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윤덕원 칼럼] 우물쭈물 하다가 이렇게 될 줄 알았지 (Feat. DJ Soulscape)

구병모 『심장에 수놓은 이야기』 / ‘일탈충동(feat. Seven)’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실 문신을 꼭 한번 해 보고 싶었다. 몸에다 글씨나 그림을 새긴다는 것은 왠지 두렵기도 하지만 멋지게 느껴지기도 했기 때문이다. (2020.09.29)

언스플래쉬


사실 문신을 꼭 한번 해 보고 싶었다. 몸에다 글씨나 그림을 새긴다는 것은 왠지 두렵기도 하지만 멋지게 느껴지기도 했기 때문이다. 이건 문구가 크게 프린트된 티셔츠를 좋아하는 것과 비슷하게 자신이 좋아하는 말과 그림을 더욱 확신을 가지고 몸에 걸치는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어떤 글귀를, 그림을 몸 안에 갖고 싶은지 생각하면 하염없이 망설이게 된다. 물론 나중에 레이저 시술 등을 통해서 지울 수도 있다고 하지만, 쉽게 바꿀 수 없고 벗어 둘 수도 없다고 생각하면 그 내용을 정하는 일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조금 과장하자면 이름을 짓는 일과 비슷한 무게감을 갖는 게 아닐까. 

모든 것을 벗어 던지고, 정말 혼자일 때도 함께 있어 주는 존재라고 생각하면 너무 큰 의미 부여를 하는 것 같기도 하다. 하지만 다른 이들에게 보이기 때문에도 그렇고, 내 스스로가 결정해서 나의 신체를 변화시키는 것이니만큼, ‘나’ 자신을 인지하는 데도 큰 영향을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문신을 한 나와 그렇지 않은 나는 정말 많이 다를 수도 있다. (물론 아닐 수도 있다!) 게다가 몸에 그려진 문신들이 그대로 남아 있다고 하면 앞으로 나이가 들어갈 육신의 변화들도 함께 생각하지 않을 수도 없다. 아무튼 이런 생각으로 벌써 몇 년을 보내고 결정을 하지 못한 채 가족들이 생기면서 왠지 이제는 어느 정도 포기한 상태인데, 여전히 문득 생각이 나기는 하다. 

문신이 중요한 소재로 등장하는 오늘의 책 『심장에 수놓은 이야기』는 구병모 작가의 중편 소설이다. 중년 여성인 시미는 타투 시술을 받고자 직장 후배인 화인의 소개로 문신술사라고 자신을 소개하는 간판도 없는 타투샵을 찾는다. 하지만 과연 시술을 받을지에 대해서 확신하지 못하고 고민하는 사이, 이상한 일들이 연이어 일어나기 시작한다. 여기서 더 많은 이야기를 한다면 길지 않은 이 소설의 비밀들을 너무 많이 언급하는 셈이 될 것이다. 하지만 적어도 확실한 것은 내가 타투를 하면 어떨까 생각했던 때를 떠올리게 하는 고민들을 주인공인 시미 역시 하고 있었고, 그런 고민들이 삶을 바라보는 관점에 큰 영향을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한다는 점이다. 

많이 생각해 봤는데, 이런 건 오히려 생각을 할수록 더 못하게 되는 걸까요. 한번 충동에 의존해서 확 질러야만 할 수 있는 일이라는 게, 세상에는 많은가 봐요.”

늘 충동적으로 질러버린다는 것이 부정적으로 느껴질 때가 많았고 그러지 않으려고 노력한 편이다. 물론 지금도 그런 생각이 크게 달라지지는 않았지만, 솔직하게 마음이 끌리는 대로 충동에 몸을 맡김으로써만 할 수 있는 일들이 있다는 것은 잘 알고 있다. 그리고 그렇게 하기가 힘들다는 것도. 그래서인지 시미의 선택과 고민, 결정들이 마음속에 더 와 닿았던 것 같다. 소설에서 환상적으로 묘사된 일련의 사건들을 통해서, 조금 충동적인 결과였겠지만 그 속에 있던 어떤 간절함들에 대해서 생각해 볼 수 있었다.      

