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노력형 어른 되기

어른 같은 어른이 되겠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모두는 어린이의 곁에서 어른이 된다. 구분 짓는 의미에서의 어른이 아니라, 어떤 동료 어른이, 시민이 될 지는 어린이의 곁에서 각자가 정하게 될 것이다. (2022.05.06)

어린이와 손잡고 나란히 걷는 어른이 되어야지

어른이 됐다고 느끼는 순간은 언제인가. 누군가는 파를 먹기 시작했을 때라고 했던 것 같고, 비슷한 결로 보면, 나는 제육볶음에 들어간 비계를 골라내지 않게 되었을 때라고 할 수 있을까. 어른이 된다는 건 타인의 강요 없이 크게 무리하지 않고도 수용할 수 있는 일들이 늘어나는 것인가.

극장에 영화를 보러 가기 전에 결말을 확인하고 가는 친구가 있었다. 첫 장면부터 이야기를 하나씩 쌓아가면서 직접 발단 전개 위기 절정을 차례대로 맛보고 결말을 맞는 것을 좋아한 나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방식이었다. 그 사람의 취향이니 내가 참견할 문제는 아니라 그렇구나 했지만 마음으로부터 공감이 되지는 않았는데, 얼마 전에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드는 거다. 아, 그 아이는 결말이 어떻든 거기까지 가는 과정을 보겠다는 마음이 더 큰 건가, 그럼 영화 자체를 진짜 즐기는 친구일 수 있겠구나. 그제야 그의 방법을 새롭게 보게 됐다. 어른이 된다는 건 알 수 없다고 생각했던 일들이 ‘알 것도 같다’, ‘그럴 수도 있지’의 범위로 들어오는 것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이런 걸 보면, 나이를 먹으며 갖게 된 여러 특성들 중 크게는 포용과 이해의 영역이 두드러지는 순간을 ‘어른’과 연결 지어 생각하는 듯하다. 그러면 나는 이제 충분히 어른스러운가 하면 이게 또 괴로운 지점이다. 현실과 이상이 충돌한다. 살면서 굳어져 스스로 의식조차 하지 못하는 편견 역시 잔뜩 안고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정작 가진 건 손바닥만 한 마음이면서 바다 같은 품을 가진 어른으로 보이기를 기대한다는 게, 괜찮은 걸까. 그렇다면, 시간이 준 것이 이해와 편견 모두라면, 편견은 줄여가면서 더 넓게 더 많이 받아들이는 연습을 하는 수밖에 없겠지.

결국 살아온 시간이, 나이가 ‘어른’을 증명하는 것은 아니니 어쩌면 우리가 이상으로 여기는 어른의 상은, 어른을 어른답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는, 세월의 편견을 덜어낸 어린이에게서 찾는 것이 빠를지도 모른다.



나는 예전에 ‘어린이는 어른의 길잡이’라는 말을 못마땅하게 여겼다. 어린이를 대상화하다 못해 신성시하는 듯해서였다. 어른이 어린이를 잘 가르치고 이끌 생각을 해야지, 어린이한테 길 안내의 책임을 떠맡기다니. 그리고 어린이가 길을 어떻게 안단 말인가? 무슨 신비한 힘이 있는 것도 아닌데. 그렇게 생각했다. 그런데 어린이에게 할 말을 고르고, 그 말에 나를 비추어 보면서 ‘길잡이’에 대한 오해가 풀렸다. 어린이가 나를 가르쳐 주어서 길을 아는 게 아니라 어린이에게 무엇을 어떻게 가르칠지 고심하면서 우리가 갈 길이 정해지는 것이다.

_김소영, 『어린이라는 세계』 254쪽

내가 어른이 됐다고 느낀 순간이 또 있었다. 어린이에게 존댓말로 말을 걸 때. 꼬집어 설명하기는 어려운데, ‘어린이와 이렇게 대화할 수 있는 걸 보니 어른이 됐구나’라는 느낌이었다고 할까. 그리고 어느 날 만난 아이를 둔 친구는 그들 앞에서 전혀 다른 얼굴이 되었는데 그건 내가 본 그동안의 어떤 얼굴보다 믿음직스럽고 따뜻했다.

그러니까 모두는 어린이의 곁에서 어른이 된다. 구분 짓는 의미에서의 어른이 아니라, 어떤 동료 어른이, 시민이 될지는 어린이의 곁에서 각자가 정하게 될 것이다. 알다시피 대부분 문제의 시작과 끝은 어른 같지 않은 어른이다. 영원히 완수하지는 못할 테지만 어른 같은 어른이 되겠다는 마음을 잊지 않으려 한다. 어딘가에 천재형도 있겠지만 나는 아니니 목표는 노력형 어른이다.



어린이라는 세계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리커버 특별판)
어린이라는 세계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리커버 특별판)
김소영 저
사계절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박형욱

어린이라는 세계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리커버 특별판)

<김소영> 저13,500원(10% + 5%)

어린이에 대해 생각할수록 우리의 세계는 넓어진다 어린이는 잘 보이지 않는다. 몸이 작아서이기도 하고, 목소리가 작아서이기도 하다. 양육이나 교육, 돌봄을 맡고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우리 곁에 어린이가 ‘있다’는 사실을 의식하지 못한 채 살아가기 쉽다. 10년 남짓 어린이책 편집자로 일했고, 지금은 독서교실에..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어린이라는 세계

<김소영> 저14,000원(0% + 5%)

어린이에 대해 생각할수록 우리의 세계는 넓어진다 어린이는 잘 보이지 않는다. 몸이 작아서이기도 하고, 목소리가 작아서이기도 하다. 양육이나 교육, 돌봄을 맡고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우리 곁에 어린이가 ‘있다’는 사실을 의식하지 못한 채 살아가기 쉽다. 어린이를 더 잘 이해해 보려는 노력은 나 자신을,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생은 원래 씁쓸합니다

외향성이 칭찬받는 세상에서 내향성을 조명하며 주목받은 책 『콰이어트』 수전 케인의 신작. 우리는 인생이 행복, 즐거움, 낭만적 사랑으로 가득하길 바라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살면서 쓴맛을 피할 수 없다. 삶을 견딜 수 있게 하는 달콤씁쓸한 감정에 관한 통찰을 공개한다.

수많은 육아 고민, 그림책에서 찾는 답

『4~7세 보다 중요한 시기는 없습니다』 이임숙 소장의 그림책 육아법. 겁이 많은 아이, 이기려고만 하는 아이, 친구 문제로 속상한 아이의 마음엔 부모의 설명보다 그림책이 더 와닿는다. 아이의 성격과 상황에 따라 읽어줄 그림책들, 아이와 나눌 이야기까지 추천하는 구체적이고 따스한 육아서.

전 세계가 열광하는 판타지 대작의 서막

『해리포터』, 『나니아 연대기』를 잇는 새로운 세대를 위한 초대형 판타지 제1부. 악랄한 악마가 일으킨 대전쟁 이후, 야수의 지배 아래에서 근근이 살아가는 이기비 가족의 세 남매. 잃어버린 보물과 전설의 비밀을 간직한 그들은 과연 이 혼란한 세상을 바로잡을 수 있을까?

데이터는 알고 있다

구글의 최대 매출을 만들어낸 전설적인 데이터분석 전략가 닐 호인의 노하우를 집대성한 첫 책이다. 대화와 관계, 발전이라는 세 주제를 중심으로 랜선 속 인간의 욕망을 분석하고 이를 움직이는 방법을 다룬다. 세계 최고 수준인 구글의 데이터분석 사례와 전략을 엿볼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