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월의 독자] 독서는 내게 멋진 질문자

<월간 채널예스> 1월호 성미진 서가는 대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독서는 제게 멋진 질문자입니다. 네루다는 『질문의 책』에서 “나였던 그 아이는 어디 있을까? 아직 내 속에 있을까 아니면 사라졌을까?”라고 물었죠. 정말 아프지만 절실한 질문이에요. 이렇게 예전의 나로 돌아가게 하는 책, 나로 살게 용기를 주는 책, 이것이 독서의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해요.

1월-독자.jpg

 

 

성미진(43세)
마음책방 ‘서가는’ 대표

 

얼마 전, 서울 종로구 혜화동에 마음책방 ‘서가는’을 열었습니다. ‘서가는’은 심리와 치유서를 출간해온 생각속의집 출판사가 만든 책방입니다. 저는 요즘 책방에 오는 손님들에게 책을 권하는 재미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책방의 특성상, 손님들이 책 추천을 종종 원하세요. 저희 책방의 목표 중 하나는 지역주민의 건강한 아지트가 되는 것입니다.

 

책방을 시작하고 나니, 확실히 책을 유심히 보게 됩니다. 자세히 봐야 보인다고 하잖아요. 그동안 놓쳐버린 보석 같은 책들이 이렇게 많구나, 몰라봐줘서 미안한 책이 너무 많아요. 또 절판되었다가 다시 출간된 책을 만나면 정말 반가워요. 요즘에는 치유 그림책에 빠져 있는데 『내가 함께 있을게』도 책방 손님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있어요.

 

독서는 제게 멋진 질문자입니다. 네루다는 『질문의 책』에서 “나였던 그 아이는 어디 있을까? 아직 내 속에 있을까 아니면 사라졌을까?”라고 물었죠. 정말 아프지만 절실한 질문이에요. 이렇게 예전의 나로 돌아가게 하는 책, 나로 살게 용기를 주는 책, 이것이 독서의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해요.

 

그동안 마음의 문제를 너무 이성적으로 들여다보려고 했던 것 같아요. 2017년은 나도 의식하지 못하는 나에 관해서 알려주는 책들을 집중적으로 읽어 싶어요. 예를 들어 칼 융의 『인간과 상징』, 이부영 박사님의 『그림자』처럼 정신분석에 도움이 되는 기본서를 많이 읽고 싶습니다.

 

새해가 시작됐지만 정치나 경제나 너무 힘들어요. 그런데 모든 게 힘들어도 내가 왜 살아야 하는지 그 의미조차도 없으면 그때는 정말 끝장인 것 같아요. “산다는 것은 곧 시련을 감내하는 것이며, 살아남기 위해서는 그 시련 속에서 어떤 의미를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가장 힘든 시기라고 생각할 때마다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를 떠올리며 힘을 얻습니다.


 

 

죽음의 수용소에서빅터 프랭클 저/이시형 역 | 청아출판사
나치의 강제수용소에서 겪은 생사의 엇갈림 속에서도 삶의 의미를 잃지 않고 인간 존엄성의 승리를 보여준 프랭클 박사의 자서전적인 체험 수기. 그 체험을 바탕으로 프랭클 박사는 자신의 독특한 정신분석 방법인 로고테라피를 이룩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eumji01@naver.com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