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어린이 MD 김수연 추천] 따스한 봄날을 기다리는 동시집

동시 한편과 차 한잔으로 겨울의 끝을 따스하게 『내가 왔다』 『첫말 잇기 동시집』 『마음의 온도는 몇 도일까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서류가방을 들고 걸어가던 김유성 아저씨 마을버스를 운전하던 박미양 기사님 모두들 일하다 잠시 멈춰서서 먼 데 하늘을 보는 11시 무렵. (2020.02.20)

내가왔다-본문28-이미지만.jpg
 


겨울의 마지막 추위가 매섭습니다. 어느새 봄이 다가온 것 같다가도 싸늘한 아침 바람에 깜짝 놀라는 겨울의 끝입니다. 이럴 때는 따뜻한 차 한잔과 시가 제격이지요. 어른들을 위한 시집들이 한참 붐을 이룰 때, 어린이 분야에서도 꾸준히 울림 깊은 동시집들이 출간되어 왔습니다. 아이들이 신학기를 준비하며 분주한 이때, 아이들의 두근거리는 동심과 때로는 어른이들의 마음을 콕 -찍은 것 같은 예리함을 가진 동시집을 만나보세요.

 

 

『내가 왔다』  (방주현 글/난다 그림 | 문학동네)

 

 

800x0 (2).jpg

                                                                

 

 

제1회 동시 마중 작품상을 받은 방주현 시인의 첫 동시집은 「어쿠스틱라이프」 난다 작가의 귀여운 일러스트와 어우러져 봄내음이 가득합니다. 「전학」, 「수저통 귓속말」 같은 시는 아이들의 동심으로 돌아가 친구들의 재잘거림, 교실문을 열 때의 두근거림이 있었던 학교생활을 바로 떠올리게 합니다. 「학부모 공개수업」 같은 작품을 통해서는 어른이들을 생각에 잠기게 하는 생활의 단상을 포착하여 웃음 속 삶의 밀도까지 담아낸 시집입니다. 내 마음을 돌볼 시간이 없었던 어른이들의 삶을 아이들의 순수함으로 투명하게 바라보게 합니다.

 

『첫말 잇기 동시집』  (박성우 시 /서현 그림 | 비룡소)

 

 

800x0 (1).jpg

                                                               

 


 『아홉 살 마음 사전』 으로 어린이 책에서 큰 사랑을 받아온 박성우 시인이 시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윤동주 젊은작가상, 백석문학상 수상자 박성우 시인이 첫말잇기라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동시 40편을 소개합니다. 말잇기 놀이를 통해 운율감 있게 어휘력을 늘릴 수 있고, 유머와 따뜻함, 엉뚱발랄함으로 웃음 짓게 합니다. 동시에는 난색을 표하는 아이들조차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동시의 새로운 장을 연 작품입니다. 첫말과 첫말을 잇는 우연으로 생기는 재미난 상상이 『간질간질』 서현 작가의 독특하고 유쾌한 일러스트가 더해져 더 소장 욕구를 자아냅니다.

 

『마음의 온도는 몇 도일까요?』  (정여민 글/허구 그림  | 주니어김영사)
 

 

800x0.jpg

                                                              

 


SBS <영재 발굴단> 프로그램을 통해 ‘문학 영재’로 소개된 정여민이 쓴 그림 시집입니다. 교과서에 실릴 만큼 큰 사랑을 받은 작품이며 겨울의 아름다움이 물씬 담긴 리커버 한정판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온도는 너무 뜨겁지도 너무 차갑지도 않은 ‘따뜻함’이라는 온도라고 말하는 꼬마 시인의 목소리가 생생하게 담겨있습니다. 어린아이의 시선인데도 삶과 가족, 자연을 바라보는 넓은 안목이 ‘너그러움’이라는 잊고 있었던 가치를 일깨우는 작품입니다.

 

 

내가왔다-본문37.jpg

 

 

동시 한편과 차 한잔으로 겨울의 끝을 따스하게 마무리하세요.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수연 (어린이 MD)

누군가를 웃길 때가 가장 행복하다. 세상에서 초콜렛이 가장 맛있는 1인.

오늘의 책

조남주, 산다는 것의 의미를 묻다

작가 조남주가 선보이는 부동산 하이퍼리얼리즘 소설. 『서영동 이야기』는 「봄날아빠를 아세요?」에서 시작된, 가상의 동네 서영동을 배경으로 한 연작소설 일곱 편을 엮은 책이다. 집, 부동산, 그에 얽혀있는 보통 사람들의 삶과 욕망, 현실과 맞닿은 이야기들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한국 정치, 어디로 가야 하나

뽑을 사람은 없는데, 저 사람이 뽑히는 건 막아야 한다. 한국 정치의 현주소이자,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풍경이다. 김민하 저자가 조국 사태, 한일 외교 분쟁 등 주요 사회 현안을 두고 전개된 갈등을 분석했다.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이고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모색한다.

“나는 이 세계의 결말을 아는 유일한 독자였다.”

웹소설이 현실이 되어 펼쳐진 새로운 세상, 갑작스러운 혼란과 공포 속에서 오직 한 명의 독자만이 이 세계의 결말을 알고 있다. ‘웹소설의 현재 진행형 레전드’ 〈전지적 독자 시점〉 소설책 출간! 출간 기념으로 선보이는 ‘제4의 벽 에디션’에는 올컬러 일러스트와 책꽂이, 파일 키트를 함께 담았다.

10년 후 미래를 이끌 새로운 기술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술들로 세상은 급격히 변하고 우리의 삶도 영향을 받지만, 용어에 대한 개념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다. 메타버스부터 바이오테크까지. 미래를 바꿀 4가지 기술을 다양한 사례를 통해 개념을 설명하고 투자를 위한 전망까지 한 권에 모두 담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