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월간 채널예스 5주년 특집] 역대 베스트 커버들!

<월간 채널예스> 2020년 7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월간 채널예스』 1~60호에서 가려 뽑은 베스트 커버들 (2020.07.14)


5년간 『월간 채널예스』의 커버를 장식한 작가 62명은 (최신호 순)김이나, 강화길, 펭수, 권여선, 양준일, 정세랑, 루시드폴, 장류진, 박정민, 은희경, 김연수, 박상영, 정우성, 김창완, 백희나, 마스다 미리, 김하나·오은, 황정은, 박준, 이슬아, 전이수, 손보미, 윤종신, 정재승, 김금희, 김소영, 이승엽, 김진애, 김보통, 김숨, 이적, 조남주, 이병률, 허영만, 윤태호, 김애란, 유시민, 김영하, 공지영, 류시화, 편혜영, 진중권, 이해인, 설민석, 배종옥, 김제동, 장강명, 박웅현, 정유정, 김대식, 이기호, 백영옥, 혜민 스님, 기욤 뮈소, 이외수, 요조, 김훈, 무적핑크, 베르나르 베르베르, 김중혁, 최규석이다. 지금 이 시대 독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신작의 저자를 만나온 『월간 채널예스』. 5년간 해당 월의 매출액 대비 소진 속도를 비교한 결과, 가장 빠른 반응을 보인 표지 모델 BEST 5는 유시민, 혜민 스님, 베르나르 베르베르, 펭수, 이적 순이었다.  



이 표지도 놓치긴 아깝다!


2019년 5월호 | 그림책작가 백희나

‘순탄치 못한 여정에도’ 마음을 지키면서 뚜벅뚜벅 그림책을 만들어온 그의 미소가 아름답다. 책으로 독자를 미소 짓게 하는 사람답다고 할까. 작가님, 앞으로는 부디 꽃길만 걸으세요! (김도훈) 



2018년 11월호 | 화가 전이수 

글과 그림으로 깊은 울림이 있는 메시지를 세상에 던져주는 전이수 작가님을 좋아하는 오래된 팬이에요. 언제나 따뜻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아름다움을 전하는 작가님이 좋아요. 이상한 세상을 살아가며 바라보는 날카로운 인터뷰가 인상적이었어요. (임순미) 



2020년 2월호 | 소설가 정세랑

작가를 사랑하는 이들의 ‘덕질’의 결과물인 잡지 『글리프』가 표지에 실린 점이 좋았어요. 본인의 책 위에 『글리프』를 둔 것도요. “이 자리의 주인공은 여러분이에요”라고 독자에게 말을 건네는 표지랄까요. 그리고 소설가 김숨, 소설가 황정은 님 표지도 너무 좋았답니다. (구희진)



월간 채널예스 2020년 7월호
월간 채널예스 2020년 7월호
예스24 저
채널예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다운, 문일완

오늘의 책

초록에 빠지고 사랑한 이야기

초록이 품은 힘은 강하다. DMZ자생식물원을 거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보전복원실에서 우리땅에서 자라는 식물을 연구해온 허태임 식물분류학자의 매혹적인 글. 사라져가는 풀과 나무에 얽힌 역사, 사람, 자연 이야기는 소멸과 불안을 다루면서도 희망과 연대를 모색한다.

글을 쓰고 싶게 만드는 일기

간절함으로 쓰인 글은 읽을 때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힘이 있다. 저자는 청소 노동자로 일하며 다섯 아이를 키워냈다. 일의 고단함을 문학으로 버텨낸 저자는, 삶의 빛을 좇아 일기를 썼다. 읽다 보면 어느새 연민은 사라지고, 성찰과 글쓰기에 대한 욕망이 피어나 몸을 맡기게 된다.

영화의 이목구비를 그려내는 일

김혜리 기자가 5년 만에 출간한 산문집. 팟캐스트 ‘필름클럽’에서만 듣던 영화들이 밀도 높은 글로 찾아왔다. 예술 영화부터 마블 시리즈까지 다양한 장르를 다루며 서사 뿐만 아니라 사운드, 편집 등 영화의 형식까지 다루고 있다. 함께 영화 보듯 보고 싶은 책.

철학이 고민에 답하다

누구나 인생은 처음이기에 삶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고, 인생에 질문을 던진다. 유명한 철학자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인생의 물음을 누구보다 천천히 그리고 깊게 고민한 이들의 생각 방식은 고민을 보다 자유롭게 풀어보고, 새로운 답을 낼 수 있는 작은 틈을 만들어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