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몸이 예전 같지 않아, 나만 그래?] 당신의 몸을 지키는 한 권

『몸이 예전 같지 않아, 나만 그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직접 몸 안을 들여다볼 수는 없지만, 우리 몸이 보내는 신호는 어떤 식으로든 표출되기 마련입니다. (2022.06.21)


일, 가사, 육아 등으로 하루하루가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여성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피로와 스트레스가 쌓이고 있습니다. 이런 부담으로 인해 몸은 여러 번 문제가 생겼다는 신호를 보내지만 정작 몸의 주인은 눈치채지 못하거나 그러려니 하며 대수롭지 않게 넘길 때가 많습니다. 

만성적 피로감, 무기력감, 변비, 냉증, 부종, 두통, 피부 트러블 등 일상 속 빈번히 반복되는 증상일수록 더 그렇지요. 하지만 이러한 사소한 증상들이 심각한 질병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습니다. 우리 몸이 보내는 작은 신호도 놓치지 말고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이유입니다. 

『몸이 예전 같지 않아, 나만 그래?』는 여성의 몸에 일어날 수 있는 가벼운 증상부터 심각한 증상까지 머리, 얼굴, 상반신, 하반신, 마음 등 신체를 부위별로 나누어 가능한 한 세세하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증상이 발생하는 원인과 방치하면 이어질 가능성이 큰 대표적인 질병이 무엇인지 설명하고, 증상이 심각해지는 것을 예방하는 셀프케어 방법도 함께 안내하고 있습니다.



몸이 예전 같지 않아, 나만 그래?
몸이 예전 같지 않아, 나만 그래?
구도 다카후미 저 | 최현주 역
동양북스(동양books)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몸이 예전 같지 않아, 나만 그래?

<구도 다카후미> 저/<최현주> 역 13,320원(10% + 5%)

직접 몸 안을 들여다볼 수는 없지만, 우리 몸이 보내는 신호는 어떤 식으로든 표출되기 마련입니다. 일, 가사, 육아 등으로 하루하루가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여성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피로와 스트레스가 쌓이고 있습니다. 이런 부담으로 인해 몸은 여러 번 문제가 생겼다는 신호를 보내지만 정작 몸의 주인은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