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월간 채널예스 5주년 특집] 채널예스 연재, 책이 되다 - 이경미 감독 외

<월간 채널예스> 2020년 7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1차적 욕심은 언제나 ‘좋은 잡지’였으나, 때때로 2차적 욕심인 ‘좋은 연재 플랫폼’이 실현되기도 했다. 웹진 <채널예스>와 『월간 채널예스』에 연재된 칼럼 중 책이 된 다섯 권을 가려 뽑았다. (2020.07.15)


1차적 욕심은 언제나 ‘좋은 잡지’였으나, 때때로 2차적 욕심인 ‘좋은 연재 플랫폼’이 실현되기도 했다. 웹진 <채널예스>와 『월간 채널예스』에 연재된 칼럼 중 책이 된 다섯 권을 가려 뽑았다. 



『잘돼가? 무엇이든』 이경미 지음

영화 <미쓰 홍당무>, <비밀은 없다>, <아랫집>의 감독 이경미의 에세이집 『잘돼가? 무엇이든』 서문에 이런 바람이 적혀 있다. “이제 나의 철없고 부실한 농담들이 계획대로 가지지 않는 삶에 지친 누군가에게 작은 웃음이 되면 참 좋겠다.” 책에 실린 글들의 초고는 2016년 <채널예스>에 연재한 ‘이경미의 어쨌든’이다. 그녀의 영화처럼 슬프고 웃긴 바람에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칼럼이다.



『자유로울 것』 임경선 지음

2015년 6월에 시작한 ‘임경선의 성실한 작가 생활’은 1년간 2주에 한 번 <채널예스>에 연재됐다. 총 32편의 글 가운데 ‘아이를 키우면서 글을 쓰는 일’, ‘타인의 작품을 평가하는 것에 대해’를 비롯한 몇 편이 작가의 에세이집 『자유로울 것』에 수록됐다. 



『철도원 삼대』 황석영 지음

황석영의 최근작 『철도원 삼대』는 책으로 묶이기 전 ‘마터 2-10’이라는 제목의 연재 소설이었다. 일제강점기 중엽부터 운행되다 전쟁 중 폭파된 산악형 기관차 마터 2형 10호를 매개로, 분단된 한반도와 그 시대를 살아간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긴 소설 ‘마터 2-10’은 2019년 4월 <채널예스>에 연재를 시작해 2020년 3월 최종화 ‘그분들은 별이 되어’로 연재를 끝맺었다. 



『무엇이든 쓰게 된다』 김중혁 지음

이 책의 부제는 ‘소설가 김중혁의 창작의 비밀’이다. 창작을 주제로 한 김중혁의 첫 번째 저작인 이 책의 마지막 챕터 타이틀은 작가가 『월간 채널예스』에 연재한 칼럼 타이틀과 같다. ‘대화 완전정복’. 문제와 문제 해설이라는 독특한 구성과 김중혁식 유머는 총 스물한 편으로, 모두 <채널예스>와 『월간 채널예스』에 저장돼 있다. 



『툭하면 아픈 아이 흔들리지 않고 키우기』 강병철 지음

‘강병철의 육아의 정석’은 <채널예스> 장수 칼럼 중 하나였다. 2016년 여름에 시작해서 2018년 가을까지, 독자들의 뜨거운 성원 속에 연재가 지속됐다. 연재 2년째에 접어들 즈음, ‘안아키’ 사건이 터졌던 게 기억난다. 철학이 있는 의사가 절실할 때였다. 강병철은 의사이자 도서출판 꿈꿀자유, 서울의학서적의 발행인이며 『성소수자』의 저자, 『사랑하는 사람이 정신질환을 앓고 있을 때』와 『현대의학의 거의 모든 역사』를 비롯한 여러 책의 역자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다운, 문일완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