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셀럽의 책] 김영철이 ‘20년 개그 인생’을 돌아본 책

셀럽이 읽는 책이 궁금해요 (11) 『9번의 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김영철은 지난 설 연휴 귀성길에도 책을 놓지 않은 애독가다. 그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기차 안에서 『9번의 일』을 읽는 모습을 인증했다. (2020.02.04)

김영철_9번의 일.jpg
개그맨 김영철의 인스타그램

 

 

<채널예스>가 매주 화요일 ‘셀럽의 책’을 연재합니다. 지금 가장 핫한 셀럽이 읽는 책을 소개하고, 특별한 독서 취향을 알아봅니다.

 

 

남다른 유행어와 성대모사로 웃음을 주는 개그맨 김영철. 그는 <김영철의 파워 FM>을 진행하며, 청취자들의 아침을 깨우는 DJ ‘철업디’로 사랑받고 있다. 그러나 김영철의 매력은 ‘방송인’에 한정되지 않는다. 그는 ‘김영철은 가볍지 않을까’하는 선입견을 뛰어넘기 위해 영어공부에 매진해 ‘영어 잘 하는 개그맨’이 됐고, 청춘에게 희망을 전하는 『일단 시작해』 를 출간하기도 했다. 그는 콤플렉스를 극복하게 된 계기가 ‘독서’라고 말한다.

 

실제로 김영철은 지난 설 연휴 귀성길에도 책을 놓지 않은 애독가다. 그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기차 안에서 『9번의 일』 을 읽는 모습을 인증했다. 일을 멈추지 않는 주인공에서 20여 년 동안 달려온 자신의 모습을 발견했다고 한다. 그는 소설은 해피엔딩이 아니지만, 언젠가는 ‘그’와 자신에게 “번쩍하는 황홀한 순간이 올 거라고 귀띔해주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800x0.jpg

                                                                  

 

 

『9번의 일』『딸에 대하여』 김혜진 소설가의 신작 장편소설이다. 작가는 통신회사 설치 기사인 주인공을 통해, ‘일’의 실체에 대해 깊이 있게 탐구한다. 26년을 근속한 ‘그’는 저성과자로 분류되어 권고사직을 권유받는다. 그는 버티기로 마음먹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회사는 그를 밀어낼 뿐이다. 하루하루 바쁘게 살아가지만 정작 “왜 이 일을 하는가?”를 되묻지 못했던 독자라면, ‘9번’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보자.

 


 

 

9번의 일김혜진 저 | 한겨레출판
지금도 각자의 일터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우리 모두가 꼭 읽어야 할 소설이다. 우리는 아직 늦지 않았다. 우리는 아직 자신도, 일도, 그 어떤 것도 버리지 않았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주

좋은 책, 좋은 사람과 만날 때 가장 즐겁습니다. diotima1016@yes24.com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