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 제이미, 고 조권!

뮤지컬 <제이미>, 조권이 그리는 미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조권이 늘 응원하고 싶은 사회는 머지않아 거꾸로 조권을 응원하고 싶은 사회가 될 것이다. (2020.07.20)

뮤지컬 <제이미> 공연 사진. 쇼노트 제공

"그럼 내 미래는요?" 뮤지컬 '제이미(JAMIE)'에서 조권이 맡은 제이미는 17세의 게이이자, 드랙퀸이 꿈인 소년이다. 이 소년은 미래를 두려워하며 나이 많은 드랙퀸 휴고에게 소리쳐 묻는다. 소년의 눈빛은 반쯤 겁에 질려있지만, 휴고의 답은 단호하다. 그 미래가 오로지 너의 결정으로 이루어진다는 것. 이 순간은 제이미에게 앞으로 수많은 길이 주어질 것임을 암시하고 조권은 제이미로서 울적한 소년의 본심을 드러낸다. 

실제 드랙퀸이 꿈인 소년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이 작품에서 조권은 혼란에 빠진, 용기가 충분하지 않은, 하지만 끼와 명랑함은 넘쳐흐르는 소년 제이미 그 자체로 무대에 서 있다. 이 역할이 너무 하고 싶어서 군대에 있을 때 정기 휴가를 내고 하이힐 한 켤레만 들고 가서 오디션을 봤고, 오디션을 준비하기 위해 "전신 거울이 없어서 커피포트에 비친 내 모습을 보며 연습했다"는 그의 말을 듣고 이 역할을 마냥 17세 소년의 성장기로 바라보기란 어렵다.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의 헤롯을 시작으로, '이블데드'와 같은 뮤지컬 작품들에서 가수 이상의 자리를 꿈꾸며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을 늘 충실하게 소화해온 사람으로서 조권은 17세 소년을 연기하기에 이미 충분히 자신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사람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집안 환경이 어려웠고, 어머니가 병을 앓고 계시다는 어려운 이야기들을 꺼내는 조권의 모습은 어쩐지 자신의 하루하루 속에서 주변 사람들의 응원을 받고 커가는 제이미의 모습과 꼭 닮았다. 제대를 하고 새로운 날들을 맞이한 조권에게 쏟아지는 무대의 스포트라이트는 "오늘은 너희들을 위한 날이야"라며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친구들과 졸업 파티의 흥겨움을 나누는 제이미의 것처럼 친절하고 따사롭다. 이것은 그동안 조권이 그의 성 정체성에 대해 함부로 이야기를 꺼내는 사람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동성애자들의 인권 향상을 위한 목소리를 냈던 것이나 사회 문제에 대해 종종 자신의 목소리를 또렷하게 내던 순간들과 겹쳐지며 가능해진 일이다. 


뮤지컬 <제이미> 공연 사진. 쇼노트 제공

타인의 삶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넓히는 사람의 연기와 노래는 그 자체로 풍성해질 수밖에 없다. 조권이 늘 응원하고 싶은 사회는 머지않아 거꾸로 조권을 응원하고 싶은 사회가 될 것이다. 지금은 간혹 벽에 부딪히더라도, 계속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는 제이미와 같은 명랑한 사람들의 에너지를 조권 또한 지니고 있다. 언제나 밝을 수는 없지만, 언제나 나와 타인의 삶에 관심을 갖고 우리 사회가 좀 더 좋은 곳으로 나아가길 원하는 사람에게 보내는 응원은 언제도 아깝지 않다. 그러니, 고 제이미(Go Jamie), 고 조권(Go Jo Kwon)!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희아

전 웹진 IZE 취재팀장. 대중문화 및 대중음악 전문 저널리스트로, 각종 매거진, 네이버 VIBE, NOW 등에서 글을 쓰고 있다. KBS, TBS 등에서 한국의 음악, 드라마, 예능에 관해 설명하는 일을 했고, 아이돌 전문 기자로서 <아이돌 메이커(IDOL MAKER)>(미디어샘, 2017), <아이돌의 작업실(IDOL'S STUDIO)>(위즈덤하우스, 2018), <내 얼굴을 만져도 괜찮은 너에게 - 방용국 포토 에세이>(위즈덤하우스, 2019), <우리의 무대는 계속될 거야>(우주북스, 2020) 등을 출간했다. 사람을 좋아한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