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공한 덕후가 되는 법

<조영주의 성공한 덕후> 마지막 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요즘 나는 세상이 지나치게 눈부시다(어두운 곳에 숨고 싶어). 악평도 황송하다. 『중쇄를 찍자』의 명대사처럼 악평이 달린다는 건 내 팬이 아닌 사람도 내 소설을 읽는다는 뜻이니까. 모든 평에 달린 이야기는 심사숙고해서 차기작에 꼭 반영할 셈이다. 그 때도 또 악평이 달린다면 다시 도전하면 그만이다. 나는 덕후니까. (2017.06.21)

image1.JPG

 

『유리가면』이 또 49권 이후 나오지 않는다. 무려 1976년 시작해 아직도 끝날 생각을 안 하는 이 시리즈에서 내가 가장 먼저 주목한 부분은 ‘천재란 무엇인가’였다. 주변에서는 다들 천재라고 야단인 주인공 마야는 스스로를 몰라도 너무 모른다.

 

유리가면_01.jpg

 

“재능? 저한테 재능이 있어요?”
“재능이란 건 자신을……자기 자신을 믿는 거란다. 곧 알게 될 거야.”
- 『유리가면』 1권 중에서

 

어린 시절, 나는 마야를 보며 생각했었다. 마야도, 이런 만화를 그리는 스즈에 미우치도 나랑 별세계 사람이다, 이런 건 천재나 할 수 있는 일일 거다, 라고.

 

천재는 유치원 시절 초등학생 대상 그림대회에 별 생각 없이 나갔다가 뛰어난 실력으로 심사위원들을 곤혹스럽게 만들어 특별상을 제정하게 하고, 처음 본 피아노 교본을 하루 만에 해치운다. 남들은 설명해줘도 뭔 말인지 이해하지 못할 미적분을 초등학교 2학년 때 본능적으로 풀어내며, 아이큐 검사 결과 140이 넘게 나와도 멘사에 가입하는 건 돈 들고 유치한 짓이라며 정중히 거절한다.

 

살다 보니 이런 천재들을 거듭 만났다. 그 사이에서 살아날 방법을 강구하자니, 적어도 내가 글을 빨리 쓸 줄은 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리하여 어린 시절 내 장래희망은 작가가 되었으나, 어른이 된 나는 아무리 좋게 봐도 『유리가면』의 대작가 스즈에 미우치와는 한참 거리가 멀었다. 이제라도 장래희망을 국가공무원으로 바꿔야 하는 게 아닐까 진지하게 고민할 무렵, 책 한 권이 운명처럼 다가왔다. 미야베 미유키의 『이유』. 2007년 전 이 맘 때 이 책을 읽은 후 『유리가면』 ‘기적의 사람’ 에피소드 편에서 "WATER!"를 외치던 마야처럼 깨달음을 얻었다. 나는 미스터리를 써야 한다는 걸. 이후 나는 미스터리 덕후로 거듭났다.

 

작년에 출간한 『붉은 소파』는 이런 덕질의 결정체였다. 나는 이 책을 출간한 후 정유정, 김탁환, 백민석, 장강명 등 그간 만나고 싶었던 유명 작가들을 차례차례 만났다. 놀랍게도 그 작가들이 날 알아봤고, 나는 자신이 덕질하는 장르에서 인정을 받았다는 칭호인 ‘성덕(성공한 덕후의 줄임말)’을 얻을 수 있었다. (사실 나는 상을 탔을 때보다 성덕이란 말을 들었을 때가 더 기뻤다)

 

요즘 나는 세상이 지나치게 눈부시다(어두운 곳에 숨고 싶어). 악평도 황송하다. 『중쇄를 찍자』의 명대사처럼 악평이 달린다는 건 내 팬이 아닌 사람도 내 소설을 읽는다는 뜻이니까. 모든 평에 달린 이야기는 심사숙고해서 차기작에 꼭 반영할 셈이다. 그 때도 또 악평이 달린다면 다시 도전하면 그만이다. 나는 덕후니까. 10년간 해온 일, 앞으로 10년쯤 더 못할 까닭이 없다. 『유리가면』도 아직 안 끝났는데, 이쯤이야.

