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켈라니, 아티스트가 밟아온 길

켈라니(Kehlani) <Blue Water Road>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앨범의 제목에서 볼 수 있듯 이 음반은 아티스트가 밟은 어떤 길에 대한 이야기다. 제단으로 가는 길이 전보다 가볍다. (2022.05.18)


한 사람이 세상을 이해하는 방식을 어떤 식으로 넓혀가는지 그 과정을 지켜보는 건 흥미롭다.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하고 있는 알앤비 가수 켈라니의 내면 탐구 여정을 영화처럼 그려낸 <Blue Water Road>는 진지한 메시지가 묻어나는 솔직한 음반이다.

전작 <It Was Good Until It Wasn't>이 육체적인 사랑에 집중했다면 이번 앨범은 그 사랑의 의미에 관해 묻는다. 죽음과 이별에 대한 고민을 담은 'Altar', 불안을 승화하는 순간을 포착한 'wondering/wandering' 등 밀도 있는 가사가 돋보인다. 켈라니는 한 팟캐스트에서 "다시 태어남(Re-birth)"이라고 표현할 정도의 큰 심정적, 영적 변화가 있었음을 밝혔다. 이를 증명하듯 고요한 사운드로 종교와 퀴어 등 진지한 주제들을 다루는 모습이 근사하다.

앨범 전반적으로 힙합 사운드 위에 간단한 멜로디를 얹은 모양새다. 네오 소울의 향취도 있으나 선율로 음악을 주도하는 대신 가사 전달과 리듬에 집중했다는 측면에서 힙합의 정서와 더 가깝다. 1990년대가 머릿속에 떠오르는 붐뱁 비트에 속도감 있는 보컬을 더한 'Wish I never'와 저스틴 비버가 피쳐링한 'Up at night'에서 안정감 있는 구조의 리듬과 짜임새 있는 연주 테크닉이 드러난다. 트렌디한 알앤비 보컬 스타일의 교과서 같은 전개다.

멜로디가 도드라지지 않아 각 트랙의 역동적인 재미는 부족하나 음반 전체의 서사가 촘촘하여 몰입감이 있다. 음악을 주도하는 사운드를 주기적으로 교체하는 완급 조절이 제 역할을 해낸 까닭이다. 'Little story', 'Shooter interlude', 'Everything interlude' 등 테마를 전환하며 감성을 환기하는 시도도 눈에 띈다. 한 곡씩 따로 들을 때보단 첫 트랙부터 마지막 트랙까지 한 번에 들었을 때 더 매력적인 작품이다.

만 16살의 나이에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카 갓 탤런트 시즌6>에서 최종 4위의 성적을 거둔 밴드의 보컬로서 주목받은 이후로 독특한 캐릭터를 대중에게 고스란히 노출하고 있는 켈라니는 언제나 자신의 혼란을 음악으로 녹여낸다. 더 깊어진 감성으로 순수하게 제련된 사운드가 도드라지는 <Blue Water Road>도 내면의 제단 위에 불안을 올려놓은 이야기다. 앨범의 제목에서 볼 수 있듯 이 음반은 아티스트가 밟은 어떤 길에 대한 이야기다. 제단으로 가는 길이 전보다 가볍다.



Kehlani - Blue Water Road (CD-R)
Kehlani - Blue Water Road (CD-R)
Kehlani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오늘의 우리를 증언하는 소설들

한국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단단하게 쌓아 올린 여섯 개의 세계를 만난다. 이번 작품집에는 편혜영 작가의 대상작 「포도밭 묘지」를 비롯해, 김연수, 김애란, 정한아, 문지혁, 백수린 작가의 수상작을 실었다. 훗날 무엇보다 선명하게 오늘의 우리를 증언하게 될 소설들이다.

소설가 이기호의 연작 짧은 소설집

『눈감지 마라』에서 작가는 돈은 없고 빚은 많은, 갓 대학을 졸업한 두 청년의 삶을 조명한다. ‘눈감지 마라’ 하는 제목 아래에 모인 소설은 눈감고 싶은 현실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작품 곳곳 이기호식 유머가 살아나는 순간 이야기는 생동하고, 피어나는 웃음은 외려 쓰다.

목소리를 내는 작은 용기

올해 1학년이 된 소담이는 학교에만 가면 수업시간은 물론, 친구들 앞에서조차 도통 목소리가 나오질 않습니다. 친구들의 시선에 온몸이 따끔따끔, 가슴은 쿵쾅쿵쾅. 누구나 한 번쯤은 겪어봤을 법한 이야기로, 목소리 작은 전국의 소담이들에게 따뜻한 응원을 전합니다.

인생 내공이 담긴 책

MBC 공채 개그맨에서 '골목 장사의 고수'로 경제적 자유를 이룬 고명환 저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죽음의 문턱에서 시작한 '책 읽기'를 계기로 시작된 독서 습관과 독서를 통해 깨달은 생각, 장사 이야기 등 오랜 기간 꾸준히 실천해온 성공 노하우를 진솔하게 들려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