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책작가 정진호 "독서는 타인의 선의를 확인하는 순간"

그림책작가 정진호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은 인류가 쌓아온 거대한 선의의 집합체입니다. 저는 그래서 항상 고마움을 느끼며 책을 읽습니다. 이렇게 소중한 걸, 이토록 손쉽게 읽어도 되는지 놀라기도 하면서요. (2022.05.24)


‘이야기가 담긴 집을 꿈꾸며 건축을 공부했고, 지금은 책 속에 이야기 집을 짓고 있는’ 정진호 작가는 첫 그림책 『위를 봐요!』로 ‘2015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라가치상을 수상했다. 이어서 2018년에 『벽』으로 두 번째 라가치상을 받았다. 또한 『부엉이』로 ‘한국안데르센상’ 미술 부문 우수상을, 『벽』으로 ‘황금도깨비상’을 받았다. 이들 작품과 함께 『별과 나』『나랑 놀자』『여우 씨의 새 집 만들기』를 쓰고 그렸다. 그린 책으로 『노란 장화』『루루 사냥꾼』『투명 나무』『작은 연못』 등이 있다.


책의 재미를 느꼈던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저는 두 살 때 오른손에 화상을 입었습니다. 그 사고로 중지와 약지의 피부가 녹아버렸죠. 성장기 동안 여러 차례 피부이식수술을 받았고, 어린 시절의 많은 시간을 병원에서 보냈습니다. 여섯 살 때 세 번째 수술을 받았는데, 당시 제가 입원했던 병원 한 구석에는 그림책을 모아둔 작은 서랍장이 있었습니다. 이미 닳고 닳은 책들이었지만 책 속 그림들은 절 생생한 상상의 세계로 데려갔습니다. 그 구석에서 처음으로 책에 재미를 느끼게 됐습니다.

책 읽는 시간은 작가님께 왜 소중한가요?

제게 책 읽는 시간은 타인의 선의를 확인하는 순간입니다. 신기하게도 사람들은 가끔 아무 이유도 없이 자신이 애써 모은 걸 나눠주고 싶어합니다. 책 속에 담기는 건 누군가 평생 모아온 지식일 수도 있고, 또 자신만 즐길 수도 있었던 특별한 환상일 수도 있죠. 책을 쓴다는 일은 여간 힘든 일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지식을 글로 남기고, 상상을 문장으로 옮깁니다. 이 관점에서 보자면 책은 인류가 쌓아온 거대한 선의의 집합체입니다. 저는 그래서 항상 고마움을 느끼며 책을 읽습니다. 이렇게 소중한 걸, 이토록 손쉽게 읽어도 되는지 놀라기도 하면서요.

요즘 작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요즘 동시에 푹 빠져있습니다. 동시는 의미뿐 아니라 이미지로도, 소리로도 읽어볼 수 있거든요. 단어의 나열이 어떤 그림을 만들고, 소리를 떠올리게 한다는 게 너무 신기합니다. 최근 이안 시인의 동시집 『기뻐의 비밀』을 선물 받았는데, 매일 조금씩 아껴가며 읽고 있습니다. 다 읽으면 아쉬워서 어쩌지 벌써 고민이 됩니다.

최근작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최근 4년 만에 『심장 소리』라는 창작 그림책을 출간했습니다. 결말을 많이 고민했던 책이라 출간이 늦어지고 말았습니다. 『심장 소리』에는 달리는 아이가 등장합니다. 아이는 책 끝까지 달려가고 나서야 자신이 달렸던 이유를 알려줍니다. 우리는 끝까지 가봐야 합니다. 느리든 빠르든, 자기만의 속도로요. 그 끝에서 왜 우리가 여기까지 닿았는지 비로소 깨닫게 됩니다. 4년 만에 책을 실물로 받아보고 나서 저도 겨우 한 바퀴를 끝까지 달렸단 생각을 했습니다. 어디선가 자기만의 달리기를 하고 있을 독자들을 응원합니다. 


『침대와 책』 

정혜윤 저 | 웅진지식하우스


침대와 책
침대와 책
정혜윤 저
웅진지식하우스


책을 읽게 하는 책. 저는 이 책을 매력적인 책을 찾아내는 지도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지각대장 존』 

존 버닝햄 글·그림 | 비룡소


지각대장 존
지각대장 존
존 버닝햄 저 | 박상희 역
비룡소


그림책을 항상 새로운 눈으로 본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알려준 책. 100번도 넘게 읽었지만 여전히 새로운 걸 발견하게 됩니다. 



『손바닥 동시』 

유강희 글 / 가애 그림 | 창비


손바닥 동시
손바닥 동시
유강희 글 | 정가애 그림
창비


손바닥만 시에 담긴 바다 같은 상상력. 손에 새기고 싶은 시들이 가득 들어있는 동시집입니다. 



『보이지 않는 도시들』 

이탈로 칼비노 저 / 이현경 역 | 민음사


보이지 않는 도시들
보이지 않는 도시들
이탈로 칼비노 저 | 이현경 역
민음사


쿠빌라이 칸의 질문과 마르코 폴로의 대답만으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를 몇 십 개나 지어낸 위대한 건축가의 책. 



『우주로부터의 귀환』 

다치바나 다카시 저 / 전현희 역 | 청어람미디어


우주로부터의 귀환
우주로부터의 귀환
다치바나 다카시 저 | 전현희 역
청어람미디어


우주비행사를 인터뷰한다는 흥미로운 기획, 섬세한 묘사. 비록 과거형이 된 우주탐사 이야기지만 그 속에 담긴 진수는 우주가 아닌 사람에 대한 통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세상에 단 한 권, 김하나의 보물 1호

스무 살 김하나 작가에게 엄마가 건넨 노트 한 권. 바로 그가 태어난 날부터 다섯 살 생일까지 생의 첫 5년을 기록한 육아일기 『빅토리 노트』였다. 누군가 나의 태어남을 기뻐하고 기억도 못 할 유아기의 자신을 한없이 귀여워한 기록은 평생의 보물이 된다. 김하나 작가의 보물을 나눠보는 설렘.

기후 위기 시대 식량 안보

기후 위기가 초래할 급격한 변화는 식량이다. 밀과 쌀을 비롯한 곡물 생산에 문제가 생긴다. 곡물의 80%를 수입하는 대한민국은 기후 위기에 취약하다. 식량 안보 관점에서 기후 위기를 분석한 이 책은 대한민국의 현재와 파국을 피하기 위해 취해야 할 대책을 논한다.

위대한 투자가들의 이야기

금세기 최고의 투자 거장들의 삶과 성공, 투자 철학을 다룬 책이다. 워런 버핏부터 벤저민 그레이엄까지, 총 7명의 투자가를 각 권 시리즈로 소개하여 세트로 묶었다. 성공한 이들의 일대기를 들여다보고, 자신만의 투자 방법을 만들어가는 데 좋은 계기가 되어줄 것이다.

심사위원 만장일치, 나오키상 수상작

나오키상을 비롯한 일본 3대 문학상을 석권한 작품. 1970~80년대를 배경으로 하는 소설 『류』는 할아버지를 살해한 범인을 추적하는 미스터리이자, 세대와 세대의 이야기, 거대한 역사와 함께 흐르는 개개인의 치열한 삶의 기록이다. 강렬하게 생동하는 이야기가 마지막까지 힘있게 펼쳐지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