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리즈의 맛: 시작이 반이다

『책만들기 어떻게 시작할까』 2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가 책을 쓰겠다 결심한 첫 책은 『글쓰기 어떻게 시작할까』였다. 이 책은 전작에도 밝힌 바 있지만 스토리닷을 만들고 마땅한 원고가 없어서 그렇다면 ‘내가 쓰마’ 해서 나온 책이다. (2020.02.20)

2편_1.jpg

 


『책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책 소개에 이런 말이 나온다.

 

『책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라는 책 제목처럼 책쓰기를 결심하고 이제 막 책쓰기를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출판사 대표이자 작가로서 출판 현장에서 만난 사람들 대화로 쉽고, 재미있게 설명하고 있다.”


맞는 말이다. 지금 쓰고 있는 책 그러니까 『책만들기 어떻게 시작할까』 가 스토리닷을 만들고 어떻게 책을 만들었는지 책 한 권, 한 권을 자세하게 들여다보며 출판사를 시작하며 책을 냈던 지난 5년간을 정리한 책이라면, 『책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는 출판사를 시작하면서 책과 관련된 현장에서 만났던 작가, 작가가 되고 싶은 사람들, 독자 등을 만나면서 들었던 책쓰기와 관련된 궁금증을 풀어냈던 책이다.


내 SNS 소개에는 작가인 나를 소개하는 말로 ‘가끔 책을 쓰고, 그보다 자주 책을 만들고, 매일 살림을 짓습니다’라는 말이 나오는데, 이 소개 글을 쓸 당시에 어떤 생각으로 이런 말을 썼는지 모르겠지만 쓰고 보니 이 말만큼이나 나를 잘 설명해주는 말이 없는 것 같다.


여기서 가끔 그러니까 내가 책을 쓰겠다 결심한 첫 책은 『글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였다. 이 책은 전작에도 밝힌 바 있지만 스토리닷을 만들고 마땅한 원고가 없어서 그렇다면 ‘내가 쓰마’ 해서 나온 책이다. 그래도 달랑 한 권으로 끝나게 하지 않고, ‘스토리닷 글쓰기 공작소 시리즈’라는 어마어마한 수식어를 내걸고 시작은 미미했지만, 지금처럼 세 권의 시리즈를 낼 수 있게 주춧돌 역할을 했다.


2년에 한 번씩 내 책을 쓰니 가끔이 맞는지, 아주 가끔이 맞는지 모르겠지만, 책을 만들면서도 아주 가끔이지만 이렇게 어렸을 적 꿈인 작가가 되어 책을 쓸 수 있음에 항상 감사한다. 하지만 아주 가끔 책을 쓰다 보니 몸이 책 쓰는 인간으로 세팅되기까지 부팅이 아주 오래 걸린다. 목차를 잡고 소제목 옆에 비장하게 원고 마감 날짜를 적어놓아도 ‘다른 책을 진행하고 있잖아’라는 마음의 속삭임에 꼴딱 넘어가기 쉬워서 매일매일 책쓰기가 그렇게 어렵다.


하지만 시작했고, 쓰고 있으니, 언젠가는 다 쓸 날이 오리라. 시리즈를 마감하는 책이라서 그런지 옆 말이 더 많은데, 『책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를 쓰면서는 회사 일도, 개인적인 일도 많아서 우여곡절이 참 많았다. 책을 읽어본 분 중에는 앞부분 읽기보다 뒤로 갈수록 잘 읽히더라고 말씀해주신 분도 있다. 그만큼 쓰면서 책도 만들고, 살림도 꾸려야 해서 길로 치자면 돌도, 흙도 골라야 했던 책이었던 것 같다.

 

 

2편_2.jpg

 

 

그래도 마음에 계획한 바가 있어서 2018년도 첫 책으로 이 책을 내고 한 해 출발을 잘했던 기억이 난다. 바쁘다는 핑계로 서울에서 멀리 있는 책방들을 돌아다니지 못했는데, 이 책을 내고 작가와의 만남을 무려(?) 다섯 곳에서 하게 돼서 한 주에 한 곳씩 기차를 타고 작가와의 만남 핑계로 여행 아닌 여행을 다녔던 즐거운 기억이 난다.


