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I'에서 'We'의 세계로 나아가는 아케이드 파이어

아케이드 파이어(Arcade Fire) <W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발을 맞춰 달려나가던 젊은 날의 부활을 기대했다면 아쉬울 수도 있다. 의의는 서서히 빠져버린 계몽자의 늪에서 벗어나, 어려운 개념과 이론의 비중을 줄이고 대중과 같은 시선을 공유하며 의견을 나누기로 마음먹었다는 점이다. (2022.06.29)


온갖 조롱과 함께 밈(meme)으로 전락한 2017년 <Everything Now> 이후 5년 만이다. 돌아온 아케이드 파이어는 디스코 리듬 대신 기타를 전면에 내세우고, 편안함 대신 격렬함을 추구하는 작법을 택한다. 첫 싱글로 공개된 연작 'The lightning'은 초창기 음악으로 돌아가겠다는 일종의 선포다. 전반부 'I'의 자아 탐구에서 'We'의 세계로 향하는 전환점을 화려하게 장식하며, 밴드의 옛 모습을 잊지 못한 이들에게 반가움을 안긴다.

반면, 이외의 곡에서는 의도된 것인가 싶을 정도로 일정 단계 이상 힘을 발휘하지 못한다. 카타르시스의 직전에서 머뭇거리는 'Age of anxiety I'의 구조가 곳곳에서 반복되는 탓이다. 상승 기류가 보이던 두 번째 섹션 이후 고꾸라지는 'End of the empire I-III', 찬란한 멜로디를 평이한 후렴으로 황급히 마무리하는 'Unconditional I (lookout kid)'은 <Funeral>과 <The Suburbs>가 이룩한 명성을 더욱 견고한 성역으로 드높일 뿐이다.

그렇다면 신보는 그저 혈기를 상실한 팀의 씁쓸한 현주소일 뿐일까. 디스코그래피를 살펴보자. 앞서 언급한 앨범들처럼 공동체 정신 속 격정적인 감정의 발산이 아케이드 파이어 음악의 한 축을 이뤘다면, 반대편에서는 <Neon Bible>과 <Reflektor>를 거치며 날카로운 사회 비판이 이어졌다. 합창을 통해 현대 소비 사회를 꼬집은 <Everything Now>는 두 갈래의 통합을 이루는 듯했으나, 지나치게 신나는 분위기에 함몰된 나머지 계몽을 이끌 선지자보다 대중을 기만하는 컬트 교주로 전락해 버렸다.

<WE>가 그 과오를 씻어내는 방법은 '낯설게 하기'다. 동일하게 사회 갈등과 분열을 텍스트로 삼지만, <Reflektor>처럼 거창한 고대 신화의 은유 대신 '불안감'이나 '구독 취소'처럼 현실적인 표현을 사용하며 청자의 과한 몰입을 의도적으로 방해한다. 전작에 대한 반성을 담은 'End of the empire IV (Sagittarius A*)'는 아예 제4의 벽을 깨며 'Fuck season five(시즌 5는 꺼져!)'라 외치기까지 한다. 해답 없는 질문들이 마지막까지 이어지며 거듭 스스로를 돌아보게 한다. 

'모든 것이 끝난다면, 과연 우리가 다시 해낼 수 있을까?'

발을 맞춰 달려나가던 젊은 날의 부활을 기대했다면 아쉬울 수도 있다. 의의는 서서히 빠져버린 계몽자의 늪에서 벗어나, 어려운 개념과 이론의 비중을 줄이고 대중과 같은 시선을 공유하며 의견을 나누기로 마음먹었다는 점이다. 아케이드 파이어는 분명 달라졌다. 그들이 다시 건넨 손을 붙잡고 앞으로의 여정을 함께 이어 나갈지에 대한 선택은 이제 철저히 우리의 몫이다.



Arcade Fire (아케이드 파이어) - 6집 WE
Arcade Fire (아케이드 파이어) - 6집 WE
Arcade Fire
SonyMusicColumbia Records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Arcade Fire (아케이드 파이어) - 6집 WE

Arcade Fire22,200원(19% + 1%)

그래미상 2회, 브릿어워드 2회 수상, 발표한 3장의 앨범 모두 미국과 영국 차트 1위를 차지한 ARCADE FIRE의 5년만의 새앨범 [WE] 새 앨범 'WE'는 ARCADE FIRE의 여섯 번째 정규 앨범으로, 지금 이 순간을 독특하고 직설적으로 표현한 7곡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초록에 빠지고 사랑한 이야기

초록이 품은 힘은 강하다. DMZ자생식물원을 거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보전복원실에서 우리땅에서 자라는 식물을 연구해온 허태임 식물분류학자의 매혹적인 글. 사라져가는 풀과 나무에 얽힌 역사, 사람, 자연 이야기는 소멸과 불안을 다루면서도 희망과 연대를 모색한다.

글을 쓰고 싶게 만드는 일기

간절함으로 쓰인 글은 읽을 때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힘이 있다. 저자는 청소 노동자로 일하며 다섯 아이를 키워냈다. 일의 고단함을 문학으로 버텨낸 저자는, 삶의 빛을 좇아 일기를 썼다. 읽다 보면 어느새 연민은 사라지고, 성찰과 글쓰기에 대한 욕망이 피어나 몸을 맡기게 된다.

영화의 이목구비를 그려내는 일

김혜리 기자가 5년 만에 출간한 산문집. 팟캐스트 ‘필름클럽’에서만 듣던 영화들이 밀도 높은 글로 찾아왔다. 예술 영화부터 마블 시리즈까지 다양한 장르를 다루며 서사 뿐만 아니라 사운드, 편집 등 영화의 형식까지 다루고 있다. 함께 영화 보듯 보고 싶은 책.

철학이 고민에 답하다

누구나 인생은 처음이기에 삶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고, 인생에 질문을 던진다. 유명한 철학자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인생의 물음을 누구보다 천천히 그리고 깊게 고민한 이들의 생각 방식은 고민을 보다 자유롭게 풀어보고, 새로운 답을 낼 수 있는 작은 틈을 만들어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