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리즈의 맛: 시작이 반이다

『책만들기 어떻게 시작할까』 2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가 책을 쓰겠다 결심한 첫 책은 『글쓰기 어떻게 시작할까』였다. 이 책은 전작에도 밝힌 바 있지만 스토리닷을 만들고 마땅한 원고가 없어서 그렇다면 ‘내가 쓰마’ 해서 나온 책이다. (2020.02.20)

2편_1.jpg

 


『책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책 소개에 이런 말이 나온다.

 

『책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라는 책 제목처럼 책쓰기를 결심하고 이제 막 책쓰기를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출판사 대표이자 작가로서 출판 현장에서 만난 사람들 대화로 쉽고, 재미있게 설명하고 있다.”


맞는 말이다. 지금 쓰고 있는 책 그러니까 『책만들기 어떻게 시작할까』 가 스토리닷을 만들고 어떻게 책을 만들었는지 책 한 권, 한 권을 자세하게 들여다보며 출판사를 시작하며 책을 냈던 지난 5년간을 정리한 책이라면, 『책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는 출판사를 시작하면서 책과 관련된 현장에서 만났던 작가, 작가가 되고 싶은 사람들, 독자 등을 만나면서 들었던 책쓰기와 관련된 궁금증을 풀어냈던 책이다.


내 SNS 소개에는 작가인 나를 소개하는 말로 ‘가끔 책을 쓰고, 그보다 자주 책을 만들고, 매일 살림을 짓습니다’라는 말이 나오는데, 이 소개 글을 쓸 당시에 어떤 생각으로 이런 말을 썼는지 모르겠지만 쓰고 보니 이 말만큼이나 나를 잘 설명해주는 말이 없는 것 같다.


여기서 가끔 그러니까 내가 책을 쓰겠다 결심한 첫 책은 『글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였다. 이 책은 전작에도 밝힌 바 있지만 스토리닷을 만들고 마땅한 원고가 없어서 그렇다면 ‘내가 쓰마’ 해서 나온 책이다. 그래도 달랑 한 권으로 끝나게 하지 않고, ‘스토리닷 글쓰기 공작소 시리즈’라는 어마어마한 수식어를 내걸고 시작은 미미했지만, 지금처럼 세 권의 시리즈를 낼 수 있게 주춧돌 역할을 했다.


2년에 한 번씩 내 책을 쓰니 가끔이 맞는지, 아주 가끔이 맞는지 모르겠지만, 책을 만들면서도 아주 가끔이지만 이렇게 어렸을 적 꿈인 작가가 되어 책을 쓸 수 있음에 항상 감사한다. 하지만 아주 가끔 책을 쓰다 보니 몸이 책 쓰는 인간으로 세팅되기까지 부팅이 아주 오래 걸린다. 목차를 잡고 소제목 옆에 비장하게 원고 마감 날짜를 적어놓아도 ‘다른 책을 진행하고 있잖아’라는 마음의 속삭임에 꼴딱 넘어가기 쉬워서 매일매일 책쓰기가 그렇게 어렵다.


하지만 시작했고, 쓰고 있으니, 언젠가는 다 쓸 날이 오리라. 시리즈를 마감하는 책이라서 그런지 옆 말이 더 많은데, 『책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를 쓰면서는 회사 일도, 개인적인 일도 많아서 우여곡절이 참 많았다. 책을 읽어본 분 중에는 앞부분 읽기보다 뒤로 갈수록 잘 읽히더라고 말씀해주신 분도 있다. 그만큼 쓰면서 책도 만들고, 살림도 꾸려야 해서 길로 치자면 돌도, 흙도 골라야 했던 책이었던 것 같다.

 

 

2편_2.jpg

 

 

그래도 마음에 계획한 바가 있어서 2018년도 첫 책으로 이 책을 내고 한 해 출발을 잘했던 기억이 난다. 바쁘다는 핑계로 서울에서 멀리 있는 책방들을 돌아다니지 못했는데, 이 책을 내고 작가와의 만남을 무려(?) 다섯 곳에서 하게 돼서 한 주에 한 곳씩 기차를 타고 작가와의 만남 핑계로 여행 아닌 여행을 다녔던 즐거운 기억이 난다.


그러면서 내가 남 앞에 나서서 말하는 것에 재주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그나마 잘 안다고 생각하는 이야기여서 그런지 작가와의 만남 시간이 늘 부족하기만 해서 ‘내가 이렇게 말이 많은 사람이었나’ 싶을 정도로 스스로에게 더 놀라기도 했다.


글쓰기, 책쓰기, 책만들기. 어떻게 보면 왜 이렇게 재미없는 책만 쓰냐고 말할지 모른다. 하지만 지금은 이런 책을 써야 나중에 말랑말랑한 인생 이야기를 쓸 수 있다고 본다. 벌써 정했다. 이 ‘스토리닷 글쓰기 공작소 시리즈’를 마감하고는 그간 내 삶을 몇 개의 키워드로 나눠서 이야기하는 산문집을 내보고 싶다.

 

 

 

 

 

 

책만들기 어떻게 시작할까이정하 저 | 스토리닷
1인 출판사 스토리닷의 지난 5년 동안 만든 책을 느낀 점, 기획 편집, 디자인 제작, 마케팅으로 나눠 책 만들기를 시작하려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만든 책이다. 책 중간중간 출판 각 분야 업계 선배들 인터뷰와 부록으로는 책만들기에 관한 질문과 답을 찾아볼 수 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정하

1인 출판사 스토리닷 대표이자 스토리닷 글쓰기 공작소 시리즈 『글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책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책만들기 어떻게 시작할까』등을 썼다.

책만들기 어떻게 시작할까

<이정하> 저13,500원(10% + 5%)

1인 출판사 5년 동안의 기쁨과 슬픔 그리고 알게 된 것들 “이 책 종이는 뭘로 썼을까? 후가공은 뭘로 했을까?” 책을 만들다 보면 들 수밖에 없는 궁금증이다. 이제 이런 궁금증은 『책만들기 어떻게 시작할까』를 찾아보면 알 수 있다. 더불어 이제 막 책 만들기를 시작하려는 이들을 위한 업계 선배들의 충..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