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후 하고 불면] 누구나 따라 하는 미술 놀이 그림책

『후 하고 불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색깔 물방울의 변화를 예측하며 상상력을 길러요! (2021.10.28)


『후 하고 불면』은 노랑 물방울이 똑 떨어지면서 시작되는 이야기입니다. 작가는 노랑 물방울을 후 하고 불어 보라고 말합니다. 물방울이 어떻게 변할까 하는 호기심으로 다음 장을 넘기면, 물방울은 해로 변해 있습니다. 이 책은 물감을 물과 섞어 떨어뜨린 다음, 숨을 불어 넣어 퍼뜨리는 드리핑 기법을 활용해 만들어졌습니다. 색색의 물방울은 독자의 숨과 만나 고슴도치의 가시가 되고, 고양이의 수염이 되며, 별똥별이 됩니다. 후 하고 불면, 다음 장에서는 어떻게 변할지 보는 내내 상상력을 자극합니다.

이 책은 한 번만 읽는 책이 아닙니다. 처음에는 작가의 이야기를 따라 후 하고 불며 책을 읽습니다. 다음에는 그림에만 집중해 변화를 찾아봅니다. 그러다 보면 물방울뿐만 아니라 다른 것도 변해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수염이 자라난 고양이는 깜짝 놀라 잠에서 깨어나 있고, 수염이 자란 할아버지는 놀란 마음에 울상이 됩니다. 떨어진 별똥별의 궤적이 밤하늘에 남아 있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후 하고 불면』의 마지막에는 독후 활동으로 해 볼 수 있는 색깔 물방울 놀이에 대한 설명이 곁들여져 있습니다. 재료는 어디에서나 쉽게 구할 수 있는 물감, 물, 붓 이 세 가지뿐입니다. 4세 이상의 아이라면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마술 같은 놀이로,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습니다.

자, 그럼 색깔 물방울을 떨어뜨리고 후 하고 불어 놀라운 변화를 만들어 내 볼까요?



후 하고 불면
후 하고 불면
마츠다 나나코 글그림 | 서지연 역
스마트베어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후 하고 불면

<마츠다 나나코> 글그림/<서지연> 역10,800원(10% + 5%)

후~ 하고 불면 어떻게 될까요? 《후 하고 불면》은 노랑 물방울이 똑 떨어지면서 시작되는 이야기입니다. 작가는 노랑 물방울을 후 하고 불어 보라고 말합니다. 물방울이 어떻게 변할까 하는 호기심으로 다음 장을 넘기면, 물방울은 해로 변해 있습니다. 이 책은 물감을 물과 섞어 떨어뜨린 다음, 숨을 불어 넣어 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질병의 뿌리를 찾아라

의학의 발전에도 현대인의 만성질환 비율은 증가하고 있다. 저자 제프리 블랜드 박사는 질병의 증상을 넘어, 개개인 건강 문제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는 치료법을 제시한다. 질병의 뿌리를 찾아내어 만성병을 극복하는, 건강 관리의 새로운 접근법을 전하는 책.

무작정 사면 망합니다!

주식 전문투자자 김현준 대표가 초보 투자자가 궁금해하는 질문 40가지를 1대 1로 대화하듯 답한 내용을 담았다. 종목 선택 및 매수매도법부터 주식으로 돈 버는 방법까지 투자자라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담았다. 올바른 투자를 위한 초보 투자자의 길잡이가 될 것이다.

자화상을 통해 내 마음을 살펴보다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깊은 내면과 만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미술치료의 최고 권위자 김선현 교수의 신간. 프리다 칼로, 앤디 워홀, 구스타프 클림트 등 57명의 화가가 남긴 자화상에서 화가의 목소리와 그들이 남긴 감정을 읽어내며, 이를 통해 '진정한 나'를 찾는 방법을 소개한다.

푸바오, 널 만난 건 기적이야

대한민국 최초의 자연 번식으로 태어난 판다, 푸바오. 슈푸스타를 사랑으로 돌봐 온 강철원 사육사의 따스한 러브레터. 그간의 포토 에세이에서 다 전하지 못했던 자이언트판다의 첫 만남, 바오 가족의 탄생부터 37년간 동물과 교감해온 베테랑 사육사로서의 특별 칼럼까지 모두 담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