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집콕 그리고 아름다움에 관하여

<하울의 움직이는 성>, <모노노케 히메> 그리고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아름답지 않으면 살 의미가 없어.” (2020. 04.14)

원래 집순이파여서 그런지 요즈음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는 나에게는 오히려 외출을 계획하지 않아도 괜찮다라는 사회적 승인과 같은 의미로 다가온다. 그래서 죄책감없이 쇼파에 앉아 혹은 침대에 누워 이것저것 볼거리를 찾아 헤매는 하이에나가 된 것을 만끽하고 있는 중이다. 이러한 생활 중에 얻은 소득은 그 동안 봐야지 봐야지 하면서도 못본 지브리 스튜디오의 애니메이션 두 편을 넷플릭스를 통해 본 것이다. (넷플릭스는 2월 1일부터 4월 1일까지 지브리 스튜디오의 애니메이션 21편을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했다.)

 

그 두 편은 바로 <하울의 움직이는 성>과 <모노노케 히메>. 이 두 편의 애니메이션에는 킬링포인트 대사가 나오는데, 모두 아름다움에 대한 말이다. 캡쳐 화면과 함께 소개한다.

 

 

하울의 움직이는 성
 

 

솔직히 말해서_04.jpg
“아름답지 않으면 살 의미가 없어.”  

 

 

모노노케 히메
 

 

솔직히 말해서_히메_01.jpg
 “살아남아라. 넌 아름답다”

 

 솔직히 말해서_히메_03.jpg
자신이 아름답다는 말을 듣고 놀라는 산의 모습

 

(왜 위 두 대사가 나왔는지는 스토리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직접 영화를 보세요!)


위 두 영화에서 언급되는 아름다움에 대해서 잠깐 생각해봤다. 아름다움이 중요하다고 얘기하는 ‘하울’, 아름답다라는 말을 듣는 ‘산’. 둘 다 외모는 출중하다. 하지만 영화 속 하울과 산이 아름답다고 얘기되는 것에 보는 사람도 공감할 수 있는 이유는 외모만 아름다워서 그런 것은 아닐 거 같다. 하울은 짓궂은 군인들에게 봉변 당할뻔한 소피를 구해주었고, 할머니로 변신한 소피가 자기가 없는 사이 성에 들어와도 받아준다. 산은 자신과 어울려 사는 들개 형제자매와 자연을 사랑하며 무엇보다 강인하다. 그리고 자신을 아름답다라고 하는 말에 깜짝 놀랄 만큼 천진하다. 그리고 인간은 여전히 싫어하지만 아시타카를 좋아하는 마음 자체는 인정할 만큼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다. 하울과 산, 모두 자기 자신이 단단하게 서있되, 이들은 다른 사람 그리고 자기 주변의 세계와 호흡하며 성장해 나간다. 그 정도의 마음력도 갖춘 것이다. 다른 말로 바꾸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모두가 조화를 이룬 상태라 하겠다.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책 쇼핑이 취미라 책을 자주 사는 편이다. 최근에 산 책 중에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가 있다. 사놓기만 하고 처박아 두었는데, 이 두 영화를 보고 무심코 이 책을 꺼내 들고 보니 이 책이 외양적으로 무척 아름답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책에는 이정호 일러스트레이터의 그림이 꽤 많이 들어가있는데, 책의 원고를 회화의 느낌으로 표현한 일러스트들이다. 회화의 느낌이라고 얘기한 것은, 원고를 일러스트레이터가 소화하고 해석하여 추상하는 작업을 통해 이미지화한 작업물들이 그 자체로 완결성 있는 작품이기 때문. 

 

 


모자로 착각한01.jpg

 

모자로 착각한02.jpg

 


그리고 총 4개의 부마다 해제 역할을 하는 들어가는 말이 약 7페이지 정도가 있는데 그 부분에 해당하는 종이마다 색깔이 있다. 종이 색깔도 저마다 다르다. 주석 표시도 새롭다. 주석을 색깔 있는 다이아몬드 도형으로 블릿하는 책은 처음 봤다. 도비라, 주석, 자간과 행간, 가름끈, 일러스트 등등 책 외양을 구성하는 각 요소 하나 하나를 담당 편집자와 디자이너는 모두 새롭게 보았고, 그 요소를 통해 책의 내용을 적절하되 과하지 않게 담아내려고 노력했다. 이 책을 만든 편집자와 디자이너는 분명 아름다움을 추구했을 것이다.

 

 


모자로 착각한03.jpg

 

모자로 착각한04.jpg

 


내양과 외양이 조화롭게 잘 어우려져 있는 물건, 드라마, 음악, 책, 사람  더 나아가 제도와 규칙과 법. 이런 것들을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 나도 이렇게 하고 싶고, 되고 싶다는 마음이 든다. 문득 이런 생각을 했다. 아름다워지고 싶어서, 아름다움을 만들고 싶어서, 아름다움을 향해 가고 싶어서 가끔 무리할 정도로 우리는 아니 나는 애쓰고 있는 것이 아닐까? 꼭 아름다운 결과물이 나온다는 보장은 없더라도 그곳을 바라보며 걷는 것은 포기하지 않아야겠다는 마음을 다져본다. 그게 나의 마지막 자존심이라고나 할까? 집콕하는 요즈음 든 생각이다.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올리버 색스 저 | 알마
극도의 혼란 속에서도 성장과 적응을 모색하며 자신의 감추어진 능력을 일깨워나가는 환자들. 그들의 모습을 저자는 신경학자로서의 전문적 식견과 따스한 휴머니즘, 인간 존엄에 대한 애정과 신뢰 가득한 시선으로 담아낸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정희

독서교육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올리버 색스> 저/<조석현> 역18,900원(10% + 5%)

우리 시대의 위대한 의사, 별이 되다 인간을 보는 새롭고 따뜻한 눈을 제시한 올리버 색스의 대표작. 2016월드일러스트레이션 어워즈 수상작가 이정호의 그림과 만나다. 이 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신경학자이자 베스트셀러 저술가였던 올리버 색스. 1985년 영국 현지 출간 이래 30년 넘게 전 세계 독자들에..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올리버 색스> 저/<조석현> 역11,100원(0% + 5%)

우리 시대의 위대한 의사, 별이 되다 인간을 보는 새롭고 따뜻한 눈을 제시한 올리버 색스의 대표작. 2016월드일러스트레이션 어워즈 수상작가 이정호의 그림과 만나다. 이 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신경학자이자 베스트셀러 저술가였던 올리버 색스. 1985년 영국 현지 출간 이래 30년 넘게 전 세계 독자들에..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