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작가를 찾습니다> 기획전 실시…매월 '이달의 작가' 선정해 신작 공개

모든 독자가 최애 작가를 찾을 때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4월의 작가로 이유리 소설가 선정…신작 『가꾸는 이의 즐거움』 공개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가 한 달에 한 번 지금 주목해야 할 한국의 젊은 작가들을 소개하는 <작가를 찾습니다> 기획전을 진행한다.

<작가를 찾습니다> 기획전은 예스24가 매달 소설가 또는 시인 1명을 '이달의 작가'로 선정해 소개하고 '좋아하는 것'을 주제로 한 작가의 짧은 소설 또는 에세이 신작을 단독 공개하는 이벤트다. 매 작품에는 오리여인의 일러스트 삽화가 포함된다. 매달 1명의 작가가 새로 공개하는 작품은 예스24 '최애에 관한 두근두근한 이야기' <최근담 시리즈> 코너에서 무료 전자책으로 만나볼 수 있다.

<작가를 찾습니다> 기획전 4월의 작가로는 2020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빨간 열매」로 활동을 시작한 이유리 소설가가 선정됐다. 기획전을 통해 공개한 신작 『가꾸는 이의 즐거움』은 작가가 좋아하는 식물 가꾸기를 소재로 쓴 짧은 소설로 식물들의 세계에서 인간의 존재에 대한 물음표를 던지는 작가의 싱그러운 상상력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최애 작가를 찾는 독자들을 위한 풍성한 혜택도 마련됐다. <작가를 찾습니다> 기획전 페이지에서 자신이 응원하는 작가의 소개글 하단 하트 버튼을 누르면 매달 300명을 추첨해 YES포인트 1천 원을 증정한다. 하트 수가 가장 많은 작가 5명은 오는 7월 예스24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의 후보 작가로 우선 선정된다. 기획전 페이지 하단에 소개된 젊은 작가들의 책을 2만 원 이상 구매하면 담요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예스24 소설·시 담당 박형욱 과장은 "매년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행사 때마다 후보로 거론되는 젊은 작가들을 독자들에게 더 잘 소개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 오던 중 작가들의 마음을 즐겁고 설레게 하는 것들을 독자들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게 됐다""<작가를 찾습니다> 기획전을 통해 더 많은 독자분들이 한국의 멋진 젊은 작가와 그들의 작품에 관심을 가지게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가꾸는 이의 즐거움
가꾸는 이의 즐거움
이유리 저
예스이십사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예스24는 삶의 동기를 제공하는 문화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공연, 전시 등을 통해 끊임없이 계속되는 모두의 스토리와 함께 합니다.

[최근담] 가꾸는 이의 즐거움

<이유리> 저000원(0% + 0%)

‘최애에 관한 두근두근한 이야기’ 〈최근담〉 시리즈의 첫 소설. 〈최근담〉에서는 젊은 소설가와 시인이 짧은 소설이나 에세이로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대해 들려주고, 예스24 독자의 뜨거운 지지를 받는 오리여인 작가가 그림작가로 참여해 생기를 더한다. 애정을 담뿍 담은 반가운 작품들에서 새로운 취향을 발견하고 같은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