 

유리가면_02.jpg

 

마지막 회를 기념하여 내가 지금껏 해왔고, 앞으로도 해갈 덕질 방법을 『유리가면』을 예시로 밝혀 본다.

 

1. 우선 즐기라
ex) 『유리가면』 마야 : “나, 연극이 좋아! 배우가 될래!”

 

2. 자신의 재능을 믿고 누구보다 깊이 파고들라
ex) 나는 중학생 때 『유리가면』이 『흑나비』로 대본소용 불법제작 되었던 판본도 찾아서 봤다. (후후)

 

3. 안 된다고 포기하지 말라. 인생 길게 보라
ex) 『유리가면』 마야의 트레이드 대사 : “잡을 수 있어! (하악하악) 나는 베스(헬렌/제인/알디스 등등)가 될 거야! (허억허억)”

 

4. 목표는 높게 잡아라
ex) 『유리가면』 같은 발암(다음편 기다리다 암 걸린다) 만화(소설)가 될 테야!

 

 『붉은 소파』 사인본 이벤트

 

순전히 사은품이 갖고 싶은 마음에(ㅠㅠ) 어쩔 수 없이 탁쌤 신작 에세이를 2권 산 바보같은 덕질로 인하여(ㅠㅠ이호구야이덕후야ㅠㅠ) 이벤트를 하고 있습니다. 마침 성공한 덕후 칼럼 마지막 회고 하여 ;;; 탁쌤 신작 에세이 『그래서 그는 바다로 갔다』 『붉은 소파』 사인본 조영주 작가 사인 머그를 주는 추첨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조영주의 성공한 덕후>의 독자 분들께도 기회를 드리고 싶습니다!

 

//blog.naver.com/cameraian_2/221033795936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5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조영주(소설가)

별명은 성덕(성공한 덕후). 소설가보다 만화가 딸내미로 산 세월이 더 길다.

오늘의 책

사람을 남기는 독서와 인생 이야기

손웅정 감독이 15년간 써온 독서 노트를 바탕으로 김민정 시인과 진행한 인터뷰를 묶은 책이다. 독서를 통해 습득한 저자의 통찰을 기본, 가정, 노후, 품격 등 열세 가지 키워드로 담아냈다. 강인하지만 유연하게 평생을 치열하게 살아온 손웅정 감독의 인생 수업을 만나보자.

쉿, 우리만 아는 한능검 합격의 비밀

한국사 하면 누구? 700만 수강생이 선택한 큰별쌤 최태성의 첫 학습만화 시리즈. 재미있게 만화만 읽었을 뿐인데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문제가 저절로 풀리는 마법! 지금 최태성 쌤과 함께 전설의 검 ‘한능검’도 찾고, 한능검 시험도 합격하자! 초판 한정 한능검 합격 마스터팩도 놓치지 마시길.

버핏의 투자 철학을 엿보다

망해가던 섬유공장 버크셔 해서웨이가 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거듭난 과정을 보여준다. 버크셔의 탄생부터 버핏의 투자와 인수 및 확장 과정을 '숫자'에 집중한 자본 배분의 역사로 전한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의 진면목을 생생하게 담아 가치 투자자라면 꼭 봐야 할 필독서다.

뇌를 알면 삶이 편해진다

스트레스로 업무와 관계가 힘들다. 불안 때문에 잠이 오지 않는다. 그냥 술이나 마시고 싶다. 이런 현대인을 위한 필독서. 뇌과학에 기반해 스트레스 관리, 우울과 불안으로부터 벗어나기, 수면과 식습관에 관해 알려준다. 처음부터 안 읽어도 된다. 어떤 장을 펼치든, 삶이 편해진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