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올해의 소설] 가부장제의 전복, 혹은 잔혹성 - 정세랑 『시선으로부터,』

<월간 채널예스> 1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시선으로부터,』에서 김영수 문학동네 편집자가 꼽은 최고의 장면은 2020년 한국 소설 독자의 시선이 어디에 닿아 있는지 보여준다. (2020.12.07)


『시선으로부터,』에서 김영수 문학동네 편집자가 꼽은 최고의 장면은 2020년 한국 소설 독자의 시선이 어디에 닿아 있는지 보여준다. 오늘의 독자는 2019년 영화 <벌새>에서 승자도 패자도 없는 한국형 가부장제의 민낯을 보았고, 『보건교사 안은영』을 통해 여성 히어로를 향한 열망을 분출했다. 『시선으로부터,』는 가부장제에 반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소설가 정세랑의 풍요로운 결과물 중 이 책을 ‘올해의 소설’로 꼽은 이유는 편집자의 변으로 갈음한다. 

김영수 문학동네 편집자


“여성으로서 자유롭고 주체적인 삶을 살며, 그 영향을 받은(두 가족이 합해진) 한 가족이 가부장적인 사회에 반해 어떤 방식으로 살아나갈 수 있을지 전망을 제시한 점이 독자의 공감을 산 듯합니다.” 

올해의 소설 부문에서 두 번째로 추천을 많이 받은 『화이트 호스』는 강화길의 소설집이다. ‘여성의 삶을 관통하는 서사를 읽으며 잔혹함에 몸서리치고 마는 스릴러’라는 강화길의 특기가 함축돼 있다. 문단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던 「음복」, 더불어 여성 가족 구성원의 계보에 주목한 「가원」이 눈에 띈다. 독자는 무엇에 이끌려 이 책을 읽었을까? 

“겪어본 자만이 감지할 수 있는 애증 관계를 피부로 느꼈다는 반응이 많았어요. 저도 그랬고요.” 편집자는 정은진, 그녀 또한 이 관계의 구성원이다. 



화이트 호스
화이트 호스
강화길 저
문학동네
시선으로부터,
시선으로부터,
정세랑 저
문학동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다운, 문일완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