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위아더나잇, 한층 깊고 성숙해진 가사

위 아 더 나잇 <아, 이 어지러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인고의 시간 속 탄생한 <아, 이 어지러움>은 어지러운 이들의 마음에 푹 고여 위로를 건넨다. (2019. 06. 12)

009001008976.jpg

 

 

 

<들뜬 마음 가라앉히고> 이후 1년 반만의 신보다. 그간의 사랑, 꿈, 이별에 둘러싸인 잡념의 시간을 떠나보낸 뒤, 그들은 이 모든 걸 한낱 어지러움으로 분출한다. 일렉트로닉 사운드는 화려하다는 공식을 깨버리고 따뜻한 사운드로 공간감을 가득 메운다. 동시에 <아, 이 어지러움>은 모순되게도 무심히 허공으로 끌어들인다.

 

사운드는 전작과 크게 달라지지 않지만, 한층 깊고 성숙해진 가사는 밴드만의 특성을 부각한다. 기분 좋은 사운드로 달콤한 사랑을 노래한 <녹색광선>의 「유아인」, 비틀거리는 청춘에 차분함을 더한 <들뜬 마음 가라앉히고>의 「깊은 우리 젊은 날」을 지나 담담하게 마음을 늘어놓는 <아, 이 어지러움>의 「Bunker」에 도달하며 위 아 더 나잇은 하나의 서사를 만들었다.

 

미디엄 템포에 일렉트로 소리를 입히고, 꾸밈없이 늘어놓는 가사에 선명한 멜로디를 붙여놓으니 메이저와 인디 모두를 만족시킬 음악이 탄생했다. 다양한 신스 사운드가 보컬 함병선의 목소리와 만나 따뜻한 기운을 내보인다. 특히 이 점은, 강렬한 특수 효과로 미래를 눈앞에서 보는 것처럼 묘사한다는 뜻의 「SF」에서 두드러진다. ‘우리 함께 하는 미래를 보았어 / 둘이 함께 하는 삶을 보았어’라는 가사도 그렇고 우주를 활보하는듯한 사운드가 진정 「SF」스럽다. 그러면서도 함께하는 미래를 이야기하는 소박한 반전의 매력을 지닌다.

 

전체적으로 일관된 사운드를 내보인다. 차분한 템포에 소소한 사랑을 노래하는 「Bunker」, 「스노클링」은 가라앉은 일렉트로 사운드에 함병선의 숨소리 머금은 보컬이 내려앉고, 단 두 개의 코드와 간결한 구성으로 분위기를 뒤흔드는 「악몽이라도」는 제목만큼이나 음산한 코러스와 취한듯한 창법이 돋보인다. 「거짓말」에서는 몽롱한 음색의 고갱이 자신도 모르는 마음을 어지럽게 내비치고, 현실감 있는 가사와 흘려보내는 멜로디 진행을 선보이는 지바노프가 매력을 보탠다. 찰나의 순간에 임팩트를 실으며 서로가 적당한 온도의 조화를 꾸려낸다.

 

<들뜬 마음 가라앉히고> 앨범 설명 속, 늦은 시간 버스를 타고 머나먼 행선지로 떠나며 자신들의 노래를 들어본다던 함병선의 고백이 떠오른다. <아, 이 어지러움> 역시 그런 감정을 환기한다. 적재적소에 유연히 배치한 소리와 자신의 생각을 오롯이 녹여낸 가사가 자연스럽다. 변화가 없다는 식상함으로 그들의 음악을 논할 수는 없다. 인고의 시간 속 탄생한 <아, 이 어지러움>은 어지러운 이들의 마음에 푹 고여 위로를 건넨다.


 

 

위아더나잇 (We Are The Night) - 아, 이 어지러움위아더나잇 밴드 | 비스킷 사운드 / big.wav Music
그냥 사람들하고 술 마시며 했던 말, 문자로 나눴던 대화들을 훑어봤어. 가족들, 친구들, 동료들, 동생들의 이야기. 맞아. 그곳에 내가 있더라.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위아더나잇 (We Are The Night) - 아, 이 어지러움

<위아더나잇>15,000원(19% + 1%)

위아더나잇 - 아, 이 어지러움 "결혼을 하고 싶은데 여자 친구가 원하지 않더라고. 그래서 싸웠어. 연락 안 한 지 벌써 2주가 넘었네. 사실 불안해. 그런데 말이야.. 사람 생각이 갑자기 바뀔 수도 있을까?" "애 키우느라. 몇 시간 못 잤어. 그래도 행복해. 이상하지." "야밤에 징징거려서 미안해요. ㅋ..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수많은 사랑의 사건들에 관하여

청춘이란 단어와 가장 가까운 시인 이병률의 일곱번째 시집. 이번 신작은 ‘생의 암호’를 풀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인 사랑에 관한 단상이다. 언어화되기 전, 시제조차 결정할 수 없는 사랑의 사건을 감각적으로 풀어냈다. 아름답고 처연한 봄, 시인의 고백에 기대어 소란한 나의 마음을 살펴보시기를.

청춘의 거울, 정영욱의 단단한 위로

70만 독자의 마음을 해석해준 에세이스트 정영욱의 신작. 관계와 자존감에 대한 불안을 짚어내며 자신을 믿고 나아가는 것이 결국 현명한 선택임을 일깨운다. 청춘앓이를 겪고 있는 모든 이에게, 결국 해내면 그만이라는 마음을 전하는 작가의 문장들을 마주해보자.

내 마음을 좀먹는 질투를 날려 버려!

어린이가 지닌 마음의 힘을 믿는 유설화 작가의 <장갑 초등학교> 시리즈 신작! 장갑 초등학교에 새로 전학 온 발가락 양말! 야구 장갑은 운동을 좋아하는 발가락 양말에게 호감을 느끼지만, 호감은 곧 질투로 바뀌게 된다. 과연 야구 장갑은 질투심을 떨쳐 버리고, 발가락 양말과 친구가 될 수 있을까?

위기는 최고의 기회다!

『내일의 부』, 『부의 체인저』로 남다른 통찰과 새로운 투자 매뉴얼을 전한 조던 김장섭의 신간이다. 상승과 하락이 반복되며 찾아오는 위기와 기회를 중심으로 저자만의 새로운 투자 해법을 담았다. 위기를 극복하고 기회 삼아 부의 길로 들어서는 조던식 매뉴얼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