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드레이크, 슬픔과 분노 대신 춤을 추게 하다

드레이크(Drake) <Honestly, Nevermind>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Honestly, Nevermind>에는 하우스 사운드 등 약간의 새로운 시도가 담겨있다. 강한 몰입을 유도할 만큼의 매력을 자아내진 않지만, 드레이크 특유의 칠(Chill)한 분위기, 느긋한 그루브를 조합하여 견고한 매무새를 보여준다. (2022.07.13)


이제는 하나의 장르로 봐도 무방한 드레이크식의 음악은 원조의 등장조차도 신선하지 않을 만큼 오랫동안 유행 중이다. 이러한 시선을 의식했는지 <Honestly, Nevermind>에는 하우스 사운드 등 약간의 새로운 시도가 담겨있다. 강한 몰입을 유도할 만큼의 매력을 자아내진 않지만, 드레이크 특유의 칠(Chill)한 분위기, 느긋한 그루브를 조합하여 견고한 매무새를 보여준다.

수많은 후예들에게 시조의 아우라를 보여주어야 했을 이 음반은 다른 많은 '드레이크 키즈'들의 음악이 그러하듯 무난히 듣기 좋은 바이브를 중심에 둔다. 앨범의 프로듀서 고르두(Gordo)는 한 인터뷰에서 “나와 드레이크는 슬픔과 분노가 담긴 음악에 지쳤다. 우리는 사람들을 즐겁게 춤추도록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현시대의 가장 압도적인 히트 메이커는 다른 아티스트들이 힙합으로 승화한 슬픔과 분노에 대해선 그 이유를 묻지 않는다.

사운드의 밀도와 편곡 등 음악적 무게감이 진중하기에 메시지의 가벼움에도 불구하고 앨범이 가볍지 않다. 세심한 리듬 컨트롤이 귀에 들어오는 'Falling back'과 어쿠스틱한 사운드를 변용하여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한 'Tie that binds'가 드레이크의 기록 행진이 단단한 역량의 기반 위에 있음을 증명한다. <Honestly, Nevermind>는 이렇게 음악의 주변적인 기능을 충실히 수행한다.

전형적인 힙합 트랙 'Jimmy cooks'는 앨범의 전반적인 결을 고려하면, 다른 몽환적인 멜로딕 랩들에 비해 다소 툭 튄다. 힙합 아티스트가 랩을 하는 게 특이하게 느껴지는 이 흥미로운 현상은 힙합이란 장르의 의미가 확장되어 온 역사와 그 외연의 흐릿함을 동시에 드러낸다.

어떤 장르가 유행하면 비슷한 음악을 만드는 아티스트들이 늘어난다. 이에 지친 대중이 새로운 음악으로 눈을 돌릴 때쯤, 그 장르의 유행을 촉발한 아티스트는 그 시기가 언제, 어떻게 올 것인지 정확히 예측할 수 없어서 고민이 많다. <Honestly, Nevermind>의 문제는 이 불안함에서 출발한다. 한편으론, 새로운 사운드 위에 과거의 업적을 계승하여 안전함을 꾀한 시도지만 다른 한편으론 용기없는 타협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질병의 뿌리를 찾아라

의학의 발전에도 현대인의 만성질환 비율은 증가하고 있다. 저자 제프리 블랜드 박사는 질병의 증상을 넘어, 개개인 건강 문제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는 치료법을 제시한다. 질병의 뿌리를 찾아내어 만성병을 극복하는, 건강 관리의 새로운 접근법을 전하는 책.

무작정 사면 망합니다!

주식 전문투자자 김현준 대표가 초보 투자자가 궁금해하는 질문 40가지를 1대 1로 대화하듯 답한 내용을 담았다. 종목 선택 및 매수매도법부터 주식으로 돈 버는 방법까지 투자자라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담았다. 올바른 투자를 위한 초보 투자자의 길잡이가 될 것이다.

자화상을 통해 내 마음을 살펴보다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깊은 내면과 만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미술치료의 최고 권위자 김선현 교수의 신간. 프리다 칼로, 앤디 워홀, 구스타프 클림트 등 57명의 화가가 남긴 자화상에서 화가의 목소리와 그들이 남긴 감정을 읽어내며, 이를 통해 '진정한 나'를 찾는 방법을 소개한다.

푸바오, 널 만난 건 기적이야

대한민국 최초의 자연 번식으로 태어난 판다, 푸바오. 슈푸스타를 사랑으로 돌봐 온 강철원 사육사의 따스한 러브레터. 그간의 포토 에세이에서 다 전하지 못했던 자이언트판다의 첫 만남, 바오 가족의 탄생부터 37년간 동물과 교감해온 베테랑 사육사로서의 특별 칼럼까지 모두 담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