그러면서 내가 남 앞에 나서서 말하는 것에 재주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그나마 잘 안다고 생각하는 이야기여서 그런지 작가와의 만남 시간이 늘 부족하기만 해서 ‘내가 이렇게 말이 많은 사람이었나’ 싶을 정도로 스스로에게 더 놀라기도 했다.


글쓰기, 책쓰기, 책만들기. 어떻게 보면 왜 이렇게 재미없는 책만 쓰냐고 말할지 모른다. 하지만 지금은 이런 책을 써야 나중에 말랑말랑한 인생 이야기를 쓸 수 있다고 본다. 벌써 정했다. 이 ‘스토리닷 글쓰기 공작소 시리즈’를 마감하고는 그간 내 삶을 몇 개의 키워드로 나눠서 이야기하는 산문집을 내보고 싶다.

 

 

 

 

 

 

책만들기 어떻게 시작할까이정하 저 | 스토리닷
1인 출판사 스토리닷의 지난 5년 동안 만든 책을 느낀 점, 기획 편집, 디자인 제작, 마케팅으로 나눠 책 만들기를 시작하려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만든 책이다. 책 중간중간 출판 각 분야 업계 선배들 인터뷰와 부록으로는 책만들기에 관한 질문과 답을 찾아볼 수 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정하

1인 출판사 스토리닷 대표이자 스토리닷 글쓰기 공작소 시리즈 『글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책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책만들기 어떻게 시작할까』등을 썼다.

책만들기 어떻게 시작할까

<이정하> 저13,500원(10% + 5%)

1인 출판사 5년 동안의 기쁨과 슬픔 그리고 알게 된 것들 “이 책 종이는 뭘로 썼을까? 후가공은 뭘로 했을까?” 책을 만들다 보면 들 수밖에 없는 궁금증이다. 이제 이런 궁금증은 『책만들기 어떻게 시작할까』를 찾아보면 알 수 있다. 더불어 이제 막 책 만들기를 시작하려는 이들을 위한 업계 선배들의 충..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믿음 없는 사랑일지라도, 사랑은 감출 수 없어요.

『구의 증명』 최진영의 신작. 무연고의 제주로 내려가 죄책감 대신 자유, 진실 대신 거짓을 택한 주인공. 겨우내 자신의 ‘믿음 없는 사랑’을 조용히 들여다 본다. 최진영 소설가가 오랫동안 성찰해온 믿음, 그리고 사랑의 진실에 다가가는 소설. 매 순간 낯설고 신비로운 그 이름, 사랑.

슈퍼히어로보다 북극곰

『햇빛초 대나무 숲에 새 글이 올라왔습니다』 황지영이 이번엔 북극곰과 함께 돌아왔다! 시원한 농담과 뜨거운 위로가 오가는 고객 후기 만점 신화의 북극곰 센터. 어린이들의 고민을 해결하는 건 꽁이의 슈퍼 파워가 아니다? 그저 들어주고 진심으로 응원해주는 꽁이 옆에서 아이들은 오늘도 자란다.

제대로 된 데이터 투자법

300만 원으로 100억 대 자산을 만든 소액 부동산 투자 전문가 잭파시의 투자 노하우를 담았다. 클래스유 강의 평가 5.0으로 호평받은 '잭파시 톱다운 투자법'을 책으로 한 권에 정리했다. 투자를 위한 필수 지표를 정리하고 활용해 돈 버는 확실한 방법을 만나보자.

초고령사회, 위기를 기회로

총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대한민국 미래를 비관적으로 보는 시선이 팽배하다. 우리보다 먼저 인구 문제를 겪은 일본 사례를 보면, 나름의 해법이 존재한다. 초고령사회에 필요한 일자리, 교육, 문화, 교통을 고민해본다. 즐거운 노년은, 사회 차원에서도 가능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