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월간 채널예스 5주년 특집] 미치도록 섭외하고 싶었다 - 조남주, 김초엽 외

<월간 채널예스> 2020년 7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만나지 못한 이름들에게 보내는 『월간 채널예스』의 연서. “언젠가는 만날 수 있겠지요. 어느 날 어느 때에 또 연락드리겠습니다.”(2020. 07. 16)

만나지 못한 이름들에게 보내는 『월간 채널예스』의 연서. “언젠가는 만날 수 있겠지요. 어느 날 어느 때에 또 연락드리겠습니다.” 



손열음 

2015년 『하노버에서 온 음악 편지』 출간 소식을 듣고 편집자에게 전화를 걸었다. 일정을 조율하는 내내 애달팠지만 결국 그를 『월간 채널예스』에 소환하겠다는 소망은 불발됐다. 바쁜 연주자의 몸은 이국 땅 어딘가에 묶여 있었다. 담담한 외피에 담긴 뜨거움으로 『월간 채널예스』를 연주해주세요, 제발!   



조남주 

소설가 조남주는 꼭 지킬 수 있는 약속만 하는 작가 중 한 명. 거듭해 서평을 청탁했으나 작가는 끝내 수락하지 않았다. ‘먼저 온 청탁들’이 이유였다. ‘지키지 못한 약속’으로 남지는 못했으나 ‘지키고 싶은 약속’을 할 수 있기를, 장르와 분량을 불문하고 그때를 기다린다. 조남주 is 뭔들.



김보라 

<책읽아웃>에서 만난 후 며칠동안 ‘김보라 앓이’를 했더랬다. 표지 인물 후보로 올려놓고 며칠을 망설이다 마음을 정했는데…. 아뿔싸, 그녀는 영화 <벌새> 홍보를 위해 비행기를 타고 머나먼 이국 행을 한 뒤였으니! 감독님, ‘손희정의 더 페이보릿’ 첫 순서로 모셨지만, 저희는 아직도 배가 고픕니다. 칼럼 지면도, 인터뷰 지면도 활짝 열어놓고 기다릴게요.



김정연 

2017년 『혼자를 기르는 법』이라는 신선한 걸작을 내놓고 홀연히 타지로 떠난 작가. 인터뷰는 하지 않는다는 작가의 원칙에도 불구하고, 『혼자를 기르는 법2』가 나왔을 때도 넘치는 욕구를 주체할 수 없었다. 그가 다시 초유의 무언가로 우리들의 뒤통수를 쳐줄 그날을 기다린다. 그때 다시 문을 두드릴 테다. 



김은희 

드라마 작가와는 좀처럼 연이 닿지 않았다. 『킹덤: 김은희 대본집』이 나오고 넷플릭스에서 <킹덤2>를 방영하는 걸 지켜보면서 마음만 달아올랐던 시간들도 이미 지나갔다. 그럼에도 김은희 작가와의 인터뷰 욕구는 아직 식지 않고 있다. 언젠가는 반드시! 『월간 채널예스』에겐 주지훈보다 김은희다.



김명남 

김명남의 역자 소개는 언제나 같은 문장으로 시작한다. “카이스트 화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환경대학원에서 환경 정책을 공부했다. 인터넷 서점 알라딘 편집팀장을 지냈고, 지금은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100권이 넘는 책이 그녀의 언어를 거쳐 독자에게 전달됐다. ‘번역 외에 다른 글은 쓰지 않는다’는 번역가의 원칙을 잘 알지만, 과학적 상상력을 보유한 채로 아름다운 글을 기다리는 즐거움을 누리고 싶다는 사적인 욕망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을 것 같다.



김초엽 

에디터의 욕망과 무관하게 번번이 타이밍이 어긋나는 작가가 있다. 김초엽 작가가 그랬다. 겨우 연이 닿아 마주 앉은 시기가 2019년 10월,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이 출간된 지 넉 달이 지난 시점이었다. 더 일찍 만났더라면 ‘한국 SF의 우아한 계보’가 세상에 전하는 어떤 메시지의 첫 번째 청취자가 되는 영광을 누렸을 텐데. 그걸 놓친 나, 아직도 종종 이불 킥을 한다. 

 


재수 

최근 『이렇게 될 줄 몰랐습니다』를 펴낸 만화가 재수의 인스타그램 팔로어는 14만 명이라고 한다. 그의 글과 그림의 하모니가 안겨주는 슴슴한 감동을 『월간 채널예스』에 연재하면, 이 많은 팔로어를 채널예스 인스타그램(@chyes24)으로 데려올 수 있지 않을까? 창간 5주년을 맞아 불가능한 꿈을 꿔본다. 



박막례 

『월간 채널예스』 편집부에게 박막례 할머니는 너무 일찍 터트린 폭죽이었다. 출간보다 앞서 인터뷰를 하고 싶었다. ‘표지냐 이번 호냐, 그것이 문제’였고, 후자를 선택했다. 아니다, 아쉽지 않다. 이 위대한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두 번째 책을 내는 날에는 기필코 그녀의 빛나는 열정을 『월간 채널예스』 표지로 삼을 테니.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다운, 문일완

오늘의 책

믿음 없는 사랑일지라도, 사랑은 감출 수 없어요.

『구의 증명』 최진영의 신작. 무연고의 제주로 내려가 죄책감 대신 자유, 진실 대신 거짓을 택한 주인공. 겨우내 자신의 ‘믿음 없는 사랑’을 조용히 들여다 본다. 최진영 소설가가 오랫동안 성찰해온 믿음, 그리고 사랑의 진실에 다가가는 소설. 매 순간 낯설고 신비로운 그 이름, 사랑.

슈퍼히어로보다 북극곰

『햇빛초 대나무 숲에 새 글이 올라왔습니다』 황지영이 이번엔 북극곰과 함께 돌아왔다! 시원한 농담과 뜨거운 위로가 오가는 고객 후기 만점 신화의 북극곰 센터. 어린이들의 고민을 해결하는 건 꽁이의 슈퍼 파워가 아니다? 그저 들어주고 진심으로 응원해주는 꽁이 옆에서 아이들은 오늘도 자란다.

제대로 된 데이터 투자법

300만 원으로 100억 대 자산을 만든 소액 부동산 투자 전문가 잭파시의 투자 노하우를 담았다. 클래스유 강의 평가 5.0으로 호평받은 '잭파시 톱다운 투자법'을 책으로 한 권에 정리했다. 투자를 위한 필수 지표를 정리하고 활용해 돈 버는 확실한 방법을 만나보자.

초고령사회, 위기를 기회로

총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대한민국 미래를 비관적으로 보는 시선이 팽배하다. 우리보다 먼저 인구 문제를 겪은 일본 사례를 보면, 나름의 해법이 존재한다. 초고령사회에 필요한 일자리, 교육, 문화, 교통을 고민해본다. 즐거운 노년은, 사회 차원에서도 가능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