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월의 독자] 독서는 내게 멋진 질문자

<월간 채널예스> 1월호 성미진 서가는 대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독서는 제게 멋진 질문자입니다. 네루다는 『질문의 책』에서 “나였던 그 아이는 어디 있을까? 아직 내 속에 있을까 아니면 사라졌을까?”라고 물었죠. 정말 아프지만 절실한 질문이에요. 이렇게 예전의 나로 돌아가게 하는 책, 나로 살게 용기를 주는 책, 이것이 독서의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해요.

1월-독자.jpg

 

 

성미진(43세)
마음책방 ‘서가는’ 대표

 

얼마 전, 서울 종로구 혜화동에 마음책방 ‘서가는’을 열었습니다. ‘서가는’은 심리와 치유서를 출간해온 생각속의집 출판사가 만든 책방입니다. 저는 요즘 책방에 오는 손님들에게 책을 권하는 재미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책방의 특성상, 손님들이 책 추천을 종종 원하세요. 저희 책방의 목표 중 하나는 지역주민의 건강한 아지트가 되는 것입니다.

 

책방을 시작하고 나니, 확실히 책을 유심히 보게 됩니다. 자세히 봐야 보인다고 하잖아요. 그동안 놓쳐버린 보석 같은 책들이 이렇게 많구나, 몰라봐줘서 미안한 책이 너무 많아요. 또 절판되었다가 다시 출간된 책을 만나면 정말 반가워요. 요즘에는 치유 그림책에 빠져 있는데 『내가 함께 있을게』도 책방 손님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있어요.

 

독서는 제게 멋진 질문자입니다. 네루다는 『질문의 책』에서 “나였던 그 아이는 어디 있을까? 아직 내 속에 있을까 아니면 사라졌을까?”라고 물었죠. 정말 아프지만 절실한 질문이에요. 이렇게 예전의 나로 돌아가게 하는 책, 나로 살게 용기를 주는 책, 이것이 독서의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해요.

 

그동안 마음의 문제를 너무 이성적으로 들여다보려고 했던 것 같아요. 2017년은 나도 의식하지 못하는 나에 관해서 알려주는 책들을 집중적으로 읽어 싶어요. 예를 들어 칼 융의 『인간과 상징』, 이부영 박사님의 『그림자』처럼 정신분석에 도움이 되는 기본서를 많이 읽고 싶습니다.

 

새해가 시작됐지만 정치나 경제나 너무 힘들어요. 그런데 모든 게 힘들어도 내가 왜 살아야 하는지 그 의미조차도 없으면 그때는 정말 끝장인 것 같아요. “산다는 것은 곧 시련을 감내하는 것이며, 살아남기 위해서는 그 시련 속에서 어떤 의미를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가장 힘든 시기라고 생각할 때마다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를 떠올리며 힘을 얻습니다.


 

 

죽음의 수용소에서빅터 프랭클 저/이시형 역 | 청아출판사
나치의 강제수용소에서 겪은 생사의 엇갈림 속에서도 삶의 의미를 잃지 않고 인간 존엄성의 승리를 보여준 프랭클 박사의 자서전적인 체험 수기. 그 체험을 바탕으로 프랭클 박사는 자신의 독특한 정신분석 방법인 로고테라피를 이룩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eumji01@naver.com

오늘의 책

질병의 뿌리를 찾아라

의학의 발전에도 현대인의 만성질환 비율은 증가하고 있다. 저자 제프리 블랜드 박사는 질병의 증상을 넘어, 개개인 건강 문제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는 치료법을 제시한다. 질병의 뿌리를 찾아내어 만성병을 극복하는, 건강 관리의 새로운 접근법을 전하는 책.

무작정 사면 망합니다!

주식 전문투자자 김현준 대표가 초보 투자자가 궁금해하는 질문 40가지를 1대 1로 대화하듯 답한 내용을 담았다. 종목 선택 및 매수매도법부터 주식으로 돈 버는 방법까지 투자자라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담았다. 올바른 투자를 위한 초보 투자자의 길잡이가 될 것이다.

자화상을 통해 내 마음을 살펴보다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깊은 내면과 만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미술치료의 최고 권위자 김선현 교수의 신간. 프리다 칼로, 앤디 워홀, 구스타프 클림트 등 57명의 화가가 남긴 자화상에서 화가의 목소리와 그들이 남긴 감정을 읽어내며, 이를 통해 '진정한 나'를 찾는 방법을 소개한다.

푸바오, 널 만난 건 기적이야

대한민국 최초의 자연 번식으로 태어난 판다, 푸바오. 슈푸스타를 사랑으로 돌봐 온 강철원 사육사의 따스한 러브레터. 그간의 포토 에세이에서 다 전하지 못했던 자이언트판다의 첫 만남, 바오 가족의 탄생부터 37년간 동물과 교감해온 베테랑 사육사로서의 특별 칼럼까지 모두 담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