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웃음에도 서사가 있으니까, 레드벨벳 조이

레드벨벳 조이의 스페셜 앨범 <안녕(Hello)>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SM엔터테인먼트의 새로운 시도가 아주 특별한 캐릭터를 가지고 K-POP 신에서 활약 중인 음악가를 통해 매력적으로 구현됐다. 웃음의 조각 하나하나에 이야기를 실을 줄 아는 조이라는 음악가 말이다. (2021.06.09)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뒤로 젖히고 커다란 소리로 웃는다. 막 데뷔를 했을 때부터 그는 늘 그렇게 웃었다. ‘행복(Happiness)’의 무대 위에서도, 멤버들과 함께한 리얼리티 프로그램에서도, 콘서트에서 팬들을 만나면서도 그의 웃음소리는 크고 경쾌했다. 조이라는 이름을 떠올리면 언제나 가장 먼저 눈웃음과 함께 가끔은 터프하기까지 한 웃음소리가 함께하고 있었다. 

하지만 자주 웃는다고 해서 그 웃음의 의미가 매번 같은 것은 아니다. ‘피카부(Pick-A-Boo)’나 ‘배드 보이(Bad Boy)’, ‘싸이코(Psycho)’와 같이 다소 어둡고 기괴한 정서를 보여주는 곡에서 조이는 웃음의 데시벨을 조금 낮추고 살짝 미소를 띠면서 곡의 무드를 전달했다. 본래 자신이 지닌 경쾌하고 명랑한 이미지를 서늘한 미소 뒤에 감춘 것이다. 어느새 무대 위에서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는 조이의 모습은 마냥 해맑던 데뷔 시절 이후로 그가 얼마나 다양한 서사를 전달할 수 있는 가수가 되었는지 얘기해주고 있었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이의 스페셜 앨범 <안녕(Hello)>은 그 웃음의 서사를 모두 품고 있기에 흥미롭다. <안녕(Hello)>은 지금의 한국 대중가요 신 안에서 독보적으로 특별한 목소리를 자랑하는 그의 장점을 아주 잘 살린 작품이다.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모든 곡의 편곡자를 달리하면서 조이의 목소리가 가장 매력적으로 들리는 지점을 찾아냈고, 조이와 함께 만들어온 다채로운 이미지들을 하나의 퍼즐로 맞추는 데에 성공했다. 

덕분에 이 앨범은 조이가 레드벨벳 바깥에서 어떻게 웃을 수 있는지 보여주는 작품으로 기억될 것이다. 오로지 그의 개성만으로 똘똘 뭉친 이 EP는 일반적인 리메이크 앨범에서 가장 큰 걱정거리로 꼽히는 원작자의 위상을 서서히 흐릿하게 만들면서, 홀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조이가 밝게 웃기만 하던 소녀에서 어떤 색채를 가진 음악가로 자랐는지 확실하게 각인시킨다. SM엔터테인먼트의 새로운 시도가 아주 특별한 캐릭터를 가지고 K-POP 신에서 활약 중인 음악가를 통해 매력적으로 구현됐다. 웃음의 조각 하나하나에 이야기를 실을 줄 아는 조이라는 음악가 말이다. 어떤 아이돌의 서사는 이렇게 신선한 방식으로 만들어지기도 한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희아

전 웹진 IZE 취재팀장. 대중문화 및 대중음악 전문 저널리스트로, 각종 매거진, 네이버 VIBE, NOW 등에서 글을 쓰고 있다. KBS, TBS 등에서 한국의 음악, 드라마, 예능에 관해 설명하는 일을 했고, 아이돌 전문 기자로서 <아이돌 메이커(IDOL MAKER)>(미디어샘, 2017), <아이돌의 작업실(IDOL'S STUDIO)>(위즈덤하우스, 2018), <내 얼굴을 만져도 괜찮은 너에게 - 방용국 포토 에세이>(위즈덤하우스, 2019), <우리의 무대는 계속될 거야>(우주북스, 2020) 등을 출간했다. 사람을 좋아한다.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