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어린이 MD 김수연 추천] 아이에게 엄마는 어떤 존재일까요?

『소중한 사람에게』,『산비둘기』,『아빠한테 물어보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엄마의 마음_아이를 학교에 들여보내며 한참을 뒤에서 지켜봅니다. 학교가 아니라, 그 길이 앞으로 아이가 혼자 걸어가야 할 인생길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2020.06.04)

아이가 태어나면 엄마의 삶은 시작이 됩니다. 막연히 육아책으로 배우던 엄마라는 역할은 갑자기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았던 감당하기 많은 일들을 쏟아냅니다. 사랑했다가 화를 냈다가 시시각각 변하는 엄마의 삶에 미안함이 가득해져서 울음을 쏟아내며 그렇게 엄마가 되어갑니다. 엄마는 아이를 사랑으로 대하며 많은 감정을 겪어내지만, 갑자기 궁금해질 때가 있습니다. 엄마에게 사랑한다고 수십번 말하고, 고사리손으로 글자를 처음 쓰기 시작할 때 ‘엄마 사랑해’라는 편지를 써오는 아이들에게 정말 엄마란 어떤 존재일까요? 여기 어린이의 눈으로, 이제 다 자란 어른이지만 어른이의 눈으로 바라본 엄마에 대한 생각들을 담은 책들이 있습니다. 눈물 수도꼭지 잠글 준비하시고 아이들은 엄마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잠깐 엿보러 갑니다.



 『소중한 사람에게』  (전이수 글그림 | 웅진주니어) 

 

『소중한 사람에게』 는 영재발굴단으로 소개된 이후 『걸어가는 늑대들』, 『나의 가족, 사랑하나요?』 등의 책으로 주목받아온 전이수 작가의 그림 에세이입니다. 방 안, 집 담벼락, 제주의 자연 등 주변 곳곳이 캔버스인 꼬마 작가 전이수는 일상에서 행복을 기록합니다. 털을 치켜세우는 고양이가 느끼는 두려움과 상처에 공감하며, 고개를 떨구고 지쳐있는 삼촌에게는 위로의 어깨를 건넵니다. 가장 아련한 그림은 ‘엄마의 마음’으로 아이를 학교에 들여보내고 한참을 뒤에서 지켜보는 엄마의 뒷모습을 담아냅니다. 학교가 아니라 그 길이 앞으로 아이가 혼자 걸어가야 할 인생길 같아서 한참을 본다는 이야기에 갑작스레 고이는 눈물을 훔치게 됩니다. 사랑의 마음으로 소중한 이들을 바라보는 순수한 소년의 눈으로 세상 속 행복을 찾으러 떠나봅니다 .


『산비둘기』  (권정생 글 | 창비)

 


『산비둘기』는 『몽실언니』, 『강아지똥』 등으로 한국의 토속적인 감정을 가장 잘 담아내는 작가 권정생의 청년 시절 시와 그림들을 모아낸 작품집입니다. 이 시집에는 유독 어머니가 많이 등장하는데, 권정생이 결핵을 앓게 되며 어머니가 지극한 정성으로 병간호를 하는 것에 대한 미안한 마음이 가득합니다. 엄마는 시 속에서 새로, 파도로 변하여 자식을 편안하게 품지만, 곧 약을 구하러 다니는 두꺼비의 모습과 아기별이 우는 모습을 통해 독자들은 다가오는 슬픔의 그림자를 엿볼 수 있습니다. 시의 느낌대로 실제 현실에서 작가는 건강을 회복하지만 자신을 지켜주던 어머니가 갑자기 돌아가시면서 어머니에 대한 그의 마음은 더 아련하게 남았습니다. 직접 시를 쓰고, 색종이 몇 장으로 모양을 냈다는 소박한 소개와는 달리 읽는 이 누구라도 그가 얼마나 어머니를 사랑했는지 작가의 마음이 깊게 와닿는 특별한 시집입니다. 

 

『아빠한테 물어보렴』  (다비드 칼리 글/노에미 볼라 그림| 문학동네)


 

마지막 책은 제목은 아빠이지만, 엄마들이 아이들이 곤란한 질문을 할 때 자주 쓰는 말을 담았습니다. 어른들의 말을 이해하기 힘든 아이들을 위한 작가 다비드 칼리의 유쾌한 어른말 해독법 책입니다. 『나는 기다립니다』로 어른들의 마음을, 『내 안에 공룡이 있어요』로 아이들의 마음까지 사로 잡은 팬이 아주 많은 작가인데요. 그는 아이들 눈에 비친 이상한 어른들에 주목합니다. 어른들은 언제나 알아듣기 어렵게 말하고 아이들 마음을 어찌나 모르는지 정말 답답하기만 합니다. 예를 들면 강아지를 키우자고 할 때  “글쎄 생각 좀 해보자”라고 하는 말은 곧바로 안된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사실 안된다는 뜻입니다. 그리고 자주 쓰는 무기 같은 말은 “너도 내 나이가 되면 알거야” 입니다. 어린이들의 각종 질문에 뾰족한 답을 알기 어려울 때 이야기를 끝내려고 주로 씁니다. 어른들의 말 사전을 통해 엄마들은 뜨끔하게 되고, 어른과 아이 간 소통의 간격을 조금씩 줄여볼 수 있는 재미있는 책입니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수연 (어린이 MD)

누군가를 웃길 때가 가장 행복하다. 세상에서 초콜렛이 가장 맛있는 1인.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