받은 과제가 ‘영화적인 순간이란 무엇인가?’였기 때문이다. (2022.07.13)


7년 동안 <월간 채널예스>에 실린 연재 칼럼은 총 80여 개.
그중에서도 출판 편집자들이 가슴 두근대며 읽은 칼럼은 무엇일까?


<한정현의 영화적인 순간>

소설가의 시선으로 숨겨진 영화를 발굴한다

글쓴이 : 한정현(소설가) 

연재 기간 : 2022년 1월부터 연재 중

읽기 : 채널예스 웹진(ch.yes24.com) ▶ 칼럼 ▶ 영화 ▶ 한정현의 영화적인 순간


삶의 순간들을 응원하다

‘영화적인 순간’. 칼럼의 제목 앞에서 잠시 나의 스무 살을 떠올렸다. 대학생 시절 영화학 개론 첫 시간에 받은 과제가 ‘영화적인 순간이란 무엇인가?’였기 때문이다. 교수님은 한 줄만 써와도 괜찮다고 했지만, 분량만으로는 그 난해한 과제의 무게감을 덜어줄 수 없었다. ‘영화’라는 단어를 검색해 보았다. 빛나고, 아름답고, 귀하고 뭐 그런 뜻들이 이어졌는데, 어린 영화학도였지만, 느낌적인 느낌으로 알았다. 그렇게 써 가면 점수를 못 받는다는 걸.

<한정현의 영화적인 순간>에서 다룬 영화 이야기들은 결코 ‘영화’롭지 못하다. 실제 삶에서 희망을 바라지 않고, 영화 속 보물을 찾으러 가는 쿠미코의 이야기(영화 <쿠미코, 더 트레져헌터>), 폐관되는 영화관의 마지막 하루에 대한 이야기(영화 <안녕, 용문객잔>) 등을 다루니 말이다. 하지만 눈밭을 헤매는 붉은 망토의 쿠미코는 충분히 아름다웠고, 변해 가는 시대에 따라 사라져가는 극장은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 그런 감정들 속에서 나는 다시금 스무 살로 돌아가 그 과제를 꺼내본다. 영화적인 순간은 과연 무엇인가?

영화는 현실을 오마주한다. 이 칼럼은 그 지점들을 정확하게 짚어주는데, 그래서인지 영화의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우리의 삶 어딘가에 머무르게 된다. 환호했던 순간은 찰나다. 하지만 그 찰나를 위해 지난한 긴 시간을 견뎌내고, 이 견딘 시간들이 우리 삶의 대부분을 만든다. 그렇기에 영화는 이 지난함을 애틋함으로 담는 것이겠지. 칼럼도 영화와 같은 시선으로 우리 모두의 삶을 바라본다. 결국, 칼럼 <한정현의 영화적인 순간>은 영화라는 예술을 통해 삶의 다양한 방식과 순간들을 응원하고 있는 게 아닐까.

아무리 큰 찬사에도 쓸모가 없어지면 사라질 수밖에 없는 영화처럼 우리 또한 언젠가 늙고 인생의 막은 내려오니까. 그때 우리 모두의 삶이 어떤 식으로든 헛되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도록 말이다.  _「빵과 영화, 그 우정의 관계를 위하여」 중에서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선재(이봄 편집자)

오늘의 책

장재현 감독의 K-오컬트

2015년 〈검은 사제들〉, 2019년 〈사바하〉, 2024년 〈파묘〉를 통해 K-오컬트 세계관을 구축해온 장재현 감독의 각본집. 장재현 오컬트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여준다.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오리지날 각본은 영화를 문자로 다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독자를 오컬트 세계로 초대한다.

위기의 한국에 던지는 최재천의 일갈

출산율 꼴찌 대한민국, 우리사회는 재생산을 포기했다.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원인은 갈등이다. 대한민국의 대표 지성인 최재천 교수는 오랜 고민 끝에 이 책을 펴냈다. 갈등을 해결할 두 글자로 숙론을 제안한다. 잠시 다툼을 멈추고 함께 앉아 대화를 시작해보자.

어렵지 않아요, 함께 해요 채식 테이블!

비건 인플루언서 정고메의 첫 번째 레시피 책. 한식부터 중식,일식,양식,디저트까지 개성 있는 101가지 비건 레시피와 현실적인 4주 채식 식단 가이드등을 소개했다. 건강 뿐 아니라 맛까지 보장된 비건 메뉴들은 처음 채식을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안내서가 될 것이다.

할 말, 제대로 합시다.

할 말을 하면서도 호감을 얻는 사람이 있다. 일과 관계, 어른으로서의 성장을 다뤄온 작가 정문정은 이번 책에서 자기표현을 위한 의사소통 기술을 전한다. 편안함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대화법, 말과 글을 더 나은 곳으로 이끄는 방식을 상세히 담아낸 실전 가이드를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