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cm 인물 교양 수업] 어제보다 지적인 나를 만드는 재미있는 교양 입문서

『1cm 인물 교양 수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구독자 18만 명, 총 조회수 2500만 회, 교양 유튜브 ‘앤드류의 5분 대백과사전’의 첫 책 가볍고 편하게, 방대한 역사 지식이 매일 1cm씩 쌓인다! (2020.10.29)


하루 5분 소박한 지식을 전하는 교양 채널 ‘앤드류의 5분 대백과사전’이 책으로 출간되었다. 5분 대백과사전이라는 채널명처럼 인물, 언어, 경제, 심리학, 정치, 예술, 음악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를 이해하기 쉽고 명쾌하게 소개하면서 1년 만에 10만 구독자를 돌파했다. 그중 ‘인물편’의 반응이 뜨거웠다는 것에 점에 주목해 이 책을 집필했다. 역사를 공부하다 포기해버린 사람들은 사건이 발생한 연도나 딱딱한 재미없는 사실들을 외우다가 지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어렸을 때 ‘위인전’을 읽으며 재미를 느꼈던 이유는 무엇일까? 아마도 인물의 삶 속에 자연스레 녹아 있는 역사적 사건들이 다르게 다가왔기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전형적인 위인전 스타일의 글보다는 조금 독특한 방식으로 각 인물들에게 접근했다. 이 책에 소개된 인물들을 모두 ‘위인’이라 칭할 수 없지만,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역사의 한 페이지에 남은 사람들이므로 자유로운 방식으로, 새로운 시각에서, 흥미로운 사실들을 뽑아 구성했다. 일상에서 바로 써먹을 수 있는 지식을 원하는가? 어제보다 지적인 나를 원하는가? 교양은 쌓고 싶지만 긴 글을 읽는 것은 부담되는가? 재미와 교양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완벽하게 잡을 수 있는 단 한 권의 책. 아리스토텔레스부터 한나 아렌트, 알프레드 히치콕, 파블로 에스코바르까지, 읽기 시작하면 멈출 수 없는 인물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1cm 인물 교양 수업
1cm 인물 교양 수업
앤드류의 5분 대백과사전 저
나무의철학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1cm 인물 교양 수업

<앤드류의 5분 대백과사전> 저14,400원(10% + 5%)

구독자 18만 명, 총 조회수 2500만 회 교양 유튜브 ‘앤드류의 5분 대백과사전’의 첫 책 가볍고 편하게, 방대한 역사 지식이 매일 1cm씩 쌓인다! 하루 5분 소박한 지식을 전하는 교양 채널 ‘앤드류의 5분 대백과사전’이 책으로 출간되었다. 5분 대백과사전이라는 채널명처럼 인물, 언어, 경제, 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