오늘의 추천곡은 DJ Soulscape 의 ‘일탈충동’을 골라보았다. 2000년 발매된 ‘180g beats’ 수록곡으로 감각적인 비트에 철학적인 가사가 인상적이다. 이 음반이 발매되고 한참이 지나서 들어보게 되었는데, 좀 더 어렸을 때 들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오역이기는 하지만 버나드 쇼의 묘비명으로 유명한 ‘우물쭈물하다가 이렇게 될 줄 알았지’라는 문구가 문득 떠오른다. 





충동에 대하여 더 이상 망설이지 마

순간의 충동 순간은 충동

그 순간 결정을 못 내리면 지는 것이지

어쩌면 갈등하는 순간 패배를

인정해야 할는지도 모르지  



심장에 수놓은 이야기
심장에 수놓은 이야기
구병모 저
arte(아르테)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윤덕원

뮤지션. 인디계의 국민 밴드 브로콜리너마저의 1대 리더. 브로콜리너마저의 모든 곡과 가사를 썼다.

심장에 수놓은 이야기

<구병모> 저9,000원(10% + 5%)

숨 쉬듯 벌어지는 은밀한 폭력 속에서 무엇이 우리를 구원해줄 수 있을까? 가장 강렬하고 아름다운 판타지를 선사하는 ‘스토리텔러’ 작가 구병모의 새로운 소설 『심장에 수놓은 이야기』가 아르테 ‘작은책’ 일곱 번째 책으로 출간되었다. 『위저드 베이커리』를 통해 미스터리와 호러, 판타지적 요소를 두루 갖춘 독특..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심장에 수놓은 이야기

<구병모> 저8,000원(0% + 5%)

숨 쉬듯 벌어지는 은밀한 폭력 속에서 무엇이 우리를 구원해줄 수 있을까? 가장 강렬하고 아름다운 판타지를 선사하는 ‘스토리텔러’ 작가 구병모의 새로운 소설 『심장에 수놓은 이야기』가 아르테 ‘작은책’ 일곱 번째 책으로 출간되었다. 『위저드 베이커리』를 통해 미스터리와 호러, 판타지적 요소를 두루..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DJ Soulscape - 180g Beats

11,000원(19% + 1%)

dj soulscape의 존재를 각인시킨 은근한 비트의 속삭임 데뷔 앨범 "180g Beats" 리마스터링 재발매 2000년 6월 발매되어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던 앨범 "MP Hip Hop 2000" 이후 많은 이들은 MP를 통해 가장 먼저 정규 앨범을 낼 아티스트가 누가될지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더워 죽는 참혹한 현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 '더워 죽겠다'는 과장된 표현을 써본 적이 있을 테다. 이제는 과장이 아니다. 진짜 더위로 죽는 사람이 생긴다. 점점 더 더워지고, 더 많은 삶이 죽음에 내몰린다. 책에서 보여주는 장면은 섬뜻하지만, 외면할 수 없는 사실이다. 지구인 필독서.

『고 녀석 맛있겠다』 20년 후 이야기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 출간 20주년 기념작으로 초보 아빠였던 티라노사우루스와 아기 공룡 '맛있겠다'의 따뜻하고 가슴 뭉클했던 만남과 작별 이후 20년 만의 다시 만난 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읽고 나면 눈물이 핑 도는 그들의 두 번째 만남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만나보자.

당신을 위한 맛나고 맛나는 이야기

2024 런던도서전에서 『연남동 빙굴빙굴 빨래방』으로 주목받은 김지윤 작가의 신작. 혜화동의 작은 가게 ‘맛나 도시락’에서 펼쳐지는 에피소드들을 반찬 삼아 뜨끈뜨끈한 밥심을 닮은 이야기를 담았다. 오늘 하루 지친 일상을 보냈다면, ‘진짜 어른’ 정금남 여사의 든든한 한 끼를 드셔 보시길.

어느 단타 천재의 매매 원칙

100만 원으로 참가한 실전투자대회에서 1,187%의 수익률로 화려하게 등장한 대학생 트레이더 만쥬의 투자 비법을 들려준다. 주식에 입문해 전업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의 투자 이야기를 통해 승률을 높이고 수익을 내는 매매의 기준과 원칙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