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월간 채널예스 5주년 특집] 역대 베스트 커버들!

<월간 채널예스> 2020년 7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월간 채널예스』 1~60호에서 가려 뽑은 베스트 커버들 (2020.07.14)


5년간 『월간 채널예스』의 커버를 장식한 작가 62명은 (최신호 순)김이나, 강화길, 펭수, 권여선, 양준일, 정세랑, 루시드폴, 장류진, 박정민, 은희경, 김연수, 박상영, 정우성, 김창완, 백희나, 마스다 미리, 김하나·오은, 황정은, 박준, 이슬아, 전이수, 손보미, 윤종신, 정재승, 김금희, 김소영, 이승엽, 김진애, 김보통, 김숨, 이적, 조남주, 이병률, 허영만, 윤태호, 김애란, 유시민, 김영하, 공지영, 류시화, 편혜영, 진중권, 이해인, 설민석, 배종옥, 김제동, 장강명, 박웅현, 정유정, 김대식, 이기호, 백영옥, 혜민 스님, 기욤 뮈소, 이외수, 요조, 김훈, 무적핑크, 베르나르 베르베르, 김중혁, 최규석이다. 지금 이 시대 독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신작의 저자를 만나온 『월간 채널예스』. 5년간 해당 월의 매출액 대비 소진 속도를 비교한 결과, 가장 빠른 반응을 보인 표지 모델 BEST 5는 유시민, 혜민 스님, 베르나르 베르베르, 펭수, 이적 순이었다.  



이 표지도 놓치긴 아깝다!


2019년 5월호 | 그림책작가 백희나

‘순탄치 못한 여정에도’ 마음을 지키면서 뚜벅뚜벅 그림책을 만들어온 그의 미소가 아름답다. 책으로 독자를 미소 짓게 하는 사람답다고 할까. 작가님, 앞으로는 부디 꽃길만 걸으세요! (김도훈) 



2018년 11월호 | 화가 전이수 

글과 그림으로 깊은 울림이 있는 메시지를 세상에 던져주는 전이수 작가님을 좋아하는 오래된 팬이에요. 언제나 따뜻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아름다움을 전하는 작가님이 좋아요. 이상한 세상을 살아가며 바라보는 날카로운 인터뷰가 인상적이었어요. (임순미) 



2020년 2월호 | 소설가 정세랑

작가를 사랑하는 이들의 ‘덕질’의 결과물인 잡지 『글리프』가 표지에 실린 점이 좋았어요. 본인의 책 위에 『글리프』를 둔 것도요. “이 자리의 주인공은 여러분이에요”라고 독자에게 말을 건네는 표지랄까요. 그리고 소설가 김숨, 소설가 황정은 님 표지도 너무 좋았답니다. (구희진)



월간 채널예스 2020년 7월호
월간 채널예스 2020년 7월호
예스24 저
채널예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다운, 문일완

오늘의 책

구병모의 소설을 읽을 권리

어떤 분량으로도 자신의 색을 가지고 소설을 써낼 수 있는 작가, 구병모. 구병모가 가진 날카로운 메시지와 심미적인 색채를 미니픽션 13편으로 표현해냈다. 현실보다 더 예리한 환상은 물론, 소설과 세계에 관한 고찰 과정을 섬세한 스케치들을 보듯 다양하게 엿볼 수 있는 소설집.

우리는 결국 만나게 된다

바이러스로 폐쇄된 도서관에 남겨져, 언제까지고 기다릴 수 밖에 없었던 두 로봇의 이야기. 영문을 모른 채 오지 않을 사람들을 기다리던 둘 앞에, 한 아이가 등장한다. 닫힌 문 너머 “괜찮아?” 라고 묻는 아이의 한 마디가 어쩐지 그들의 가슴을 울리는데… 제23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우리가 만들 사랑스러운 지구를 위해

기후위기라는 말만 들으면 우리가 손쓸 수 있는 건 아무 것도 없는 거대한 문제 같지만, 구희 작가의 귀여운 그림과 쉬운 이야기와 함께라면 당장 무언가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으니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사랑스레 손 내미는 책.

행복을 위한 재테크

주도적인 삶과 행복을 위해 재테크를 시작한 유튜버 뿅글이가 건강하게 돈을 모으고 불리는 노하우를 담은 책이다. 무조건 아끼고 쓰지 않는 소비가 아닌 효율적으로 쓰고 저축하는 방법부터 N잡, 주식, 부동산 등 다양한 재테크 비법을 20대의 눈높이에 맞게 설명하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