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환경 특집] 지구를 생각하며 쓰는 아이템

<월간 채널예스> 2019년 6월호 특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와 지구를 생각하는 의외의 물건 목록들. 제로웨이스트샵 지구와 더피커, 마르쉐@혜화에서 골라봤다. (2019. 06. 24)

 

나와 지구를 생각하는 의외의 물건 목록들. 제로웨이스트샵 지구와 더피커, 마르쉐@혜화에서  골라봤다.

 

 

 

이미지-3.jpg

 

 

설거지용 비누


합성세제로 설거지를 하면 물로 헹궈내도 화학성분이 그릇에 남는 경우가 많다. 그릇에 남은 잔여 성분을 다시 우리가 섭취하게 될지도 모를 일. 이렇게 섭취하는 합성세제가 1년에 1인당 소주잔 2~3잔 분량이라고 한다. 계면활성제나 방부제, 경화제 등의 화학성분을 사용하지 않아 잔여물 걱정도 없는 친환경 설거지 비누로는 과일이나 채소도 씻을 수 있다.

 

 

 

특집_13.jpg

 

 

유기농 메쉬 백


친환경을 실천해보겠다고 장바구니를 들고 가도 그 안엔 비닐봉지로 싸인 물건들이 담기기 일쑤다. 내구성 좋은 유기농 면으로 만든 메쉬 백은 속비닐 대용으로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그대로 담을 수도 있고 불필요한 플라스틱 포장 제품도 멀리하게 해준다. 사이즈 별로 몇 개를 구비해 사용하면 장바구니에 와 함께 사용하면 쓰레기를 줄일 수 있다. 

 

 

 

특집_17.jpg

 

 

대나무 칫솔


불필요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싶다면 매일 사용하는 칫솔부터 바꿔보면 어떨까? 칫솔 바디는 천연 대나무로, 칫솔모는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로 만든 대나무 칫솔은 100%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제품이다.

 

 

특집_09.jpg

 

 

대나무 빨대


종이 빨대, 스테인레스 빨대 등 일회용 빨대를 대신하는 휴대용 빨대가 다양하게 나와있다. 이 중 대나무 빨대는 대나무 줄기를 잘라 만든 것으로 전용 세척솔을 이용해 씻어 주면 재사용 할 수 있다. 천연 대나무로 만들어 빨대마다 결과 색이 조금씩 다른 것도 매력이다. 

 

 

특집_14.jpg

 

 

통수세미


통 수세미는 박과 덩굴식물인 수세미 오이를 수확해 삶고 말려 껍질을 벗겨 만들었다. 원하는 만큼 잘라서 사용할 수 있는데, 세제를 따로 쓰지 않더라도 세척력이 좋고 적은 양의 세제로도 거품이 많이 나고 기름을 밀어내는 능력이 우수하다. 쓰임이 다하면 일반쓰레기로 분류해 버리는데 흙 속에서 자연분해된다.

 

 

특집_12.jpg

 

 

 

제로웨이스트 케이스


조금 불편하더라도 가지고 다니면 습관이 되면 습관이 되면 더 이상 불편하지도 않다. 집에서 남아도는 천이나 손수건 등으로 만들어 써도 된다. 재사용 빨대나 세척솔을 함께 넣어도 되고 젓가락이나 숟가락 등을 넣어 다녀도 좋다. 직접 만들어 이름까지 새겨 놓으면 나만의 제로웨이스트   아이템이 된다.  

 

 

특집_10.jpg

 

 

실리콘 휴대용 컵


일회용 종이컵 대신에 사용할 수 있는 컵이다. 모래에서 추출한 실리콘으로 만들어 소재도 친환경, 납작하게 접혀 휴대하기도 좋아 일회용컵 사용량도 줄여줘 사용도 친환경적이다. 실리콘 특유의 성질로 깨지거나 찢어질 염려가 없어 오래오래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

 

 

 

특집_15.jpg

 

 

소프넛


거품과 세정력 때문에 비누 같은 기능을 하는 열매가 있다. 솝베리 혹은 소프넛이라고 하는데 씨를 빼고 말린 껍질에 사포닌류의 천연 계면활성제가 들어 있다고. 면보자기에 넣어 세탁할 때 사용할 수 있으며 빨래 1kg당 2~3알을 넣어 최대 8회까지 사용할 수 있다.

 

 

 

 

특집_16.jpg

 

 

브리타 정수기


페트병 생수의 대안으로 사용하면 좋다. 계란 크기의 필터 하나로 생수병 2리터짜리 100~150병 분량의 정수가 가능하다. 필터는 그대로 분리수거하면 되는데, 독일에서는 필터도 회사에서 따로 수거해 간다고.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필터를 건조시켜 냉장고 탈취제로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특집_11.jpg

 

 

써모스 보냉컵


보온보냉 기능이 강한 컵이다. 얼음을 넣으면 뚜껑이 없어도 3~4시간 동안 녹지 않을 정도. 불필요한 에너지 사용(냉동, 냉장, 가열)을 줄이는 의미로 사용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기낙경

프리랜스 에디터. 결혼과 함께 귀농 했다가 다시 서울로 상경해 빡세게 적응 중이다. 지은 책으로 <서른, 우리가 앉았던 의자들>, <시골은 좀 다를 것 같죠>가 있다.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