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북클럽 독서 맞춤 솔루션 ‘금쪽같은 내 독서’ 이벤트 실시

‘금쪽같은 독서’ 시간 선사하는 북클럽 이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가 전자책 구독 플랫폼 북클럽을 통해 6월 한 달간 독자들에게 다양한 독서 맞춤 솔루션 이벤트를 제공하는 ‘금쪽같은 내 독서’ 행사를 실시한다. (2022.06.02)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가 전자책 구독 플랫폼 북클럽을 통해 6월 한 달간 독자들에게 다양한 독서 맞춤 솔루션 이벤트를 제공하는 ‘금쪽같은 내 독서’ 행사를 실시한다.

예스24는 북클럽 독자들의 독서 고민을 해결하고 맞춤형 솔루션을 전하기 위해 오는 30일까지 ‘금쪽같은 내 독서’ 행사를 열고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북클럽 회원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금쪽같은 내 독서’ 행사는 ‘나만 알기 아까운 북클럽 도서 문장 공유하기’ 이벤트와 ‘나의 독서 일상 기록하기’ 이벤트로 구성됐다.

이번 행사의 첫 번째 솔루션 이벤트 ‘나만 알기 아까운 북클럽 도서 문장 공유하기’에서는 북클럽을 이용해 수집한 문장을 다른 회원들과 공유해 나만의 독서 취향을 발견하고 새로운 책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벤트 페이지에 도서와 공유하고 싶은 문장을 등록하여 참여할 수 있으며, 추첨을 통해 20명에게 북클럽 30일 이용권을 제공한다.

두 번째 솔루션 이벤트 ‘나의 독서 일상 기록하기’는 독서 결심이 무너지지 않도록 나의 독서 일상을 SNS를 통해 자유롭게 소개하는 이벤트로 푸짐한 경품이 준비됐다. 독서 일기, 책 읽는 모습, 완독 인증샷 등의 게시물을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개인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뒤 이벤트 페이지에 해당 게시물의 인터넷 주소(URL)를 제출하여 참여할 수 있으며, 추첨을 통해 신라호텔 숙박권(1명)과 스타벅스 카페라떼 기프티콘(50명)을 증정한다.

이진구 예스24 북클럽사업 팀장은 “북클럽 독자들이 서로 소통하여 새로운 책과 도서 취향을 발견하고 건강한 독서 생활 습관을 키워 금쪽같은 독서 시간을 경험할 수 있도록 이번 이벤트를 기획했다. 앞으로도 독자 분들이 예스24 북클럽과 함께 즐거운 독서 시간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를 계획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 예스24 북클럽 ‘금쪽같은 내 독서’ 이벤트 페이지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예스24는 삶의 동기를 제공하는 문화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공연, 전시 등을 통해 끊임없이 계속되는 모두의 스토리와 함께 합니다.

오늘의 책

질병의 뿌리를 찾아라

의학의 발전에도 현대인의 만성질환 비율은 증가하고 있다. 저자 제프리 블랜드 박사는 질병의 증상을 넘어, 개개인 건강 문제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는 치료법을 제시한다. 질병의 뿌리를 찾아내어 만성병을 극복하는, 건강 관리의 새로운 접근법을 전하는 책.

무작정 사면 망합니다!

주식 전문투자자 김현준 대표가 초보 투자자가 궁금해하는 질문 40가지를 1대 1로 대화하듯 답한 내용을 담았다. 종목 선택 및 매수매도법부터 주식으로 돈 버는 방법까지 투자자라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담았다. 올바른 투자를 위한 초보 투자자의 길잡이가 될 것이다.

자화상을 통해 내 마음을 살펴보다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깊은 내면과 만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미술치료의 최고 권위자 김선현 교수의 신간. 프리다 칼로, 앤디 워홀, 구스타프 클림트 등 57명의 화가가 남긴 자화상에서 화가의 목소리와 그들이 남긴 감정을 읽어내며, 이를 통해 '진정한 나'를 찾는 방법을 소개한다.

푸바오, 널 만난 건 기적이야

대한민국 최초의 자연 번식으로 태어난 판다, 푸바오. 슈푸스타를 사랑으로 돌봐 온 강철원 사육사의 따스한 러브레터. 그간의 포토 에세이에서 다 전하지 못했던 자이언트판다의 첫 만남, 바오 가족의 탄생부터 37년간 동물과 교감해온 베테랑 사육사로서의 특별 칼럼까지 모두 담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