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화 <이장>, K-도터를 아십니까

넷플릭스 영화 <이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세기말적 가부장제에 작별을 고하다”라는 타이틀대로, <이장>은 각자 쌓인 것도 얽매인 것도 많았던 자매들이 입을 열어 말하고 서로에 대해 조금 더 이해하며 가부장제의 관성에서 함께 벗어나는 과정을 보여준다. (2021.01.18)

영화 <이장>의 한 장면

K-팝, K-방역, K-좀비의 시대를 맞아 오늘은 ‘K-도터’ 얘기를 해보려 한다. 트위터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여성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표현인 ‘K-도터’, 즉 ‘한국의 딸(daughter)’이 혹시 ‘국가대표’ 같은 건가 싶다면 오해다. K-도터는 대개 자조적 의미로 사용되는 말이다. 지난 칼럼에서 다룬 웹툰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에서도 드러나는 것처럼 한국에서 수많은 아들과 딸은 같은 집에서 다른 세상을 산다. 아들 없이 딸만 있는 가정의 자매에게는 “대가 끊겨 큰일”이라는 타박과 “그러니 (부족한 딸인) 너희가 (존재만으로도 효의 완성인 아들보다) 더 효도해야 한다”는 압력이 가해진다. 이처럼 가정 안팎의 성차별적 토양에서 자라온 딸들은 분노, 서글픔, 억울함, 원한, 그리고 본의 아니게 내면화된 책임감, 인정욕구, 효(!) 강박 등 다양한 감정이 끈끈하게 엉겨 K-도터인 자신을 구성하는 동시에 구속하고 있음을 깨닫게 된다.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는 영화 <이장>은 바로 그 K-도터들의 이야기다. 첫 딸은 살림 밑천이라는 덕담을 가장한 망언에서 알 수 있듯 K-도터 중에서도 가장 무거운 짐을 진 자로 불리는 ‘K-장녀’ 혜영(장리우)은 범상치 않게 속 썩이는 아들 동민(강민준)을 혼자 키우며 직장에 다니는 싱글 맘이다. ‘장녀답게’ 성실히 살아온 게 분명해 보이지만 가장이자 양육자로 고군분투하다가 한계에 부딪힌 그에게 아버지의 묘를 이장해야 한다는 문자가 날아오며 딸들의 여정은 시작된다. 참고로 K-도터의 분노를 유발하는 대표 키워드로는 ‘명절, 제사, 조상’ 등이 있다. 

한때 누구보다 가까운 존재였지만 어느 순간 보면 놀라울 만큼 다른 인간이 되어 있다는 게 동기간의 신비일 것이다. 수더분하고 느긋해 보이지만 결혼 생활에 닥친 위기를 숨기느라 심란한 금옥(이선희), 야무지게 살려 애쓰지만 하필 부모에게서 독립하지 못한 남자와 결혼을 앞두어 속 터지는 금희(공민정), 학내 성폭력을 고발한 페미니스트이자 언니들에 비해 과격한 방식으로 분노를 표출하는 혜연(윤금선아) 등 네 자매는 성격도 사는 방식도 제각각이다. 친구나 직장 동료보다도 애매한 타인이 된 서로를 견디며 목적지로 향하는 이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이장 보상금 5백만 원이다. 


영화 <이장>의 한 장면

그러나 큰아버지가 네 자매의 막냇동생이자 ‘장남’ 승락(곽민규) 없이 이장은 불가능하다고 억지를 쓰면서 사태는 꼬이기 시작한다. 집안의 실질적 기둥은 돈 필요할 때만 연락하다 잠적하기 일쑤인 승락이 아니라 혜영인데도 가부장제의 화석 같은 큰아버지는 아들 타령을 멈추지 않는다. 어쩔 수 없이 승락을 찾아 다시 길을 떠난 자매들의 피로, 짜증, 환멸 가득한 표정은 왠지 친숙하다. 종일 전을 부치고도 제사상에 절하기를 허락받지 못했거나 여자끼리 작은 상에서 식은 음식을 데워 먹어야 했을 때 우리의 얼굴에 떠올랐을 바로 그 표정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승락의 전 여자친구 윤화(송희준)가 등장하면서 여정은 좀 더 복잡해지는데 “며느리 생기면 유학파도 유교파가 되는 게 한국 시부모들이야.”, “고추가 무슨 벼슬이에요?” 등 신랄한 대사와 배우들의 연기가 착 붙어 지루할 틈이 없다. 무엇보다 스트레스를 눌러 참다못해 얼굴 근육이 딱딱하게 굳어버린 듯 지쳐 보이는 혜영 역 장리우 배우의 존재감이 인상적이다. 

가족의 일이란 게 대개 그러하듯, 어떤 문제는 간신히 정리되고 어떤 문제는 남겨진 채 영화는 막을 내린다. 다만 “세기말적 가부장제에 작별을 고하다”라는 타이틀대로, <이장>은 각자 쌓인 것도 얽매인 것도 많았던 자매들이 입을 열어 말하고 서로에 대해 조금 더 이해하며 가부장제의 관성에서 함께 벗어나는 과정을 보여준다. 가부장제의 수혜자였지만 가부장의 자리를 회피하고 싶어 하는 승락, 가부장제의 영향으로부터 벗어날 미래 세대의 가능성을 상징하는 동민 등 세상의 변화 속에서 스스로 변화해야만 하는 남성들을 묘사하는 방식에는 남성인 정승오 감독의 고민도 드러난다. 정신 차려 보면 다가와 있을 설을 앞두고 K-도터로서 전의를 다지기 좋은 영화다. 자매들이 큰아버지의 반대를 넘어 아버지의 유골을 화장하기로 하듯, 그냥 좀 태워 보내야 할 것들을 떠올리면서 말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최지은(칼럼니스트)

대중문화 웹 매거진 <매거진t>, <텐아시아>, <아이즈>에서 기자로 활동했다. 『괜찮지 않습니다』와 『엄마는 되지 않기로 했습니다』 등의 책을 썼다.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