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책장에 책을 꽂듯

MD의 기획전 만들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기획전을 준비하는 건 책장을 채우는 것과 비슷하다. 같이 두면 좋은 책들을 한 권 한 권 모은다. 테마는 색다르면 좋겠지만 나만 재미있으면 안되니 한 눈에 맥락이 보이는 것을 찾아본다.(2020. 07. 17)

외서 MD님과 함께한 이벤트


도서 MD의 뇌를 그리면 '어떻게 하면 책을 잘 팔 수 있을까?'가 대부분을 차지할 텐데, 그런 고민의 산물 중 하나가 기획전이다. 스와이프 한 번이면 잊히기 쉬운 페이지의 바다 속에서 조금이라도 시선을 끌 수 없을까, 오늘도 머리를 쥐어짜본다.

* 이벤트는 MD 말고도 많은 이들이 준비한다. 출판사에서 마련하는 경우도 있고, 매달 두 번씩 근사한 사은품을 선보이는 예스24 전사이벤트는 전담하는 부서가 따로 있다. 책을 잘 소개해보자는 마음들이 하나하나 모인 것이 바로 예스24에 게시된 수많은 이벤트 배너들!

기획전을 준비하는 건 책장을 채우는 것과 비슷하다. 같이 두면 좋은 책들을 한 권 한 권 모은다. 테마는 색다르면 좋겠지만 나만 재미있으면 안되니 한 눈에 맥락이 보이는 것을 찾아본다. 큰 상을 받거나, 성격이 닮은 책들이 연달아 출간되거나, 다가오는 계절에 독자들이 많이 찾을 책이 있으면 좋다. 별다른 이슈가 없다면 그때부터 의식의 흐름을 따른다.

'베스트에 어린이 학습만화 시리즈가 보이네' → '어른들도 만화로 공부하자고 어필해보자!'

'이번에 나온 일러스트집 작가가 원래 2D 유튜버 캐릭터 디자인으로 유명하다고? 2D 아이돌 책 많은데! 번역서가 많으니 고객님들은 원서도 관심있으시겠지.’ → “외서 MD님, 저랑 같이 이벤트 안하실래요?”

'바이러스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 특집호 잡지들이 있지만 종수가 살짝 아쉬워...' → “과학 MD님, 저랑 같이(이하생략)”

그렇게 윤곽이 잡히면 사은품 소진 속도, 테마의 수명, 이벤트 규모 등을 가늠한다('너무 많이 팔려서 사은품이 부족하면 어떡하지? 하하' 하는 희망을 안고). 생각보다 너무 지엽적인 테마라 책이 별로 없거나 ('너무 사심 보이는데?') 혹은 시리즈 일부 권이 품절이라 소개하기 어려운 책이면 아쉽지만 기획을 보류한다. 이후 여러 팀의 도움을 받아서 이벤트를 오픈한다. 그리고 내가 만든 책장이 맘에 드는 분이 계실까 초조하게 기다린다. 책이 팔리고 사은품이 줄어드는 걸 볼 때마다(물론 알맹이인 책들이 좋아서 사주시는 것은 알지만!) 뿌듯하다. 그런데, 다음엔 또 무슨 이벤트 만들지?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양찬(도서MD)

언젠가는 ‘안녕히 그리고 책들은 감사했어요’ 예스24 MD.

오늘의 책

조남주, 산다는 것의 의미를 묻다

작가 조남주가 선보이는 부동산 하이퍼리얼리즘 소설. 『서영동 이야기』는 「봄날아빠를 아세요?」에서 시작된, 가상의 동네 서영동을 배경으로 한 연작소설 일곱 편을 엮은 책이다. 집, 부동산, 그에 얽혀있는 보통 사람들의 삶과 욕망, 현실과 맞닿은 이야기들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한국 정치, 어디로 가야 하나

뽑을 사람은 없는데, 저 사람이 뽑히는 건 막아야 한다. 한국 정치의 현주소이자,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풍경이다. 김민하 저자가 조국 사태, 한일 외교 분쟁 등 주요 사회 현안을 두고 전개된 갈등을 분석했다.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이고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모색한다.

“나는 이 세계의 결말을 아는 유일한 독자였다.”

웹소설이 현실이 되어 펼쳐진 새로운 세상, 갑작스러운 혼란과 공포 속에서 오직 한 명의 독자만이 이 세계의 결말을 알고 있다. ‘웹소설의 현재 진행형 레전드’ 〈전지적 독자 시점〉 소설책 출간! 출간 기념으로 선보이는 ‘제4의 벽 에디션’에는 올컬러 일러스트와 책꽂이, 파일 키트를 함께 담았다.

10년 후 미래를 이끌 새로운 기술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술들로 세상은 급격히 변하고 우리의 삶도 영향을 받지만, 용어에 대한 개념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다. 메타버스부터 바이오테크까지. 미래를 바꿀 4가지 기술을 다양한 사례를 통해 개념을 설명하고 투자를 위한 전망까지 한 권에 모두 담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