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 특집 에세이] 내가 창조한 세계로 떠나는 거야 - 소설가 강보라

『월간 채널예스』 2021년 8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별생각 없이 자판을 두드리던 나는 얼마 지나지 않아 왜 그토록 많은 작가가 소설 쓰기를 여행에 비유하는지 깨달았다. (2021.08.13)

언스플래쉬

얼마 전 사석에서 만난 한 문학평론가는 2019년 초 소설을 쓰기 시작해 올해 초 등단한 내게 ‘코로나 시대에 태어난 소설가’라는 표현을 썼다. 그러고는 “소설 쓰기 딱 좋은 시기이긴 하죠”라는 말을 농담처럼 덧붙였다. 음, 다른 사람들 사정이야 알 길이 없지만 나의 경우 확실히 그렇기는 했다. 회사를 그만두자마자 들이닥친 코로나 사태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이왕 이렇게 된 거 소설이나 한번 써볼까’ 하는 마음이 들었던 것이다.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그렇게 별생각 없이 자판을 두드리던 나는 얼마 지나지 않아 왜 그토록 많은 작가가 소설 쓰기를 여행에 비유하는지 깨달았다. 엉뚱한 길에 들어섰다가 뜻밖의 인물을 만나는 일이 그랬고, 기대와는 다른 현실에 실망하다 문득 눈앞이 환해지는 순간이 그랬다. 심지어 ‘야심 찬 시작 – 실패 - 또 실패 - 의도치 않은 엔딩’이라는 기승전결까지 똑같았다. 나는 지난 여행 사진을 정리하듯 과거의 기억을 뒤적이며 뒤늦게 찾아온 인식의 조각들을 소설의 언어로 다듬었다. 그리고 내가 창조한 세계로 떠나는 여행이 현실의 여행보다 훨씬 흥미롭고 드라마틱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해외여행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지금, 내가 자가격리 면제 국가를 검색하는 대신 얼마 전 새로 마련한 서재에 둘 멋진 책상을 찾아 인터넷 쇼핑몰을 기웃거리는 이유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강보라(소설가, 『코스모폴리탄』 피처 디렉터)

오늘의 책

더워 죽는 참혹한 현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 '더워 죽겠다'는 과장된 표현을 써본 적이 있을 테다. 이제는 과장이 아니다. 진짜 더위로 죽는 사람이 생긴다. 점점 더 더워지고, 더 많은 삶이 죽음에 내몰린다. 책에서 보여주는 장면은 섬뜻하지만, 외면할 수 없는 사실이다. 지구인 필독서.

『고 녀석 맛있겠다』 20년 후 이야기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 출간 20주년 기념작으로 초보 아빠였던 티라노사우루스와 아기 공룡 '맛있겠다'의 따뜻하고 가슴 뭉클했던 만남과 작별 이후 20년 만의 다시 만난 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읽고 나면 눈물이 핑 도는 그들의 두 번째 만남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만나보자.

당신을 위한 맛나고 맛나는 이야기

2024 런던도서전에서 『연남동 빙굴빙굴 빨래방』으로 주목받은 김지윤 작가의 신작. 혜화동의 작은 가게 ‘맛나 도시락’에서 펼쳐지는 에피소드들을 반찬 삼아 뜨끈뜨끈한 밥심을 닮은 이야기를 담았다. 오늘 하루 지친 일상을 보냈다면, ‘진짜 어른’ 정금남 여사의 든든한 한 끼를 드셔 보시길.

어느 단타 천재의 매매 원칙

100만 원으로 참가한 실전투자대회에서 1,187%의 수익률로 화려하게 등장한 대학생 트레이더 만쥬의 투자 비법을 들려준다. 주식에 입문해 전업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의 투자 이야기를 통해 승률을 높이고 수익을 내는 매매의 기준과 원칙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